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해양대·해양기관 함께 제1회 부산해양금융세미나에서 정책 논의
상태바
한국해양대·해양기관 함께 제1회 부산해양금융세미나에서 정책 논의
  • 김하연 기자
  • 승인 2019.10.22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리타스알파=김하연 기자]한국해양대학교 해양금융대학원(원장 이기환)은 한국해양수산개발원, 한국해양진흥공사와 함께 ‘제1회 부산해양금융세미나’를 오는 25일 오후 2시 부산국제금융센터(BIFC) 3층 캠코마루 대강당에서 갖는다.

해양금융관련 대학과 기관들이 부산금융중심지 지정 10주년을 맞아 ‘해양금융의 발전과 부산의 해양금융중심지 위상 제고’를 주제로 해양금융 발전에 유용한 시사점을 도출하는 자리가 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해양도시 부산의 평가에서 다소 낮은 해양금융 부문의 발전을 위해 산학연이 협력해 부산이 동북아 해양수도로 발전하는데 기여하는 토론의 장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세미나에서는 해양수산부장관 재임 시 한국해양진흥공사의 설립을 주도한 김영춘 국회의원이 ‘우리나라 해양수산 및 해양금융의 발전’에 대한 기조강연을 할 예정이다.

또 해양금융 분야 세계적 석학인 영국 런던대학교 카스경영대학원의 니코스 노미코스 교수가 ‘최근의 해양금융 동향-녹색금융과 핀테크’라는 주제발표를 한다. 최근 환경보호를 위한 선박 황산화물 배출 제한으로 스크러버 설치나 친환경선박건조 등으로 부각되고 있는 녹색금융과 금융영역 전반에 걸쳐 큰 파장을 일으키고 있는 핀테크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가 진행된다.

한국해양수산개발원 윤희성 해운빅데이터연구센터장은 ‘부산에서 해양금융의 발전방향’이라는 주제로 부산이 해양금융중심지로 발전하는데 필요한 다양한 정책 아젠다를 제시한다. 또 한국해양진흥공사 조규열 정책지원본부장은 ‘한국의 해양금융발전을 위한 한국해양진흥공사의 역할’이라는 주제로 해양금융 일선에서 해운부활을 위한 노력과 어려움을 설명하고 해운계에 도움이 되는 해법을 밝힐 예정이다.

이어서 한국해양대 해양금융대학원 이재민 교수의 사회로 금융중심지혁신포럼 회장인 부경대 이유태 교수, 정옥균 부산시 서비스금융과장, 안병철 BNK부산은행 해양금융부장, 류재상 한국무역보험공사 컨테이너팀장 등이 참여하여 부산의 해양금융 발전을 위해 열띤 토론을 벌인다.

이기환 한국해양대 해양금융대학원장은 “해양금융분야 특화 인력양성을 위해 전국 유일의 해양금융전공 석사과정을 운영해온 한국해양대 해양금융대학원이 유관 기관들과 함께 해양금융의 발전방향을 검토하는 장을 마련했다”면서 “한국의 해양금융 발전과 부산 해양금융중심지 위상 제고를 위해 해양금융대학원이 제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부산은 2009년 해양·파생금융 특화금융중심지로 지정되었고, 2018년 해운금융을 전문적으로 취급하는 한국해양진흥공사가 문을 열었다. 그해 9월 한국해양대는 해양금융전문인력 양성을 위한 해양금융대학원을 개원했다. 이와함께 한국의 해운수산정책연구를 전담하는 싱크탱크인 한국해양수산개발원이 부산으로 이전해 부산이 동북아 해양금융중심지로 발전하는데 원동력이 될 것으로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19 10월 모의고사] 10월학평 등급컷 2년간 어떻게 나왔나
  • [2019 10월 모의고사] ‘충격의 수(나)’ 예상1등급컷 75점, 최근 3년간 ‘최저’.. 국94점 수(가)92점
  • 2021 의대선발 ‘역대 최대’ 2977명..강원대 의대전환 확정
  • 2020 US뉴스 세계대학순위.. 서울대 성균관대 KAIST 고대 연대 톱5
  • [2019 10월 모의고사] 등급컷 이투스 발표.. 국94점 수(가)93점 수(나)75점
  • 2019 전국자사고 의대진학률 11.9%.. ‘의대 입시통로 아니라 학교별 특성 뚜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