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교육청, "수능 30일 앞 복습으로 실전수능 대비해야"
상태바
전북교육청, "수능 30일 앞 복습으로 실전수능 대비해야"
  • 김하연 기자
  • 승인 2019.10.15 15: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리타스알파=김하연 기자] 오는 11월 14일 치러지는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30일 앞으로 다가왔다. 전라북도교육청은 수험생들이 지금까지 학습했던 문제집과 정리된 내용을 중심으로 복습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도교육청은 15일 “남은 한달 동안은 기존에 풀어봤던 모의평가를 통한 핵심개념과 오답정리를 중심으로 한 학습법이 필요한 시기”라며 “복습을 통한 마무리로 수능 문제 유형에 익숙해지도록 하는 학습계획을 실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도교육청이 정리한 ‘수능 한달 앞 학습전략’에 따르면, 이 시기는 또 희망하는 대학에 따라 선택적 집중 학습이 필요한 때이기도 하다. 따라서 수험생들은 지원대학 별로 반영방법에 차이가 있으므로 반영비율이 높은 교과 중심으로 집중적으로 학습하는 것도 효과적이다.

아울러 매일 매일을 수능일처럼 학습계획을 세워 ‘실전 수능’을 위한 연습적 실천을 병행하는 것도 중요하다. 실전 연습은 시간 안에 문제풀기와 답안 작성까지 마무리하는 연습, 소음과 같은 예상치 못한 시험장 변수상황 등에 대비하는 집중력을 키워야 한다. 

특히 모르는 문제는 과감히 넘기고 쉬운 문제부터 풀어나감으로써 확보된 시간으로 어려운 문제를 푸는 것도 반복해 연습해봐야 한다.

도교육첟 관계자는 “지금 이 시기에는 무리하게 욕심을 부리기보다는 실수를 최대한 줄이는 연습을 해야 한다”면서 “복습과 오답정리 등을 하면서 수능 일까지 최상의 컨디션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은 11월 14일로 오전 8시40분부터 오후 5시40분까지 치러지며, 시험 성적표는 12월4일 통지된다.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단독] 2021수능 만점자 6명 선택학과는.. 인문 재학생 만점자1명 '수시납치'
  • [단독] 2021 서울대 실적(정시최초포함) 톱50, 외대부고 정상.. 하나 대원외 세화 대일외/명덕외/민사 톱7
  • [단독] 2021 서울대 실적(정시최초포함) 톱100, 외대부고 정상.. 하나 대원외 세화 대일외/명덕외/민사 톱7
  • 2021 서울대 정시 삼수생 검정고시 두각.. 일반고 축소 영재 과고 자사고 확대
  • [2021정시] SKY 합격선 어땠을까..서울대 인문계열 농경제사회 의류 인문 최초합컷 톱3 ‘하향지원따른 이변’
  • '원격수업 보완' 2021 학생부 기재요령.. '고1 수상경력 독서활동 미반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