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사 평가자문단 운영’ 2021서울대 학종.. ‘신뢰 상승 방안 추가모색'
상태바
‘교사 평가자문단 운영’ 2021서울대 학종.. ‘신뢰 상승 방안 추가모색'
  • 손수람 기자
  • 승인 2019.09.30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부터 외부위원 심사과정 확인.. 특수관계 사정관 제척 강화

[베리타스알파=손수람 기자] 서울대가 2021학년부터 현직교사들의 자문을 거쳐 학종 면접평가를 강화할 방침이다. 2020학년 대입부턴 학종 심사과정을 확인할 수 있는 공정관리위원회에 외부위원을 위촉하고, 전산시스템을 도입해 수험생과 특수한 관계가 있는 입학사정관을 선발업무에서 제외하는 ‘회피/제척 제도’도 내실화할 예정이다. 전문가들은 최근 조국 법무부 장관 자녀의 입시비리 의혹이 학종 공정성 논란으로 이어지면서 서울대가 실질적인 해결방안 모색에 나선 것으로 보고 있다.

교육계에선 서울대의 이번 조치가 학종에 대한 수요자들의 신뢰를 높이는 계기가 될 수 있다는 반응이다. 한 교육전문가는 “서울대의 선제적 대응은 긍정적으로 비춰진다. 교사 자문단을 통해 다양한 의견이 반영된다면 정성평가인 학종이 ‘깜깜이 전형’이라는 오해가 일부 해소되리라고 본다. 교육현장으로 학종의 평가과정이 이전보다 투명하게 드러날 수 있기 때문”이라며“2020학년까지 전산화를 통해 입학사정관의 선제적인 제척검증을 하겠다는 방안도 효과가 있을 것으로 본다. 올해 4월 고등교육법 일부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하면서 특수관계에 놓인 입학사정관을 배제하는 것이 법제화됐지만, 여전히 실효성에 대한 의문이 제기되는 상황이기 때문이다. 서울대를 필두로 대학 자체 시스템이 갖춰진다면 학종 전반의 평가과정에 대한 신뢰도 역시 상승할 것으로 여겨진다“고 말했다.

서울대가 2021학년부터 현직교사들의 자문을 거쳐 학종 면접평가를 강화할 방침이다. 2020학년 대입부턴 학종 심사과정을 확인할 수 있는 공정관리워원회에 외부위원을 위촉하고, 전산시스템도 도입해 입학사정관이 수험생과 특수한 관계가 있을 경우 선발업무에서 제외하는 ‘회피/제척 제도’도 내실할 예정이다. /사진=서울대 제공

서울대는 현직 교사들로 구성된 면접 자문단을 2021학년부터 운영할 계획이다. 평가과정에 직접 교사가 참여하는 것이 아니라, 면접의 진행이나 구성 등에 있어 교사들의 의견을 반영해 학생부기반 면접평가를 강화한다는 설명이다. 평가를 진행하는 교수들이 학생부에서 쉽게 파악하기 어려운 부분에 대해 교사들의 조언이 더해진다면 보다 공정한 판단이 가능해지기 때문이다. 서울대 관계자는 “학교현장에서 학생부를 작성하고 있는 현직교사들로 자문단을 구성할 예정”이라며 “학생부에 기록된 내용별로 면접구성에 대해 자문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교사 자문단 외에도 여러 방면으로 공정성 높이기 위한 추가방안을 다각도로 모색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서울대는 2020학년부터 공정관리위원회에 외부위원이 참여해 학종 심사과정을 볼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입학사정관 회피/제척 제도를 포함해 친족이나 출신고교 등 외부의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한 개선사항들이 거론되고 있다. 특히 회피/제척 전산화를 통해 선제적으로 수험생과 특수관계에 있는 입학사정관을 업무에서 배제할 계획이다. 다수의 평가자를 통한 다단계평가를 강화하고, 블라인드 면접의 운영이나 지원자의 자소서에 부모직업을 금지하는 방안 등도 검토 중이다. 

서울대는 대입에서 일명 ‘학종 시대’를 이끌어온 주역이다. 2000년부터 국내의 교육이 문제풀이 중심 교육에서 벗어나야 한다는 목표 아래 학종에 대해 연구하고 입학전형에 적용해왔다는 것이 서울대 관계자의 설명이다. 2002년에 수시모집에서 교과외영역에 대한 서류평가를 시작한 후, 2005년에는 학생부 추천서 자소서를 종합적으로 활용하는 서류평가 체계를 마련했다. 2008학년 정원외전형부터 종합평가 중심의 입학사정관제를 시범적으로 실시해 점차 선발인원을 확대했고, 2013학년부터 수시모집 전 전형에 적용해 현재 학종의 모습을 갖췄다. 서울대는 올해 입시에서도 수시비중이 78.5%에 달하며 정원내 모집인원 3179명 가운데 2495명을 학종으로 선발한다.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20수능] 수학 "1등급컷 가형 92점 나형 88점 예상"(비상)
  • [단독] 2020수능 만점자 7명 확인.. 외대부고 3명 하나고 1명 포함
  • [단독] 2020수능 만점자 9명 확인.. 늘푸른고 와부고 한영외고 각1명 추가
  • [단독] ‘수시체제’ 고입잣대, 2020서울대 수시1단계 실적...하나고 69명 ‘3년연속’ 정상
  • [단독] 2020서울대 수시 톱50.. 하나고 톱 55명
  • [단독] 2020 서울대 수시 톱100, 하나고 톱 55명.. 대원외 외대부 톱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