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영난 심화 탓' 대기업 3곳 중 1곳, 올해 직원 줄였다
상태바
'경영난 심화 탓' 대기업 3곳 중 1곳, 올해 직원 줄였다
  • 신승희 기자
  • 승인 2019.12.02 0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리타스알파=신승희 기자] 기업 5곳 중 1곳은 올해 직원을 줄인 것으로 확인됐다. 취업포털 인크루트와 바로면접 알바앱 알바콜이 '2019 직장인 구조조정 잔혹사'에 대해 설문조사 한 결과를 2일 전했다.

총 참여 기업 814곳 중 올해 구조조정이 있었다고 답한 비율은 21%였다. 기업규모별로는 ▲대기업 33% ▲중견기업 25% ▲중소기업 20% ▲영세기업 15% 순으로 집계됐다. 대기업의 감원 비율이 가장 높았던 것으로, 3곳 중 1곳꼴에 해당됐다.

감원 시기를 분기별로 나누어 살펴본 결과 ▲'1분기' 19% ▲'2분기' 20% ▲'3분기' 22% ▲'4분기' 16%로 집계됐다. 상하반기 큰 차이가 없는 가운데 ▲'상시' 진행된다고 응답한 경우도 22%에 달했다. 또한 감원 규모의 경우 '작년보다 늘었다'고 답한 비율이 42%로 집계됐다. 이는 (작년과)'비슷'(24%) 또는 '적었다'(9%)는 비율보다 월등히 높아 올 한해 구조조정 한파가 상시 거세게 불었음을 짐작하게 했다.

기업들이 구조조정에 나서는 데에는 경영난이 대표적인 이유였다. 1위에 '업황, 경기 침체로경영난 심화(21%/복수응답)'가 꼽혔기 때문. '조직재정비'(19%) 및 경영 효율화 차원'(13%)에서도 감원은 이뤄졌다. 합병 등으로 인해 사업 규모가 커지거나 반대로 매각 등으로 조직 규모가 작아져도 구조조정을 실시하는 것으로, 합산 순위로는 해당 보기가 가장 많은 비율을 차지했다. 이 외에도 '목표 미달성에 대한 책임 부과'(8%), '상시적인 희망퇴직 진행'(7%), '신규채용 진행을 위한 기존직원 해고'ㆍ'최저임금 인상 영향'(각 6%) 등 기업에서는 속속 감원 카드를 꺼내 들고 있었다.

구조조정 대상으로는 '희망 퇴직자'가 1순위에 올랐다. 또한 '저성과자'ㆍ'정년임박 근로자'(각 20%), '근무태만 근로자'(13%), 그리고 '고액연봉자'(11%) 등도 구조조정 대상에 올랐다. 나간다는 사람 안 붙잡고, 성과는 낮을수록, 연령과 연봉은 높을수록 기업들의 데스노트에 이름이 오르고 있던 것.

*자료=인크루트 알바콜
*자료=인크루트 알바콜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20 QS 기술/공학분야] KAIST 세계16위.. 서울대 고대 성대 포스텍 톱5
  • [2020 QS 학과순위] 서울대 '국내최고’ 4개학과 ‘세계 50위 이내’ 35개..KAIST 기술공학 ‘국내 최고’
  • 2020 서울대 최종등록자 3341명.. ‘등록포기 100명’ 정시 N수생 쏠림(59.4%)심화
  • [2021수시] 수능최저 탐구 '1과목만 노린다’..‘탐구1개’ 반영대학
  • 초/중/고 개학 4월까지 연기되나.. 내주초 가닥
  • ‘트롯계의 영웅’ 임영웅, 경복대 실용음악과에서 꿈 키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