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하대, '일하는' 동아리 선배가 알려주는 취업 성공하는 방법
상태바
인하대, '일하는' 동아리 선배가 알려주는 취업 성공하는 방법
  • 나동욱 기자
  • 승인 2019.11.13 12: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취업한 동아리 선배들과 만나 함께 점심 식사하며 동아리 생활/취업 팁 전해

[베리타스알파=나동욱 기자] 인하대는 대학일자리센터가 이달 한 달 간 점심시간을 이용해 동아리 학생들을 만나 취업한 선배들과 함께 취업 정보와 관련 프로그램을 소개하는 '찾아가는 동아리 상담'을 진행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행사에는 생명화학공학부 야구소모임, 인하합창단 등 10개 동아리 학생 120명을 만난다. 점심 식사 시간을 포함해 모두 3시간 동안 열린다. 사회에 진출한 동아리 선배가 후배들에게 자신의 경험을 이야기하며 동아리 생활 팁과 취업 성공 비결을 전수하는 시간으로 마련된다.

학교에서 운영하고 있는 다양한 취업 프로그램을 접할 기회가 적은 1, 2학년 학생들에게는 프로그램 참여 기회를 제공하면서 진로 설정 방법을 전하고 취미 생활을 취업으로 연결 할 수 있도록 돕는다. 3, 4학년 학생들은 바로 활용이 가능한 구직 기술과 취업을 위한 준비 전략을 점검하는 기회를 갖는다.

사회공헌 봉사동아리 인액터스에서 활동하고 현재 공공기관에서 일하고 있는 영어영문학과 졸업생 이상훈씨는 "함께 생활했던 후배들에게 나만의 비법을 전해주는 기회라고 생각한다"라며 "무엇을 해야 할 지, 잘하고 있는 것인지 막막한 후배들에게 작은 빛이 되겠다"고 말했다.

인하대 인재개발원 김웅희 원장은 "학생들이 졸업 뒤에 원하는 일을 할 수 있도록 여러 방면으로 도움을 주려고 노력하고 있다"라며 "동아리는 자신의 취미 생활을 하는 공간이니만큼 동아리 선후배들이 만나 좋아하는 일과 취업을 어떻게 연결할 수 있을지 고민하고 해결점을 찾아가도록 돕는 자리다"고 말했다.

사진=인하대 제공
사진=인하대 제공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20수능] 수학 "1등급컷 가형 92점 나형 88점 예상"(비상)
  • [단독] 2020수능 만점자 7명 확인.. 외대부고 3명 하나고 1명 포함
  • [단독] 2020수능 만점자 9명 확인.. 늘푸른고 와부고 한영외고 각1명 추가
  • [단독] ‘수시체제’ 고입잣대, 2020서울대 수시1단계 실적...하나고 69명 ‘3년연속’ 정상
  • [단독] 2020서울대 수시 톱50.. 하나고 톱 55명
  • [단독] 2020 서울대 수시 톱100, 하나고 톱 55명.. 대원외 외대부 톱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