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교조 정시확대 반대 '입시 퇴행, 공교육 포기선언'
상태바
전교조 정시확대 반대 '입시 퇴행, 공교육 포기선언'
  • 손수람 기자
  • 승인 2019.11.06 14: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교 교사 1794명 ‘현장 목소리에 귀 기울여야’

[베리타스알파=손수람 기자] 고교 교사 1794명이 문재인 정부가 추진하는 정시확대를 '입시제도 퇴행'으로 규정하고, 현장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일 것을 요구했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은 6일 정부의 정시확대 방침 철회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열고 ‘교육불평등 해소와 입시만능 경쟁교육 철폐를 위한 고교교사 선언’을 발표했다. 선언문에는 전국 고교 교사 1794명이 이름을 올렸다. 전교조 한 관계자는 “정부의 퇴행적 입시제도 개편 의지는 불평등한 교육구조와 교육격차를 해소하기보다는 오히려 계층 간 교육격차를 더욱 심화시키고 있다는 점에서 강력한 경고의 메시지를 전달하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고교 교사 1794명이 문재인 정부가 추진하는 정시확대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내고, 현장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일 것을 요구했다. 사진은 지난달 28일 청와대 앞에서 열린 전교조와 교육희망네트워크 등 69개 교육단체의 기자회견. /사진=전교조 제공
고교 교사 1794명이 문재인 정부가 추진하는 정시확대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내고, 현장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일 것을 요구했다. 사진은 지난달 28일 청와대 앞에서 열린 전교조와 교육희망네트워크 등 69개 교육단체의 기자회견. /사진=전교조 제공

전교조는 현 정부의 정시확대 방침을 ‘공교육 포기선언’이라고 비판했다. 학종을 통해 고교수업을 개선해왔던 그간의 노력을 모두 무시하는 정책이 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기자회견문에서도 “교실이 무너진 지 이미 오래다. 다시 교실을 살려내기 위해 십 년 가까운 시간 동안 엄청난 수업혁신과 평가혁신을 이뤄냈다. 그 성과를 바탕으로 새로운 도약을 꿈꾸는 지금, 우리는 다시 과거로의 회귀를 강요받고 있다”며 “수능 정시확대가 의미하는 바는 역사의 수레바퀴를 십 년 전으로 퇴행하는 것이다. 동시에 교실붕괴를 충분히 예견할 수 있는 반교육적이며 공교육 포기선언과 다르지 않다. 교실이 교육과정과 교과서를 버리고 EBS 수능 문제집 풀이로 존재의미를 찾는 것이 과연 학교의 정상적인 모습이겠는가”라고 지적했다.

정부가 정시확대 정책의 강행을 멈추고 현장의 의견을 수용해야 한다고도 주장했다. 전교조 관계자는 “나라의 미래는 교육역량에 달려있다. 그러나 우리 교육에는 미래가 없다. 고등학교 교사를 대표하여 우리가 분연히 떨쳐 일어난 것은 정시확대 정책이 미래 교육의 씨앗을 모조리 불살라버리는 우매한 결정이기에 두 손을 놓고 앉아 있을 수만은 없었기 때문”이라며 “교육은 국가 백 년을 설계하는 중차대한 영역이기에 신중하고 또 신중해야 한다. 문재인 정부는 현장 교사들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기를 촉구한다”고 전했다. 

지난달 22일 시정연설을 통해 대통령이 정시확대 방침을 밝힌 이후 현 정부에 대해 우호적인 논평을 내놓던 진보성향들 단체들의 거센 반발이 이어지고 있다. 전교조와 교육희망네트워크 등 69개 교육단체는 지난달 28일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며 정시확대 방침에 대해 공개적으로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들은 공동 기자회견문을 통해 “수능중심의 정시는 타 전형에 비해 부모의 사회경제적 지위의 영향을 많이 받는다. 정시확대는 우리 교육의 퇴행이며 공교육 정상화에 역행하는 것”이라며 “대통령의 말 한마디로 교육정책의 근간이 흔들리고 있다. 정시확대는 2015개정교육과정과 고교학점제 등 문재인 정부의 핵심 교육정책과도 상충한다. 교육정책의 일관성 부재라는 평가를 듣기에 충분하다. 학교 현장에서 발생하는 혼란과 사회적 신뢰의 추락도 피하기 어렵다”고 꼬집었다.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20수능] 수학 "1등급컷 가형 92점 나형 88점 예상"(비상)
  • [2020수능] 국어 답지
  • 2021 의대선발 ‘역대 최대’ 2977명..강원대 의대전환 확정
  • [2020 수능] 영어 답안지
  • 2020 US뉴스 세계대학순위.. 서울대 성균관대 KAIST 고대 연대 톱5
  • [단독] 2020수능 만점자 1명 확인.. 서울대 지원가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