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대 박민혁 교수, '2020 포스코사이언스펠로' 선정
상태바
부산대 박민혁 교수, '2020 포스코사이언스펠로' 선정
  • 나동욱 기자
  • 승인 2019.09.25 0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신설 '신소재' 분야에 선정.. 인증서 수여식 27일 포스코센터

[베리타스알파=나동욱 기자] 부산대는 재료공학부 박민혁 교수가 포스코청암재단의 '2020년 포스코사이언스펠로'에 선정됐다고 25일 밝혔다. 인증서 수여식은 27일 서울 대치동 포스코센터 서관 18층에서 진행된다.

포스코청암재단이 대한민국 미래 성장동력을 이끌어 갈 과학기술 인재를 양성하고자 2009년부터 시행하고 있는 '포스코사이언스펠로'는 국내 대학과 연구소에서 수학/물리학/화학/생명과학 등 4개 분야의 기초과학과 철강/신소재/에너지소재 등 3개 분야의 응용과학을 연구하는 신진 연구자 중 뛰어난 연구자를 선발해 최대 3년간 7000만원에서 1억원을 지원한다.

박민혁 교수는 차세대 메모리 반도체 소자 및 에너지 소자에 활용될 수 있는 신소재, 특히 강유전성 소재에 대한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이에 대한 연구로 신임교수임에도 총 64편의 SCI(E) 논문을 발표했으며, 2000회 이상 피인용됐다. 특히, 학계 및 산업계에서 큰 관심을 받고 있는 '강유전성 산화하프늄'이라는 신소재에 대한 연구로 해당 주제에서 세계 최다 논문을 1저자로 작성했으며, 해당 소재의 에너지 분야 적용 시 우수성을 세계 최초로 제안해 세계적인 연구를 선도하고 있다.

박 교수는 이와 같은 연구 업적과 향후 발전 가능성을 인정받아 올해 제11기 포스코사이언스펠로십에 신설된 '신소재' 분야에 최종 선정돼, 향후 3년간 1억원을 지원받게 됐다.

박 교수는 "현재 일본과의 무역 분쟁 등으로 지정학적인 어려움에 봉착하고 있는 한국 반도체 산업계의 미래를 위해 차세대 반도체 소자용 신소재에 대한 연구로 원천핵심기술 확보에 노력하며, 우수 인재를 양성해 대한민국의 과학 및 산업 발전에 기여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 교수는 글로벌프론티어 사업(단장 부산대 김광호 교수), 소재부품산업미래성장동력 사업(과제책임자 서울대 황철성 교수), 생애첫연구 사업 등의 국가과제와 삼성전자의 산학과제를 수행하고 있다. 2014년과 2015년 SK-하이닉스상 2회 연속 수상, 서울대 반도체공동연구소 도연논문상 수상을 비롯한 다수의 수상과 Humboldt Postdoctoral Fellowship, Dresden Junior Fellowship 등 연구 장학금을 통해 일찍부터 우수한 신진연구자로 국내외에서 인정을 받아왔다.

부산대 재료공학부 박민혁 교수 /사진=부산대 제공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21 전형변화 주목.. 고려대 수능최저 미적용 학종 신설
  • [2020정시경쟁률] 상위15개대 5.29대1 ‘2년연속 하락’.. 중앙대 9.88대1 ‘최고’
  • [2021대입잣대] 상위15개대 평균 취업률 68.5%.. 성대 77% ‘3년연속 최고’, 한대 인하대 톱3
  • [2020정시]'마지막 합격 찬스'..남은 입시 일정 체크
  • 대학기숙사 놓치면, 공공부문 기숙사.. 모집기간 확인해 결정 '서둘러야'
  • 에넬엑스코리아, 울산대에 발전기금 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