서울대 공대, 제 7회 서울대 35동 옥상텃밭 김장잔치 개최
상태바
서울대 공대, 제 7회 서울대 35동 옥상텃밭 김장잔치 개최
  • 김하연 기자
  • 승인 2019.12.06 16:4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리타스알파=김하연 기자] 서울대 공대(학장 차국헌)는 지난달 ‘제 7회 서울대 35동 옥상 텃밭 김장잔치’를 열고 김장한 김치 300포기를 어려운 가정에 전달했다고 6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서울대 건설환경공학부(한무영 교수), 관악도시농업네트워크(대표: 여용옥), 서울관악지역자활센터, 다경꽃차교육원이 참여한 가운데, 서울대 공대 교육 연구재단의 지원으로 공대 35동 옥상 빗물 텃밭에서 진행됐다.

서울대 외국인 유학생 20명, 관악구 지역주민 30명 및 서울대 교직원 및 교수, 학생 20명 등은 35동 오목형 옥상 빗물 텃밭에서 자란 유기농 배추로 300포기의 김장을 마치고, 서울대 유학생 및 관악구 지역의 불우이웃에게 기부했다.

이번 행사를 진행한 서울대 공대 측은 “농사가 서툰 학생과 텃밭으로 활용할 공간이 부족했던 주민이 만나 빗물과 땀으로 일군 작물을 함께 수확한 결실”이라며, “담근 김치를 소외 이웃에게 나눠 이웃 간의 사랑을 전하는 데 의의가 있다”고 전했다.

서울대 오목형 빗물 텃밭은 건설환경공학부가 건물의 버려진 공간인 옥상을 텃밭으로 조성한 공간으로, 지역주민과 학생에게 개방해 왔다. 대학과 지역사회가 농작물을 함께 키우며 유대를 강화하고, 지역 공동체를 튼튼하게 해주는 착한 공간으로 평가받고 있다.

서울대 건설환경공학부 한무영 교수는 “오목형 옥상 빗물 텃밭은 최상층의 전기료를 절감하고 건물의 열섬현상을 완화시키며 홍수를 예방할 뿐 아니라, 희미해진 이웃사촌을 되살리는 장소로 역할을 다하고 있다”며, “향후 정부 소유의 건축물, 지방자치단체의 주민센터, 도서관, 학교 등의 옥상에도 빗물 텃밭이 도입되길 바란다”고 설명했다.

사진=서울대 제공
사진=서울대 제공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윤진한 2019-12-06 17:02:42
유교문화 24절기인 동절기의 입동.소설즈음에는 전국적인 김장철. 한편, 한국사 교과서가 한국 표준이고, 세계사 교과서가 세계표준임. 그리고 여러 학습 참고서, 백과사전, 주요 학술서적으로 판단해야 정설(定說)에 가까움. 해방후 유교국 조선.대한제국 최고대학 지위는 성균관대로 계승. 세계사로 보면 중국 태학.국자감(경사대학당과 베이징대로 승계), 서유럽의 볼로냐.파리대학의 역사와 전통은 지금도 여전히 교육중.

한국의 Royal대는 성균관대. 세계사 반영시 교황 윤허 서강대도 성대 다음 국제관습법상 학벌이 높고 좋은 예우 Royal대학.경성제대 후신 서울대는 한국에 주권.학벌이 없음.
http://blog.daum.net/macmaca/2812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20 QS 기술/공학분야] KAIST 세계16위.. 서울대 고대 성대 포스텍 톱5
  • [2020 QS 학과순위] 서울대 '국내최고’ 4개학과 ‘세계 50위 이내’ 35개..KAIST 기술공학 ‘국내 최고’
  • 2020 서울대 최종등록자 3341명.. ‘등록포기 100명’ 정시 N수생 쏠림(59.4%)심화
  • [2021수시] 수능최저 탐구 '1과목만 노린다’..‘탐구1개’ 반영대학
  • 초/중/고 개학 4월까지 연기되나.. 내주초 가닥
  • ‘트롯계의 영웅’ 임영웅, 경복대 실용음악과에서 꿈 키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