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입 대학뉴스
동국대 박물관, '근대 불교의 수호자들' 특별전 개최
  • 김하연 기자
  • 승인 2019.10.11 16:54
  • 호수 0
  • 댓글 0

[베리타스알파=김하연 기자] 동국대 박물관(관장 최응천)이 오는 15일(화)부터 동국대 박물관 특별전시실에서 3.1운동과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하여 특별전 <근대 불교의 수호자들>을 개최한다. 이번 특별전에서는 100년 전 항일운동의 선봉이 되었던 당시 불교계의 활약상과 소중한 불교정신이 담긴 귀중한 유물을 선보일 예정이다.

특별전 <근대 불교의 수호자들>은 총 4부로 구성되어 있으며, 도입부 <격동기의 조선, 그리고 일본의 침탈>과 1부 <불교, 일제에 저항하다>를 통해 일본으로 부터 불교계가 국가를 지키고자 한 노력을 볼 수 있다.

2부 <한국불교를 수호하다>에서는 일제의 불교 탄압과 한국불교의 왜색화에 맞서 전통불교를 수호하기 위한 모습을 전시했다. 3부 <전통 위에 도약하다>는 우리나라 불교미술의 전통을 기반으로 근대화로 도약하여 제작한 미술품들을 선보인다

특히 이번 전시에는 10년 전 진관사 칠성각에서 발견된 진관사 태극기가 2009년 등록문화재 지정 이후 처음으로 전시된다. 진관사 태극기는 일장기 위에 덧칠하여 만든 것으로, 3.1운동 당시에 사용했을 가능성이 있는 의미 있는 태극기로 알려져 있다. 그 동안 진관사 태극기는 보존을 위해 진관사 밖으로 내오지 않았으나, 3.1운동 100주년을 기념하여 이번 특별전에서 일반인들에게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동국대학교 박물관 소장의 보물 제569호 안중근의사 유묵 ‘一日不讀書 口中生荊棘(하루라도 책을 읽지 않으면 입안에 가시가 돋친다)’과 한용운의 친필 ‘磨杵絶葦’를 전시하며, 최초로 한용운의 염주도 공개된다.

이외에도 민족대표이자 한용운의 사형인 백용성 관련 유물과,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에서 활동했던 프랑스 유학승 김법린의 유품 등 많은 불교계 인사들에 대한 유물이 다양하게 선보여질 예정이다. 이밖에 근대 불교미술을 대표하는 흥천사 감로도가 전시되어 근대 불교의 모습들이 다채롭게 펼쳐질 예정이다.

동국대 박물관 측은 “이번 전시를 위해 진관사, 선학원, 흥천사, 정법사, 안양암, 성종사, 동국대학교 중앙도서관, 범어사 성보박물관, 통도사 성보박물관, 월정사 성보박물관, 금정중학교, 독립기념관 등 많은 기관이 협력했다”며 “100년 전 일제강점의 암울함 속에서도 뜨겁게 저항하던 근대 불교계를 조명하는 이번 전시를 통해 근대 불교의 수호자들을 느껴보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사진=동국대 제공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여백

김하연 기자  hayeon@veritas-a.com

<저작권자 © 베리타스알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