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차만별’ 학생부 세특..‘수도권 고3 미기재 영39% 국34.3% 수33%'
상태바
‘천차만별’ 학생부 세특..‘수도권 고3 미기재 영39% 국34.3% 수33%'
  • 손수람 기자
  • 승인 2019.10.17 1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반고가 자사고/외고보다 높아’..‘학종 비교과 폐지시 일반고 치명타 가능성'

[베리타스알파=손수람 기자] 자사고나 외고에 비해 일반고의 학생부 교과별 세부능력및특기사항(이하 세특) 기재 비율이 낮은 것으로 확인되면서 최근 교육부가 검토중인 학종 비교과 폐지 방안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김병욱(더불어민주) 의원은 서울/경기/인천교육청으로부터 받은 ‘학생부 세특 미기재 현황’을 분석한 결과 국수영 모두에서 일반고의 세특 미기재 비율이 자사고와 외고에 비해 높았다고 17일 밝혔다. 특히 격차가 가장 컸던 영어의 경우 일반고는 미기재 비율이 35.7%였던 것에 반해 외고는 3.8%에 불과했다. 자사고는 19.8%였다. 김 의원의 분석은 서울 경기 인천의 909개교를 대상으로 고 3학년 학생의 학생부 국어Ⅰ 수학Ⅰ 영어Ⅰ 세특 기재 현황을 전수조사한 결과다.

학종 평가에 반영되는 요소임에도 학생부 세특의 내용이 작성되지 않은 사례도 상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어Ⅰ은 수강생 24만2839명 중 미기재 학생수가 34.2%인 8만2997명이었다. 수학Ⅰ은 수강생 29만5432명 중 미기재 학생이 10만140명(33.9%)였고, 영어Ⅰ의 경우 291,194명이 수강한 가운데 10만7173명(36.8%)이 학생부 세특을 기재하지 않았다. 

자사고나 외고에 비해 일반고의 학생부 교과별 세부능력및특기사항 기재 비율이 낮은 것으로 나타나면서 최근 교육부가 검토중인 학종 비교과 폐지 방안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김병욱(더불어민주) 의원은 서울/경기/인천교육청으로부터 받은 ‘학생부 세특 미기재 현황’을 분석한 결과 국영수 모두에서 교과 세특 미기재 비율이 일반고가 자사고와 외고에 비해 높았다. /사진=충남교육청 제공
자사고나 외고에 비해 일반고의 학생부 교과별 세부능력및특기사항 기재 비율이 낮은 것으로 나타나면서 최근 교육부가 검토중인 학종 비교과 폐지 방안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김병욱(더불어민주) 의원은 서울/경기/인천교육청으로부터 받은 ‘학생부 세특 미기재 현황’을 분석한 결과 국영수 모두에서 교과 세특 미기재 비율이 일반고가 자사고와 외고에 비해 높았다. /사진=충남교육청 제공

교과목 수강생 전원의 학생부 세특이 기재된 학교도 드물었다. 과목별로 살펴보면 국어Ⅰ의 경우 수강한 학생의 세특을 모두 기재한 학교는 909개교 중 55개교(6%)에 불과했다. 수강생 절반 이상을 기재한 학교는 636개교(69.9%)였으며, 수강한 학생 모두의 학생부 세특을 작성하지 않은 학교도 7개교(0.7%)가 있었다. 수학Ⅰ은 909개교 중 44개교(4.8%)에서 수강생 전원의 학생부 세특을 기재했다. 수강생의 절반이상을 기재하는 학교는 589개교(64.7%)였으며, 전혀 기재하지 않는 학교는 3개교(0.3%)로 나타났다. 영어Ⅰ에선 모든 학생들의 학생부 세특을 기재한 학교 54개교(5.9%), 절반 이상 기재하 학교 580개교(63.8%), 단 한명도 기재하지 않은 학교 5개교(0.5%)로 조사됐다.

학교유형별로 분류할 경우 일반고의 국영수 교과에서 세특 미기재 비율이 자사고나 외고에 비해 높았다. 국어Ⅰ은 일반고의 미기재 비율이 28.6%에 달했지만 자사고는 15.8%, 외고는 12.2%였다. 수학Ⅰ에서도 일반고의 미기재 비율은 30.2%였다. 반면 자사고는 21.1%, 외고는 4.9%로 상당한 차이가 있었다. 영어Ⅰ의 경우 일반고 35.7%, 자사고 19.8%, 외고 3.8%로 일반고와 외고간 미기재 비율 격차가 가장 컸다. 지역별로도 일부 차이가 있었다. 세 과목 모두 서울지역의 미기재 비율이 경기 인천보다 높았다.

현장에선 교육부가 최근 학종의 공정성을 강화하겠다는 이유로 비교과/자소서 폐지를 검토하는 상황에 대한 우려로 이어지고 있다. 김 의원의 분석이 비교과와 자소서가 평가에 반영되지 않을 경우 수시체제가 제대로 갖춰지지 않은 일반고 학생들이 피해를 볼 수 있다는 근거로 해석되기 때문이다. 김 의원은 “학종의 비교과 영역이 폐지되면 교과별 세부능력및특기사항이 입시를 결정하는 매우 중요한 요소로 부각될 수밖에 없다”며 “학교마다 교사마다 기재하는 양과 질의 차이가 나는 현실을 감안하지 않고 입시에 반영한다면 불공정시비가 생길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 교육전문가도“일반고에 비해 자사고나 외고의 학생부 세특 기재 비율이 높은 것은 고교유형 자체가 아닌 ‘수시체제’의 차이에서 비롯된 결과다. 학생부 기재항목을 줄일 경우 수시체제를 갖추고 진학 노하우도 축적한 특목자사고들이 우세할 것이라고 전문가들이 예측해왔던 이유다. 상대적으로 수시체제가 취약한 일반고를 다니는 학생들은 학생부의 기재 내용에서부터 특목자사고 학생에게 밀릴 수 있다는 우려가 현실화된 셈”이라고 말했다.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19 10월 모의고사] 10월학평 등급컷 2년간 어떻게 나왔나
  • [2019 10월 모의고사] ‘충격의 수(나)’ 예상1등급컷 75점, 최근 3년간 ‘최저’.. 국94점 수(가)92점
  • 2021 의대선발 ‘역대 최대’ 2977명..강원대 의대전환 확정
  • 2020 US뉴스 세계대학순위.. 서울대 성균관대 KAIST 고대 연대 톱5
  • [2019 10월 모의고사] 등급컷 이투스 발표.. 국94점 수(가)93점 수(나)75점
  • 2019 전국자사고 의대진학률 11.9%.. ‘의대 입시통로 아니라 학교별 특성 뚜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