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정시] 대학별 선발방법 수능반영방법의 변화 눈여겨봐야
상태바
[2020정시] 대학별 선발방법 수능반영방법의 변화 눈여겨봐야
  • 김경화 기자
  • 승인 2019.11.18 15: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대 상명대 숙대 이대 중대 외대(서울) 한대(서울) 등 수능반영방법 변화

[베리타스알파=김경화 기자] 2020학년 정시모집을 앞두고 유웨이 교육평가연구소 이만기 소장이 정시지원 전에 주목할 사항을 정리해 전한다. 이 소장은 "상위권 일부 대학의 정시모집 인원 큰 폭으로 증가했다. 연세대 서강대 등 상위대 수시 수능최저기준 변화가 정시 이월인원에도 영향을 줄 것이다. 이월인원이 반영된 최종 정시 선발 인원을 반드시 체크해야 한다. 동국대 상명대 숙명여대 이화여대 중앙대 한국외대(서울) 한양대(서울) 등에는 수능 반영 방법에 변화가 있다"고 전했다.

2020학년 정시모집에서 여러 대학들이 2019학년과는 다른 방식으로 신입생을 선발하려고 한다. 선발 방법이나 수능 반영 방식, 정시모집 인원 등에서 차이를 보인다. 2020학년 정시에서는 상위대 중 수시모집 비중을 줄이고 정시모집 비중을 확대한 대학들이 있다. 경희대는 전년 대비 정시모집 비율이 5%p 증가하였으며, 성균관대 아주대 연세대(서울) 중앙대 등도 정시 선발 비중이 증가하였다.

고려대(서울) 간호대학은 적성인성면접을 실시하며, 성균관대 의예과, 연세대(서울) 의예과 역시 인적성면접을 도입하였다. 동국대(서울)은 한국사를 5% 반영하면서 수능 영역별 반영 비율이 전년도와 달라졌으며, 서강대는 10% 반영되던 학생부 비교과 반영을 폐지하고 올해 수능 성적으로만 선발한다. 그 밖에 이화여대 중앙대 한국외대 등의 영어 영역 등급 반영 방법에도 변화가 있으므로 유의하자.

입시 요강 즉, 선발방법이나 모집인원, 전형 요소, 반영 비율에 변화가 있으면 전년도 입학 결과가 사실상 의미가 없을 수도 있으므로 이를 잘 살펴서 전년도 입결을 보아야 한다. 그렇지 않고 올해의 기준으로만 생각하면 낭패를 볼 위험성이 있다. 전년도 입결을 올해와 비교하는 기준으로는 백분위가 있지만 요강이 달라진 상태에서는 그것도 의미가 없으므로 주의해서 보아야 한다. 특히 가채점 시기에 무조건 영역별 합을 더해서 검토하기보다는 영역별 반영 비율을 비교하여 검토해야 합격의 가능성을 높일 수 있다.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21 전형변화 주목.. 고려대 수능최저 미적용 학종 신설
  • [2020정시경쟁률] 서울대(마감전날) 0.58대1.. 43개 미달
  • [2020정시경쟁률] 상위15개대 5.29대1 ‘2년연속 하락’.. 중앙대 9.88대1 ‘최고’
  • [2021대입잣대] 상위15개대 평균 취업률 68.5%.. 성대 77% ‘3년연속 최고’, 한대 인하대 톱3
  • 대학기숙사 놓치면, 공공부문 기숙사.. 모집기간 확인해 결정 '서둘러야'
  • [2020정시]'마지막 합격 찬스'..남은 입시 일정 체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