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진전문대, '해외취업박람회' 열어.. 일본 등 해외 28개 기업, 지차체 등 참여
상태바
영진전문대, '해외취업박람회' 열어.. 일본 등 해외 28개 기업, 지차체 등 참여
  • 나동욱 기자
  • 승인 2019.10.23 1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업설명회, 면접, 채용내정식 등 진행
영진전문대 내년 졸업예정자 130여 명, 취업 '확정'

[베리타스알파=나동욱 기자] 영진전문대는 대학일자리센터가 22일부터 24일까지 사흘간 '2019해외취업박람회'를 열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박람회에 참여한 일본, 호주 28개 기업 관계자 70여 명은 우수 인재를 확보하기 위한 기업 설명회와 면접을 진행했다. 리크루트R&D스테핑 등 2개 기업은 채용이 확정된 학생들을 초청, 채용 내정식을 열었다. 일본 기타큐수시(市) 기업지원팀에서도 이 박람회를 찾아, 관내 일자리 소개 등 리크루팅을 진행했다.

일본IT기업주문반(컴퓨터정보계열) 졸업 예정 학생들은 3학년에 수행한 졸업프로젝트를 결과를 일본 기업 관계자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발표회를 열어, 전공은 물론 일본어 능력을 과시하기도 했다.

이번 박람회에는 영진전문대에 재학 중인 '해외취업특별반' 등 재학생 500여 명도 참여해 해외 기업에서 원하는 인재상을 탐색했고, 면접에 참여하며 해외취업에 대한 의지를 다졌다.

정찬서 한일기업지원센터장(컴퓨터응용기계계열 교수)은 "대학 자체적으로 개최하는 해외취업박람회는 영진이 유일한 가운데, 해를 거듭할수록 해외기업에서 적극적으로 학생들을 채용하려고 박람회를 찾아오는 분위기가 일고 있다"고 말했다.

면접에 참여한 컴퓨터응용기계계열 2학년 이성민 학생은 "관심 가는 기업이 몇 군데 있어서 복수로 면접을 봐서 좋았고, 한일관계 얘기도 있었는데, 그런 것에 부담 갖지 말고 열심히 준비하면 된다는 일본 기업 담당자의 말에 안심하고 면접 봤다"고 말했다.

10월 현재 영진전문대 내년 졸업 예정자 중 130여 명은 일본 기업 등에 이미 취업이 내정된 상태다.

영진전문대는 IT와 기계분야로 시작한 '해외취업특별반'을 전자, 전기, 관광서비스, 경영 등 총 10개로 확대했고, 이런 노력이 결실을 보면서 올해 2월 졸업자 해외 취업은 무려 203명을 기록했다. 이로써 올해까지 5년간 누계 해외 취업자는 무려 600여 명을 돌파했다.

최재영 영진전문대 총장은 "2007년부터 시작한 해외취업특별반을 통해 배출된 인재를 채용해 본 해외 기업에선 실력은 물론 현지 적응력도 잘 갖추고 있다고 입소문이 낸 결과, 최근에는 이 반 출신들을 입도선매하는 분위기로 발전하고 있다"고 말했다.

영진전문대 '2019 해외취업박람회' 호주 시드니호텔 면접 /사진=영진전문대 제공
영진전문대 '2019 해외취업박람회' 호주 시드니호텔 면접 /사진=영진전문대 제공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단독] 2021 서울대 수시최초 톱100, 하나고 외대부 대원외 톱3
  • [단독] 2021서울대 수시최초 톱80.. 하나고 외대부고 대원외고 톱3
  • [2021정시경쟁률] 서울대(마감전날) 0.78대1.. 40개 미달
  • 2021 SKY 수시추합 4666명 59.9% .. 서울대 172명 7%
  • [2021정시경쟁률] 고려대(마감전날) 0.98대1.. 40개 미달
  • 2021정시 SKY 환산점수 배치표.. 서울대 의예 412.64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