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경숙 한중학술문화교류협회 이사장, 울산대 ‘명사초청특강’
상태바
신경숙 한중학술문화교류협회 이사장, 울산대 ‘명사초청특강’
  • 김하연 기자
  • 승인 2019.10.17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리타스알파=김하연 기자] “맑고 순수한 인연을 만들고 인연을 소중히 생각하라.”

신경숙(57) ㈔한중학술문화교류협회 이사장이 17일 학생회관 소강당에서 학생과 교직원 등 50여 명이 모인 가운데 ‘한·중 문화 통한 소통리더십-소통! 청연(淸緣)의 힘’을 주제로 명사초청특강을 실시했다.

그는 중국인으로 1992년 한·중 수교 후 한국으로 건너와 중앙대에서 석사, 박사 학위를 취득하고 27년째 한중문화 교류의 가교역할을 하며 한국생활을 하고 있다.

그는 한국과 중국이 정식 수교를 맺은 지 27년이 되었지만 서로 문화가 매우 다르다며 그 예로 봉투에 대한 얘기를 했다. “한국은 경조사 모두 흰 봉투를 사용하지만 중국은 경사에는 빨간 봉투, 조사에는 흰 봉투를 사용함으로 결혼식에 흰 봉투를 낼 경우 곤란한 상황이 된다”고 말했다. 

또 선물을 할 때 한국에서 흔히 하는 과일 배, 우산, 벽시계 등은 중국어 발음이 헤어짐과 종말을 의미하므로 중국에서는 선물하면 실례가 되는 예시를 들며 한국과 중국의 문화차이에 대해 얘기했다.

그는 아산 정주영 현대 창업자와의 짧은 인연을 소개하며 당시 받았던 명함을 보여주기도 했다. 아산 정주영 선생의 ‘하면 된다, 안 해서 못하는 것’이라는 말을 인용해 학생들에게 도전할 것을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무언가를 기대하는 인연 말고, 맑고 순수한 인연을 만들고 짧은 인연이라도 소중히 생각한다면 삶에 반드시 도움이 된다”고 인연의 소중함을 강조했다.

사진=울산대 제공
사진=울산대 제공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단독] 2021 서울대 수시최초 톱100, 하나고 외대부 대원외 톱3
  • [단독] 2021서울대 수시최초 톱80.. 하나고 외대부고 대원외고 톱3
  • [2021정시경쟁률] 서울대(마감전날) 0.78대1.. 40개 미달
  • 2021 SKY 수시추합 4666명 59.9% .. 서울대 172명 7%
  • [2021정시경쟁률] 고려대(마감전날) 0.98대1.. 40개 미달
  • 2021정시 SKY 환산점수 배치표.. 서울대 의예 412.64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