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대 경주, 도서관 '동곡당 열람실' 네이밍 동판 제막식
상태바
동국대 경주, 도서관 '동곡당 열람실' 네이밍 동판 제막식
  • 나동욱 기자
  • 승인 2019.10.23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은해사 주지 돈관스님 기부 기려 네이밍 동판 설치
제막식 후 동국대 경주캠퍼스 교직원 정기법회 봉행

[베리타스알파=나동욱 기자] 동국대 경주캠퍼스는 22일 학내 중앙도서관 1층에서 '동곡당 열람실 동판 제막식'을 가졌다고 23일 밝혔다.

이날 제막식에는 은해사 주지 돈관스님, 선본사 주지 법성스님을 비롯한 은해사 소임자 스님들과 학교법인 동국대 감사 호산스님, 김정훈 감사, 박기련 사무처장, 이대원 동국대 경주캠퍼스총장, 정각원장 법수스님을 비롯한 교내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돈관스님은 불교 인재양성과 종립대학 발전을 위해 동국대에 꾸준히 기부해 왔다. 이에 동국대 경주캠퍼스는 스님의 뜻을 기리고자 대한불교조계종 원로의원과 해인사 주지, 은해사 조실을 지낸 동곡당 일타 대종사의 뜻을 새긴 동곡당 열람실을 설치했다.

동국대 경주캠퍼스는 불교인재양성을 위해 1억원 이상 고액 기부자의 뜻을 기리고자 학내에 기부자의 얼굴 부조와 뜻을 새긴 네이밍 동판을 설치하고 있다.

이대원 동국대 경주캠퍼스 총장은 "동국대 경주캠퍼스 동문이신 돈관스님께서는 평소에도 대학 발전을 위해 많은 관심과 후원을 해주셨다"라며 "기부해주신 정재는 불교 인재를 양성하는데 소중히 사용하겠다"고 말했다.

돈관스님은 제막식 후 동국대 교내 사찰인 정각원에서 열린 동국대 경주캠퍼스 10월 교직원정기법회에 법사로 초청됐다. 돈관스님은 "일타 대종사 20주기를 앞두고 동국대 도서관에 동곡당 열람실 현판을 새기게 돼 뜻깊게 생각한다"라며 "현대사회는 과학과 종교, 교육을 비롯한 모든 것들이 시대에 따라 변하고 있으며 시대정신에 따라 변하지 못하면 변화의 시대를 리드해 나갈 수 없다. 각자의 역할에 최선을 다하며 시대정신에 맞춰 발전해 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동국대 경주캠퍼스 동곡당 열람실 동판제막식 (왼쪽부터)이대원 동국대 경주캠퍼스총장, 은해사 주지 돈관스님 /사진=동국대 경주캠퍼스 제공
동국대 경주캠퍼스 동곡당 열람실 동판제막식 (왼쪽부터)이대원 동국대 경주캠퍼스총장, 은해사 주지 돈관스님 /사진=동국대 경주캠퍼스 제공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20수능] 수학 "1등급컷 가형 92점 나형 88점 예상"(비상)
  • [단독] 2020수능 만점자 7명 확인.. 외대부고 3명 하나고 1명 포함
  • [단독] 2020수능 만점자 9명 확인.. 늘푸른고 와부고 한영외고 각1명 추가
  • [단독] ‘수시체제’ 고입잣대, 2020서울대 수시1단계 실적...하나고 69명 ‘3년연속’ 정상
  • [2020수능] 국어 답지
  • [단독] 2020수능 만점자 1명 확인.. 서울대 지원가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