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입 대학뉴스
영남대 씨름부, 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 금·동 획득
  • 김하연 기자
  • 승인 2019.09.11 16:38
  • 호수 0
  • 댓글 0

[베리타스알파=김하연 기자] 영남대학교 씨름부(감독 허용)가 2019 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에서 금메달과 동메달을 획득했다.

지난 9월 5일부터 6일까지 충주 장애인형국민체육센터에서 열린 2019 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 씨름 종목에서 영남대 씨름부 박찬주(21, 특수체육교육과 3학년) 선수와 코피 사무엘(40, Koffie Samuel, 박정희새마을대학원 석사 2기) 선수가 금메달과 동메달을 각각 획득했다. 

무제한급 대한민국 국가대표로 출전한 박찬주 선수는 180kg이 넘는 몽골 선수들을 연달아 꺾으며 금메달을 목에 걸어 씨름 종주국의 자존심을 지켰다. 

박찬주 선수는 “처음 개최된 국제대회에서 금메달을 따면서 세계 최고 씨름선수라는 타이틀을 가지게 된 것에 큰 자부심을 느낀다. 올해 10월 서울에서 개최되는 제100회 전국체육대회에서도 꼭 금메달을 목에 걸겠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특히, 이번 대회 75kg 이하 체급에서 동메달을 획득한 가나 출신의 코피 사무엘 선수는 영남대에 유학 와서 씨름을 처음 접했다. 이번 대회가 첫 공식대회 출전이다. 대회 출전을 위해 4kg을 감량하는 등 씨름부와 강도 높은 훈련을 소화한 끝에 값진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코피 사무엘 선수는 “한국의 전통스포츠를 직접 체험해보겠다는 목표를 가지고 이 대회에 참가신청했다. 씨름을 배우고, 대회에 참가해본 것만으로도 뜻 깊은 경험인데, 동메달까지 획득해 꿈만 같다.”면서 “대회 준비를 하며 훈련을 적극적으로 도와준 씨름부 감독, 코치 그리고 김상현 선수에게 감사하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2019 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은 세계 유일의 국제종합 무예 경기대회로 씨름, 유도, 태권도, 주짓수 등 20개 종목에 100여 개 국가에서 온 4,000여 명의 선수가 참가했다. 올해 씨름 종목에는 14개국, 100여명의 선수가 출전했다.

사진=영남대 제공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여백

김하연 기자  hayeon@veritas-a.com

<저작권자 © 베리타스알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