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문화생활
알라딘 “노벨문학상 수상작가 대표작 관심 증가"
  • 김하연 기자
  • 승인 2019.10.11 14:09
  • 호수 0
  • 댓글 0

[베리타스알파=김하연 기자] 인터넷 서점 알라딘은 10일 오후 8시 발표된 노벨문학상 수상자 올가 토카르축(2018년 수상), 페터 한트케(2019년 수상)의 국내 출간작에 대한 독자들의 관심이 증가하는 가운데, 올가 토카르축의 <태고의 시간들>, 페터 한트케의 <소망 없는 불행>이 가장 높은 판매량을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2018년 수상자인 올가 토카르축의 <태고의 시간들>은 10일 발표 직후 알라딘 실시간 클릭 베스트 1위에 올랐으며, 11일 오전 10시 기준, 100권 이상 판매되었다고 알라딘 측은 설명했다. 2019년 수상자인 페터 한트케의 국내 출간작이 여러 권이라 고루 판매량이 높아진 가운데, 가장 많이 판매된 책은 <소망 없는 불행>이었으며, 60권 가량 판매되어 55권 가량 판매된 <관객모독>을 근소하게 앞지른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에 출간된 두 작가의 작품 중은 10월 출간예정작 포함 총 11종으로, 올가 토카르축의 작품이 3권, 페터 한트케의 작품이 8권이다. 올가 토카르축의 경우 10월 중순 장편 소설인 <방랑자들>이 출간 예정에 있다. 현재 알라딘에서는 두 작가의 작품이 오전 10시까지 총 400권 가량 판매되었으며, 페터 한트케의 작품이 230권, 올가 토카르축의 작품이 170권가량 판매된 것으로 나타났다.

알라딘 도서팀 박하영 팀장은 “수상 작가 모두 이미 국내에 출간된 작품들을 통해 인지도를 확보하고 있는 작가이고, 이번 수상으로 관심과 인지도가 더욱 높아진 만큼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판매량이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현재까지 노벨 문학상 수상 작가 중 수상 직후 가장 많은 도서 판매 기록을 올린 작가는 2017년 수상자인 가즈오 이시구로로 수상 3일만에 1000부 이상 판매된 기록이 있다.

한편 알라딘은 노벨 문학상 수상자의 기획전을 열고 해당 저자들의 도서를 포함해 해당 분야 도서를 3만5000원 이상 구매하는 독자들에게 역대 노벨문학상 수상자인 앨리스먼로, 토니모리슨의 작가명이 담긴 커피잔을 제공하는 이벤트를 진행 중이다. 자세한 내용은 알라딘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여백

김하연 기자  hayeon@veritas-a.com

<저작권자 © 베리타스알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