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크릿 부티크' 김선아 아역 정다은, 폭넓은 감정선 '연기력 폭발'
상태바
'시크릿 부티크' 김선아 아역 정다은, 폭넓은 감정선 '연기력 폭발'
  • 신승희 기자
  • 승인 2019.10.10 12: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리타스알파=신승희 기자] '시크릿 부티크' 정다은이 어린 나이에도 깊이 있는 연기력으로 스크린에 이어 안방극장까지 사로잡았다. 정다은은 SBS 수목드라마 '시크릿 부티크'에서 데오가 여제 자리를 노리는 욕망의 소유자이자 본능적 승부사 제니장(김선아 분)의 알려지지 않은 과거인 18살의 장도영을 맡았다. 9일 방송된 '시크릿 부티크'에서는 장도영이 자신이 지켜야 하는 어린 동생이자, 유일하게 믿고 의지하는 선우(이시우 분)를 위해 사람들의 괄시를 참고 견딜 수밖에 없었던 사연이 그려졌다. 

보육원을 떠나 강남 목욕탕에서 숙박하며 돈을 벌기 시작한 도영은 멀리서 자신을 보기 위해 찾아온 선우를 발견하게 됐다. 선우를 반갑게 맞이한 도영은 사람이 없는 목욕탕에 선우를 데리고 와 그를 먹이고 씻기며 알뜰하게 챙겼다. 하지만 돈을 지불하지 않고 목욕탕을 사용하는 선우가 못마땅했던 여주인은 그를 데리고 온 도영에게 막무가내로 폭력을 가하며 크게 분노했다.

정다은은 선우를 보고 짓는 도영의 밝은 미소에서부터, 여주인의 모진 매질에도 악 소리 없이 참아내야 하는 서글픔과, "애가 애답지 않다. 무섭다"라는 독설에 서러운 눈물을 참는 모습까지, 도영의 복잡하면서도 폭넓은 감정선을 모두 소화하면서 연기력을 폭발시켰다. 

특히 목욕탕 청소를 마친 도영의 담담한 휴식을 통해 복합적인 감정을 함축시킨 정다은과 욕조에 들어가 남몰래 감정을 드러낸 현재의 제니장 김선아의 모습은 그동안 공통점을 찾아보기 어려웠던 현재와 과거의 연결고리를 만들어 내며 안방극장의 호평을 자아냈다.

정다은은 2014년 단편영화 '동물원'으로 데뷔한 후 '여름밤' '청년경찰' '여중생A' '선희와 슬기' 등의 작품에서 존재감을 드러냈다. 

정다은. /사진=SBS '시크릿 부티크' 캡처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20 9월 모의고사] 1교시 국어영역, 어떻게 출제됐을까
  • 2021 THE세계대학순위 서울대 국내1위.. KAIST 성대 포스텍 고대 톱5
  • [2020 9월 모의고사] 국어 답지
  • [2020 9월 모의고사] '전년 수능수준' 1등급컷 국89점 수(가)90점 수(나)84점
  • [2020 9월 모의고사] 9월모평 시간표는?.. ‘수능과 동일’
  • ‘코로나가 뒤엎은' 2021 대입일정.. 고대/시립대/연대 면접일정 확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