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쁜 직장인, 시간 아껴줘서.. "공유 모빌리티 탄다"
상태바
바쁜 직장인, 시간 아껴줘서.. "공유 모빌리티 탄다"
  • 신승희 기자
  • 승인 2019.11.07 0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리타스알파=신승희 기자] 직장인이 공유 모빌리티 서비스를 이용하는 가장 큰 이유는 시간 절감이었다. 취업포털 인크루트와 온라인설문조사 플랫폼 두잇서베이가 공유 모빌리티 이용경험에 대해 설문조사 한 결과를 7일 전했다.

공유모빌리티는 '공유'와 '모빌리티(이동수단)'의 합성어로, 공유경제가 이동수단에 적용된 모습이다. 자동차로 시작해 전기자전거, 킥보드 등 그 영역도 확장되고 있다. 먼저, 승차 공유 서비스를 이용해 본 적이 있는지 살펴보았다. 그 결과 전체 응답자의 20%는 사용 경험이 있었다. 이용 빈도는 ▲'3개월에 1~3회꼴'(32%) ▲'1개월에 1~3회꼴'(29%) 순으로 많았다.

이 중 직장인 비율은 22%로, 이용빈도는 ▲'1달에 1~3회꼴'(33%) ▲'3개월에 1~3회꼴'(32%)로 전체 평균보다 소폭 높았다. 월 최대 3회꼴이라고 볼 수 있는 가운데, 직장인이 공유 서비스를 이용하는 가장 큰 이유에는 ▲'시간 단축'(37%)이 꼽혔다. 배차와 탑승 등에 시간을 덜어준다는 이유에서 바쁜 직장인들의 선택을 받고 있는 것. 다음 이유에는 ▲'서비스 불만 최소화'(33%) ▲'편리한 결제방법'(29%)이 확인됐다. 승차거부, 배차지연 등의 빈도가 상대적으로 적고 결제 수단을 미리 등록해둬 결제가 편리하다고 여기고 있는 것. 그 외 '새로운 서비스라 호기심에', '인원이 많을 때' 등의 기타답변도 확인됐다.

이어서 향후 공유 모빌리티를 이용할 의사가 있는지 물은 결과 전체 응답자의 41%가 이용계획이 있었고, 28%는 없었다. 직장인의 이용계획은 45%로 전체 평균보다 앞섰다.
한편 최근 금지법 발의로 화제가 된 타다 서비스에 대한 찬반 의견도 청취했다. ▲'운용 금지' 19% ▲'운용 허가' 47%로 운용을 허가해야 한다는 입장이 반대의 2배 이상 많았다. 나머지 34%는 ▲'모르겠다'고 답했다. 금지해야 한다는 입장은 ▲'기사자질 검증미흡'(27%) ▲'기존 운송영업형태 혼란야기'(26%) 등을, 반대로 영업을 허용해야 한다는 쪽은 ▲'現 택시문화 개선'(38%)과 ▲'공유 모빌리티 시장 확대'(35%) 등을 이유로 들었다.

*자료=인크루트 두잇서베이
*자료=인크루트 두잇서베이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20수능] 수학 "1등급컷 가형 92점 나형 88점 예상"(비상)
  • [2020수능] 국어 답지
  • 2021 의대선발 ‘역대 최대’ 2977명..강원대 의대전환 확정
  • [2020 수능] 영어 답안지
  • 2020 US뉴스 세계대학순위.. 서울대 성균관대 KAIST 고대 연대 톱5
  • [단독] 2020수능 만점자 1명 확인.. 서울대 지원가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