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교육청, '2019 전국 장애학생 진로드림 페스티벌'서 우수 성과 거둬
상태바
광주교육청, '2019 전국 장애학생 진로드림 페스티벌'서 우수 성과 거둬
  • 나동욱 기자
  • 승인 2019.10.16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리타스알파=나동욱 기자] 광주교육청은 이달 1일과 2일 서울 The-K호텔에서 열린 '전국 장애학생 진로드림 페스티벌'에서 특수학교 및 특수학급 분과로 참여한 11명의 학생이 우수한 성과를 거뒀다고 15일 밝혔다.

서울교육청이 주관한 이번 대회에는 전국의 고등학교 과정 발달장애 학생 218명 참여해 총 12개 분과에서 자신들이 연마한 솜씨를 겨뤘다. 광주지역 특수학교 학생들은 가죽공예, 과학상자조립, 다과요리, 제품포장, 종이공작, 케이크 장식 6개 분과에 참여했고, 일반학교 특수학급 학생들은 다과요리, 바리스타, 사무보조, 외식보조, 제품포장 5개 분과에 참가했다.

14일 발표된 대회 결과에서 광주교육청은 특수학교 1명과, 특수학급 1명 등 2명이 은상을 수상했고, 동상 2명, 대회장상 7명 등 총 11명의 학생이 수상하는 성과를 거뒀다.

이 대회는 전국 시도교육청이 발달장애 학생과 감각 및 지체장애 학생 대회를 2년 주기로 번갈아 가며 순회 주관하고 있으며, 지역 단위 예선을 통과한 본선 진출자들이 기량을 펼치는 대회다. 오랜 기간 끈기와 열정을 바탕으로 고난도의 직업 기능을 습득해야 하므로 본선 참가 자체만으로도 학생들에게는 매우 큰 자부심이 되고 있다.

특수학교 분과 종이공작에서 은상을 수상한 박혜빈 학생은 "연습할 때는 많이 힘들었지만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열심히 한 보람이 있어 너무 기쁘다"고 말했다. 특수학급 분과 사무보조에서 은상을 수상한 강우창 학생 지도 교사인 광주제일고등학교 최태욱 교사는 "처음 지도하는 부분이다 보니 시행착오도 많았지만, 열약한 상황에서도 열심히 연습하고 최선을 다해 좋은 성과를 내어준 우창이가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이어 "우창이와 같은 우수한 실력과 기능을 가진 학생들이 편견 없이 자신의 꿈을 펼칠 수 있는 사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광주교육청 유아특수교육과 김수강 과장은 "큰 대회에 참여해서도 자신감을 갖고 온 힘을 다하는 학생들의 멋진 모습을 보며, 앞으로도 장애학생 직업기능 향상 및 진로의 다양화를 위한 최선의 지원 행정을 펼쳐나가겠다"고 말했다.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단독] 2021수능 만점자 6명 선택학과는.. 인문 재학생 만점자1명 '수시납치'
  • [단독] 2021 서울대 실적(정시최초포함) 톱50, 외대부고 정상.. 하나 대원외 세화 대일외/명덕외/민사 톱7
  • [단독] 2021 서울대 실적(정시최초포함) 톱100, 외대부고 정상.. 하나 대원외 세화 대일외/명덕외/민사 톱7
  • 2021 서울대 정시 삼수생 검정고시 두각.. 일반고 축소 영재 과고 자사고 확대
  • [2021정시] SKY 합격선 어땠을까..서울대 인문계열 농경제사회 의류 인문 최초합컷 톱3 ‘하향지원따른 이변’
  • '원격수업 보완' 2021 학생부 기재요령.. '고1 수상경력 독서활동 미반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