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던패밀리' 박원숙, 탤런트 동기 양정화와 40년 만에 상봉
상태바
'모던패밀리' 박원숙, 탤런트 동기 양정화와 40년 만에 상봉
  • 신승희 기자
  • 승인 2019.12.06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리타스알파=신승희 기자] 박원숙이 40여년 만에 해후하는 '동기' 양정화를 위해 럭셔리한 일산 집을 최초 공개한다. 오늘(6일) 방송하는 MBN '모던 패밀리' 41회에서 박원숙이 MBC 공채 탤런트 2기 동기생인 양정화를 일산 집으로 초대해 뜻 깊은 하루를 보내는 모습을 보여준다.

박원숙은 MBC 공채 탤런트 1기생들과 파티를 열며, 2기생 동기인 양정화, 한혜숙, 故 김자옥을 향한 그리움을 내비친 바 있다. 이에 제작진은 40여년 전 연예계를 은퇴한 뒤 소식이 끊긴 양정화를 수소문해 두 사람의 만남을 성사시킨다.

양정화를 만나는 날, 박원숙은 일산 집에서 설레는 마음으로 꽃단장을 한다. 그는 "서울에 일이 있을 때 머무는 집"이라고 세컨드 하우스를 소개한 뒤, 양정화를 위한 다과를 준비한다. 드디어 초인종이 울리고, 박원숙은 버선발로 뛰어나가 양정화를 맞는다. 박원숙은 "여전히 고운 거 보니까 잘 살아온 것 같다"며 반가워한다. 양정화는 "TV에서만 보다가 이렇게 만나니 좋다. 언니가 보고 싶어서 용기를 내 (방송에) 나왔다"라고 화답한다.

박원숙의 집에서 티타임을 하며 근황을 주고받은 두 사람은 이후 한식당에서 맛있는 식사를 한다. 하지만 세상을 먼저 떠난 김자옥의 이야기가 나오자 서글퍼하다가, 고인을 만나러 납골당을 방문한다. 납골당에서 김자옥의 이름을 발견한 두 사람은 참았던 눈물을 터뜨리고, 이어 인근 찻집에서 보고 싶은 동료 탤런트들을 떠올리다가 고두심에게 즉석 전화를 건다. 양정화는 "과거 MBC 드라마 '113 수사본부' 해외 촬영 때 (고)두심 씨와 같은 방을 썼다. 당시 해외 여행을 가기가 쉽지 않았던 터라, 그때 추억이 오래 생각난다"라고 이야기한다. 고두심 역시 맞장구치며, "(박)원숙 언니와 조만간 셋이 꼭 만나자"라고 약속한다.

제작진은 "박원숙-양정화가 오랜 만에 만났어도 금방 '그때 그 시절'로 돌아가 친자매처럼 살가운 분위기를 풍겼다. 방송 출연도 큰 결심이었을텐데 그간의 인생 이야기를 허심탄회하게 들려주며 박원숙을 향한 애정과 믿음을 보여줬다. 1970년대 톱스타에서 결혼과 함께 가정에 충실하게 살아온 양정화의 인생 풀스토리와 두 사람의 변치 않는 우정이 웃음과 감동을 선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양정화 박원숙. /사진=MBN '모던 패밀리' 제공
양정화 박원숙. /사진=MBN '모던 패밀리' 제공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21 전형변화 주목.. 고려대 수능최저 미적용 학종 신설
  • [2020정시경쟁률] 상위15개대 5.29대1 ‘2년연속 하락’.. 중앙대 9.88대1 ‘최고’
  • [2020정시경쟁률] 서울대(마감전날) 0.58대1.. 43개 미달
  • [2021대입잣대] 상위15개대 평균 취업률 68.5%.. 성대 77% ‘3년연속 최고’, 한대 인하대 톱3
  • [2020정시]'마지막 합격 찬스'..남은 입시 일정 체크
  • 대학기숙사 놓치면, 공공부문 기숙사.. 모집기간 확인해 결정 '서둘러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