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백꽃 필 무렵' 김지석, '애틋한 부성애'.. 아빠로 성장
상태바
'동백꽃 필 무렵' 김지석, '애틋한 부성애'.. 아빠로 성장
  • 신승희 기자
  • 승인 2019.11.01 0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리타스알파=신승희 기자] '동백꽃 필 무렵' 김지석이 한 차례 성장했다. 31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에서는 스캔들을 뒤쫓는 기자로 인해 아들 필구(김강훈 분)의 정체가 밝혀질 위기에 봉착, 위기 속에서 점차 성숙해지는 강종렬(김지석 분)의 장면이 그려졌다.

종렬은 참을 수 없었다. 앞서 "네 것 다 걸고 필구 지켜"라는 동백(공효진 분)의 말을 듣자마자 종렬은 감독에게 연락해 이번 시즌은 힘들 것 같다고 담담히 말을 전했다. 그리고는 자신을 뒤쫓는 기자의 차를 후진으로 막아버리고, 경고하듯 백미러를 박살내며 통쾌한 한 방을 날렸다.

이후 기자와 독대하게 된 종렬은 부글거리는 마음을 숨기지 못했다. 아무렇지 않게 말하는 기자를 경멸 어린 시선으로 보던 종렬은 "그냥 액수만 딱 말 하라고"라고 싸늘하게 말하며 분노를 드러냈다. 계속해서 자극하는 기자에게 종렬은 자신이 왜 애걸을 하냐며 끝내 자리를 박차고 일어났다.

그 순간, "강종렬 남자네, 남자. 아빠가 아니고"라는 기자의 말 그리고 동백의 말이 떠오른 종렬은 다시 기자를 찾아가 기사 다 내고 인터뷰까지 한다며 그를 회유했다. 그러면서 "그러니까 애는 건들지 마요. 내 자식 값은 내가 돈으로 쳐줄 테니까"라고 애원하며 필구만은 지켜달라고 눈시울을 붉혔다. 종렬의 부성애가 애틋했던 순간이었다.

강종렬은 스타 야구선수이자 동백의 첫사랑에서 필구의 아빠로, 한 남자에서 아빠로 성숙해지며 성장하고 있다. 

김지석. /사진=KBS 2TV '동백꽃 필 무렵' 캡처
김지석. /사진=KBS 2TV '동백꽃 필 무렵' 캡처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20수능] 수학 "1등급컷 가형 92점 나형 88점 예상"(비상)
  • [단독] 2020수능 만점자 7명 확인.. 외대부고 3명 하나고 1명 포함
  • [2020수능] 국어 답지
  • 2021 의대선발 ‘역대 최대’ 2977명..강원대 의대전환 확정
  • [2020 수능] 영어 답안지
  • 2020 US뉴스 세계대학순위.. 서울대 성균관대 KAIST 고대 연대 톱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