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입사관 구해령' 신세경-차은우-성지루, 과거의 진실 찾아 녹서당으로!
상태바
'신입사관 구해령' 신세경-차은우-성지루, 과거의 진실 찾아 녹서당으로!
  • 신승희 기자
  • 승인 2019.09.25 08: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리타스알파=신승희 기자] '신입사관 구해령' 신세경, 차은우, 성지루가 20년 전 과거의 유일한 증거인 '김일목 사초'를 찾기 위해 녹서당으로 향한다. MBC '신입사관 구해령' 측은 '김일목 사초' 찾기에 나선 구해령(신세경 분)과 이림(차은우 분)의 모습을 25일 공개했다.

'신입사관 구해령' 33-36회에서는 이림이 폐주 희영군 이겸(윤종훈 분)의 적장자임을 알게 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또 이겸이 모든 사건의 중심이 되는 '호담선생전' 속 호담선생이라는 것이 밝혀져 놀라움을 자아냈다.

그러던 중 해령과 이림은 20년 전 사관으로 근무했던 이들 중 유일하게 살아있는 심학주를 통해 김일목이 죽기 전 "언젠가는 푸른 숲이 우거진 섬을 찾아가시게! 그곳에 직필이 있네!"라는 말을 남겼다는 사실을 듣게 됐다. 이에 이림이 "푸른 숲이 우거진 섬.. 녹서"라면서 김일목의 사초가 녹서당에 남아있음을 깨닫게 돼 향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공개된 사진에는 해령과 이림, 내관 허삼보(성지루 분)이 녹서당에서 심각하게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해령과 이림은 녹서당의 살림살이를 모두 꿰뚫고 있는 삼보의 말을 유심히 들으며 눈빛을 빛내고 있는 모습이다. 이어서 해령, 이림, 삼보가 녹서당 한 구석을 동시에 빤히 쳐다보고 있는 모습이 포착돼 관심을 끈다. 이에 과연 이들이 사초가 숨겨진 장소에 대한 실마리를 발견한 것인지 기대를 모은다.

신세경, 차은우, 박기웅이 출연하는 '신입사관 구해령'은 조선의 첫 문제적 여사(女史) 구해령과 반전 모태솔로 왕자 이림의 '필' 충만 로맨스 실록. 이지훈, 박지현 등 청춘 배우들과 김여진, 김민상, 최덕문, 성지루 등 연기파 배우들이 총출동한다.

신세경 차은우 성지루. /사진=초록뱀미디어 제공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20 6월 모의고사] 국어 답지
  • 2020 QS 세계대학 순위 서울대 KAIST 고대 포스텍 연대 톱5
  • [2020 6월 모의고사] 수학 답지
  • [2020 6월 모의고사] 영어 답지
  • [2020 6월 모의고사] 한국사 답지
  • [2020 6월 모의고사] 6월모평 시간표는?.. 점심시간 '20분 연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