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수능] 과탐 "물리 지구과학 어려워"(이투스)
상태바
[2020수능] 과탐 "물리 지구과학 어려워"(이투스)
  • 김경화 기자
  • 승인 2019.11.15 12: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리타스알파=김경화 기자] 14일 시행된 2020수능 과학탐구영역에 대해 김병진 이투스 교육평가연구소장은 "작년 수능 및 올해 9월모평과 비교했을 때 약간 어렵게 출제됐다. 지구과학Ⅰ의 경우 2019수능보다 어렵게 출제됐다"고 분석했다.

고난도 특이문항으로 물리Ⅰ에선 4번을 꼽았다. 헤드폰의 스피커를 이용한 실험으로, 헤드폰의 스피커에 소리가 녹음되는 동안 일어나는 현상에 대하여 묻는 문항이다. 마이크와 스피커의 개념 이해가 부족한 경우 어려웠을 것이다. 

화학Ⅰ에선 19번을 꼽았다. 고체 A와 기체 B가 반응하여 기체 C를 생성하는 반응에서 넣어 준 반응물의 몰수를 달리하였을 때 반응 전 실린더 속 기체의 밀도와 반응을 완결시킨 후 실린더 속 기체의 밀도로부터 화학 반응의 양적 관계를 해석할 수 있는지를 묻는 고난도 문항이다.

생명 과학Ⅰ에선 19번을 꼽았다. 어떤 가족의 유전 형질 ㉠에 대한 제시된 자료를 다인자 유전과 염색체 비분리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분석할 수 있는지를 묻는 고난도 문항이다. 정자 Ⅰ~Ⅲ이 갖는 A, a, B, D의 DNA 상대량을 분석하여, Ⅰ~Ⅲ이 감수 1분열과 2분열 중 어느 시기에서 감수 분열이 일어난 정자인지 찾을 수 있어야 한다. 

지구 과학Ⅰ에선 20번을 꼽았다. 남반구에서 관측한 별의 방위각과 고도를 이용하여 자오선 통과 시간, 최대 고도, 태양의 방위각 등을 묻는 천체 좌표계 문항으로, 북반구가 아닌 남반구를 기준으로 묻고 있어 까다롭게 출제한 고난도 문항이다.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21 3월 모의고사] ‘공통+선택형’ 첫 1등급컷.. 국어122~135점 수학125~136점
  • 2021 서울대 지균 51.4% '수도권 출신'.. '일반고 서울대 문호, 지역인재와 달라'
  • 2022의치한약수 111개 학과 '추정합격선'.. 서울대 의예 298점 '최고' 서울대 약학 293점 '눈길'
  • 2022 이공계특성화대 6개 체제 출범..'한전공대' 올해수시부터 100명 선발
  • [2021 3월 모의고사] 지난 2년간 등급컷은?.. 지난해 코로나로 온라인실시
  • [2021 3월 모의고사] 수학 작년 수능보다 약간 어려워(이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