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문화생활
'수요미식회' 정통 전라도 손맛 '백란' 갈치조림+민어탕
  • 신승희 기자
  • 승인 2019.09.11 16:47
  • 호수 0
  • 댓글 0

[베리타스알파=신승희 기자] 10일 방송된 올리브 '수요미식회'에선 갈치를 주제로 미식토크를 나눴다. 게스트로 가수 서제이 허성운이 참석했다.

◆ 인천 연수구 함박뫼로4번길 '백란'
줄 서도 아깝지 않을 그 집으로 인천 '백란'이 선정됐다. 신동엽은 "목포 통영에서 잡은 싱싱한 먹갈치조림을 맛볼 수 있는 곳이다"라고소개했다.

갈치조림에 대해 하석진은 "육수에 졸여서 먹다 보니 시간이 지날수록 재료 본연의 맛이 느껴졌다. 어렸을 적에 먹었던 그 맛이 느껴졌다. 최근에 먹었던 맛이 아니라 엄마의 손맛이 느껴졌다"고 평하고 정민은 "깔끔한 육수 맛의 비결은 말린 고추다. 시중에서 파는 고춧가루에서는 느낄 수 없는 담백함이다. 예전에는 다 이렇게 갈아서 사용했다. 그래서 예전에 집에서 해주던 맛을 느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 집의 또 다른 메뉴 '민어 맑은 탕'에 대해 허성운은 "민어 맑은 탕이 최고였다. 쫄깃쫄깃하고 담백했다"고 하고 서제이는 "평소 맑은탕을 선호한다. 민어탕은 처음이었는데 개운한 국물 맛이 좋았다"고 평했다. 

정민은 '민어탕은 보통 양지 육수를 사용한다. 이 집은 주인장의 비법이 담긴 육수를 사용한다. 갈치조림을 먹고 먹으니 말끔히 씻어줬다. 몸보신하는 느낌이었다"고 호평했다.

박찬일은 "맑은 탕은 민어의 신선도에 대한 자신감이다. 지금이 민어 가격이 비쌀 시기다. 가격 신선도 맛 모두 만족했다"고 평가했다.

인천 '백란'. /사진=올리브 '수요미식회' 캡처
먹갈치. /사진=올리브 '수요미식회' 캡처
갈치조림+민어탕. /사진=올리브 '수요미식회' 캡처
민어탕. /사진=올리브 '수요미식회' 캡처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여백

신승희 기자  pablo@veritas-a.com

<저작권자 © 베리타스알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승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