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령을 잡아라' 남기애, 김선호와 깜찍 모자 케미.. 웃음에 감동까지
상태바
'유령을 잡아라' 남기애, 김선호와 깜찍 모자 케미.. 웃음에 감동까지
  • 신승희 기자
  • 승인 2019.10.23 0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리타스알파=신승희 기자] '유령을 잡아라' 남기애가 김선호와 깜찍한 모자 케미를 선보였다.
21일 첫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유령을 잡아라'에서 남기애는 치매로 인해 열일곱으로 돌아가 버린 고지석(김선호 분)의 엄마 한애심 역을 맡았다. 

22일 깜찍한 첫 등장으로 시선 강탈한 남기애는 전작 '자백'의 미스터리 사무보조 진여사 역과 180도 다른 모습으로 극의 풍성함을 더했다.

요양원 정원에 앉아 곱게 화장을 하고 있는 한애심에게 다가간 고지석이 모른 척 나이를 묻자 수줍고 새침하게 "열입곱이요"라고 답한 한애심의 첫 등장이 눈길을 끌었다. 아들인 고지석을 알아보지 못하고 그에게 "아저씨는요?"라고 되묻는 한애심의 모습이 애잔함을 더했다. 이어 주위를 두리번거리며 '오빠'를 찾는 한애심의 모습이 궁금증을 자아내기도.

극 후반부 한애심이 그토록 찾던 의문의 오빠가 등장하며 시선이 집중됐다. 노크 소리와 함께 나타난 남자를 보고 "명철이 오빠!"라며 한애심이 반긴 사람은 아들 고지석이었다. 나팔바지에 화려한 셔츠차림, 잠자리 안경까지 착용하고 등장한 고지석과 이를 반기는 한애심의 케미가 극 재미를 더했다. 명철 오빠에게 잘 보이기 위해 예쁘게 통닭을 먹는 한애심의 모습이 유쾌한 웃음을 선사했다.

하지만 이내 '명철 오빠'는 한애심의 사별한 남편이자 고지석의 아버지인 것이 드러나며 잔잔한 여운을 더했다. 치매를 앓으면서도 남편을 잊지 못하는 한애심의 애틋한 마음과 고지석의 따뜻한 마음이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tvN 월화드라마 '유령을 잡아라'는 지하철 경찰대가 신출귀몰 지하철 유령을 잡기 위해 벌이는 오싹 달달 로맨틱 수사 소동극이다. 문근영의 복귀작으로 화제다.

남기애. /사진=tvN '유령을 잡아라' 캡처
남기애. /사진=tvN '유령을 잡아라' 캡처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20 9월 모의고사] 1교시 국어영역, 어떻게 출제됐을까
  • 2021 THE세계대학순위 서울대 국내1위.. KAIST 성대 포스텍 고대 톱5
  • [2020 9월 모의고사] 국어 답지
  • [2021수능] N수생 '수능 사상 최대 비율'..지원자 ‘첫 40만명대’
  • [2020 9월 모의고사] '전년 수능수준' 1등급컷 국89점 수(가)90점 수(나)84점
  • [2020 9월 모의고사] 9월모평 시간표는?.. ‘수능과 동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