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사이버대, 두원공과대학교 보건의료행정과와 상호협력협약 체결
상태바
고려사이버대, 두원공과대학교 보건의료행정과와 상호협력협약 체결
  • 나동욱 기자
  • 승인 2019.10.02 08: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려사이버대 보건행정학과 입학 시 진로 탐색 등 지원 혜택 제공

- 신입생 모집 및 대내외 홍보 등 다방면에서 협력키로

[베리타스알파=나동욱 기자] 고려사이버대는 보건행정학과가 지난달 6일 두원공과대 보건의료행정과와 호혜적 협력에 관한 상호협력협약을 맺었다고 2일 밝혔다. 협약식은 지난달 27일 고려사이버대 안암캠퍼스에서 진행됐다.

이번 협약을 통해 두원공대 보건의료행정학과 졸업생이 고려사이버대 보건행정학과에 편입학 시 진로 탐색 및 대학원 진학을 위한 체계적 지원이 이뤄진다. 또 양교는 신입생 모집 및 대내외 홍보 협조 등 다방면에서 상호 발전을 위해 협력키로 합의했다.

협약식에 참석한 고려사이버대 보건행정학과 손민성 교수는 "이번 협약을 통해 양 기관의 인프라와 전문성을 살려 보건학에 관심을 갖고 있는 다양한 인재들이 고려사이버대에서 더욱 심도 있는 보건행정학 지식을 습득하고, 이를 실무에 적용할 수 있는 전문성을 갖춘 인재로 성장할 수 있는 징검다리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고려사이버대 보건행정학과는 보건 체제를 휴먼서비스의 차원에서 접근해, 저출산/고령화 시대에 최적화된 헬스케어 서비스를 제공하는 전문 인력을 육성한다. 보건행정학과의 교육과정은 ▲보건행정/보건정책트랙 ▲보건교육/보건사업트랙 ▲케어기빙트랙 등 세 가지로 나뉜다.

보건행정/보건정책트랙은 양질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병원의 보건행정 및 원무의 실제를 배우는 교육과정을 갖추고 있다. 원활한 보건 조직관리를 위해 보건학 뿐만 아니라 의료법규, 건강보험, 원무기록과 관리에 대한 심도 있는 학습이 가능하다. 이 트랙을 이수하면 병원행정사 및 건강보험사 자격증 시험에 응시할 수 있고, 병원 원무관리, 보건행정직 공무원 등의 직종에 취업이 가능하다.

보건교육/보건사업트랙에서는 우수한 보건교육사 양성을 목표로 한다. 재학생은 보건 교육의 주안점과 교수법, 보건 프로그램 설계 및 집행의 제반사항을 배우며, 보건에 대한 인식을 확장하는 자질을 키울 수 있다. 보건교육/보건사업트랙을 이수하면 국가공인 보건교육사 자격증 시험에 응시할 수 있고, 자격증 취득 후에는 정부기관과 기업, 학교 등에서 보건교육 및 보건사업을 진행할 수 있다.

또 보건행정학과는 미국 조지아사우스웨스턴대의 로잘린 카터 케어기빙 연구소(RCI/Rosalynn Carter Institute for Caregiving)와 공동으로 국내 유일의 케어기빙 전문 교육과정을 운영하며 케어기빙 전문가를 양성한다. 케어기빙 전문가는 전문돌봄제공자(간병사, 요양보호사)와 가족돌봄제공자에 대한 소진예방 교육과 훈련을 통해 돌봄수혜자에게 양질의 돌봄서비스를 제공하는 데 기여하는 전문 인력으로서, 시대적 요구에 부응하는 유망직종이다. 케어기빙 전문 교육과정을 이수한 재학생은 두 대학 총장의 공동명의로 발급된 국영문 수료증을 받는다.

고려사이버대 보건행정학과-두원공대 보건의료행정과 상호협력협약 체결 /사진=고려사이버대 제공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20 4월 모의고사] 지난 2년간 등급컷 어떻게 나왔나
  • 고려대 2020 파격 입결공개.. 충원율 교과등급 등 총망라
  • 2020 네이처인덱스 서울대 국내1위.. KAIST 연대 성대 UNIST 톱5
  • 2021수능 물수능되나.. '재학생/재수생 격차' vs '변별력 확보' 딜레마
  • [2022SKY] 서울대 고대 정시 ‘영어 3등급 이하 역전 어려워져’..연대정시 '수시이월로 50% 육박할듯’
  • 현장흔드는 수능연계 EBS교재 ‘제시문’ 파장 ..'안일한 대응 오히려 현장반발 키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