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계열별 1인당 최대 학자금 대출, 예체능대학 311만원.. 등록금 의학계열 이어 '2위' 774만원
상태바
올해 계열별 1인당 최대 학자금 대출, 예체능대학 311만원.. 등록금 의학계열 이어 '2위' 774만원
  • 강태연 기자
  • 승인 2019.10.22 0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인당 평균 대출연체액 '529만원'

베리타스알파=강태연 기자] 2019년 예체능계열 1인당 평균 학자금대출금액이 311만원으로 전체 계열 중 가장 높은 수치인 것으로 나타났다. 2019년 예체능 계열 연평균 등록금이 의학계열 다음으로 높은 774만원이다. 전체 학자금대출 연체잔액은 260억1000만원, 연체인원이 4917명으로 1인당 평균 연체액이 529만원이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박경미(더불어민주) 의원이 교육부에서 제출한 ‘2019년 전국대학 계열별 등록금’과 한국장학재단 자료에 의하면, 2019년 1인당 평균대출금액은 예체능계열이 311만원으로 전체 계열 중에서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의학/약학계열 304만원, 기타 281만원, 공학 279만원, 인문/사회/교육 274만원, 자연/과학 261만원 순으로 높았다. 대출금액 총액은 인문/사회/교육이 5923억으로 가장 높았지만. 대출인원 대비 1인당 평균대출금액이 높은 것이다. 전체 평균인 281만원보다도 30만원이나 더 높은 것이다.

예체능 계열 연평균 등록금이 의학계열 다음으로 높은 774만원이며, 1인당 평균 학자금대출금액이 311만원으로 나타났다. 1인당 평균대출금액은 전체 계열 중 가장 높은 수치다. /사진=베리타스알파DB
예체능 계열 연평균 등록금이 의학계열 다음으로 높은 774만원이며, 1인당 평균 학자금대출금액이 311만원으로 나타났다. 1인당 평균대출금액은 전체 계열 중 가장 높은 수치다. /사진=베리타스알파DB

예체능계열 연평균 등록금은 774만원으로 전체 등록금 평균이 671만원보다 103만원 높았다. 963만2000원으로 가장 등록금이 높은 의학계열을 제외하고 인문사회계열보다 180만8000원, 자연과학계열 95만4000원, 공학계열과 비교해서는 55만4000원 높았다. 

대학 유형별로는 사립대학이 국공립대학보다 예체능계열과 타 계열간 연평균 등록금 차이가 컸다. 국공립 평균 등록금은 416만2000원이고 예체능은 447만4000원으로 31만2000원 차이다. 사립전체 평균의 경우 745만4000원, 예체능은 828만2000원으로 82만8000원 차이가 난다.

국공립 대학에서 등록금 평균과 예체능 등록금과 가장 차이가 많이 나는 곳은 서울대로 나타났다. 평균 등록금이 601만1000원, 예체능 등록금이 739만2000원으로 138만1000원 차이났다. 강릉원주대 82만9000원(등록금평균 426만4000원/예체능 509만4000원), 한국교원대 61만6000원(318만2000원/379만9000원), 서울시립대 52만7000원(239만1000원/291만9000원), 강원대 46만3000원(411만5000원/457만8000원) 순으로 차이가 컸다.

사립대 중 가장 차이 가 큰 서울장신대는 평균 등록금이 754만9000원, 예체능은 956만8000원으로 차이가 201만8000원이다. 총신대 181만4000원(692만2000원/873만7000원), 장로회신학대 172만9000원(661만5000원/834만4000원), 서울여대 171만8000원(751만8000원/923만7000원), 숙명여대 159만2000원(802만4000원/961만6000원) 순으로 차이가 컸다.

2019년 계열별 연체현황을 보면, 예체능의 경우 연체인원 4917명에 전체 연체잔액이 260억1000만원으로 1인당 평균 연체액이 529만원으로 밝혀졌다. 저금리전환대출자 대학통폐합 등으로 채무자 소속대학 정보가 조회되지 않는 항목인 기타를 제외하고, 등록금이 가장 높다고 보여지는 의학/약학 다음으로 높은 것을 볼 수 있다. 의학/약학 1인당 평균 연체액은 548만원이다. 인문/사회/교육 490만원, 자연과학 405만원, 공학 397만원 순이다.

박 의원은 “예체능계열 학생들은 재학 중에는 비싼 등록금으로, 졸업 후에는 학자금대출로 인해 이중고를 겪고 있다”며 “이들에게 비싼 등록금에 걸맞은 교육환경이 제공될 수 있도록 대학과 교육당국의 각별한 관심과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20수능] 수학 "1등급컷 가형 92점 나형 88점 예상"(비상)
  • [2020수능] 국어 답지
  • 2021 의대선발 ‘역대 최대’ 2977명..강원대 의대전환 확정
  • [2020 수능] 영어 답안지
  • 2020 US뉴스 세계대학순위.. 서울대 성균관대 KAIST 고대 연대 톱5
  • [단독] 2020수능 만점자 1명 확인.. 서울대 지원가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