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5년간 초등교사 임용 경쟁률, 전국 최저 강원 0.74대1..충남 충북 전남 경북순
상태바
최근 5년간 초등교사 임용 경쟁률, 전국 최저 강원 0.74대1..충남 충북 전남 경북순
  • 권수진 기자
  • 승인 2019.10.14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대입학에 수도권 타지 자원많은 데다 도지역 근무기피성향'

[베리타스알파=권수진 기자] 강원지역의 최근 5년간 초등교사 임용시험 경쟁률이 전국 최저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교육위 소속 여영국(정의당) 의원이 공개한 국감자료에 의하면 강원교육청이 2015학년부터 2019학년까지 5년간 경쟁률이 0.74대1이었다. 충남(0.78대1) 충북(0.82대1) 순으로 낮았다. 

강원지역의 최근 5년간 초등교사 임용시험 경쟁률이 0.74대1로 전국 최저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베리타스알파DB

경기지역을 제외한 전국 도교육청은 5년간 초등교원 모집인원 1만3313명 대비 응시인원이 1만1970명으로 평균 경쟁률이 0.9대1 수준이었다. 강원 충남 충북에 이어 전남(0.85대1) 경북(0.9대1) 순으로 미달이었다. 강원 전남 경북은 5년내내 임용시험 응시자 미달 사태를 겪고 있다. 경남(1.1대1) 전북(1.23대1) 제주(1.27대1)는 모집인원보다 응시인원이 많았다. 

임용시험에 응시했을 경우 경쟁률이 미달인 경우에도 과락 등으로 최종합격자는 더 줄어들 수 있다. 실제 지난 5년 동안 모집인원 대비 최종 합격인원은 78% 수준이었다. 강원은 63%, 충남은 69%로 더 낮았다. 

예비교사들이 도지역 근무를 기피하는 성향과, 교대에 해당 도지역 출신 학생들보다 수도권 등 타지역 학생들이 절대다수를 차지하는 현상이 원인으로 꼽힌다. 임용시험 경쟁률이 가장 낮은 강원의 경우, 춘천교대의 강원 고교 출신 학생은 27%에 불과하고 나머지 73%는 수도권 등 타지역 고교 출신으로 나타났다. 서울 경기지역의 학생들이 춘천교대를 졸업하고 다시 서울 경기에서 교직시험을 치는 패턴이 많다는 분석이다. 춘천교대 신입생 중 강원 고교 출신 비율은 2017년 19%, 2018년 23%, 2019년 27%로 늘어나는 추세지만 여전히 낮은 비율이다. 

여 의원은 “초등교원의 지역간 수급불균형 편차 해소를 위해 도지역 벽지학교의 근무여건을 개선하고 근무수당을 대폭 확대해야 한다”고 말했다.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20수능] 수학 "1등급컷 가형 92점 나형 88점 예상"(비상)
  • [단독] 2020수능 만점자 7명 확인.. 외대부고 3명 하나고 1명 포함
  • [2020수능] 국어 답지
  • 2021 의대선발 ‘역대 최대’ 2977명..강원대 의대전환 확정
  • [2020 수능] 영어 답안지
  • 2020 US뉴스 세계대학순위.. 서울대 성균관대 KAIST 고대 연대 톱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