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수시경쟁률] 포스텍(최종) 6.97대1 '소폭 하락'
상태바
[2020수시경쟁률] 포스텍(최종) 6.97대1 '소폭 하락'
  • 유수지 기자
  • 승인 2019.09.10 1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반7.17대1 창의IT인재3.95대1

[베리타스알파=유수지 기자] 10일 오후6시 2020수시모집을 마감한 포스텍은 6.97대1(정원내 모집320명/지원2229명)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지난해 7.3대1(320명/2336명)의 경쟁률 보다 하락한 수치다. 지난해까지 3년연속 경쟁률 최고치를 경신하면서, 올해는 수험생들이 지원에 부담을 느낀 영향으로 분석된다. 전형별 경쟁률은 일반7.17대1(300명/2150명) 창의IT인재3.95대1(20명/79명)이다.

베리타스알파의 경쟁률 집계는 타 매체 집계와 다를 가능성이 있다. 우선 통합캠퍼스와 본분교체계를 구분했다. 통합캠을 운영하는 경희대 단국대 성균관대 중앙대 한국외대는 서울캠과 지방캠의 인원을 합산해야 한다. 타 매체들이 정원외 모집까지 포함하는 반면, 베리타스알파는 정원내 전형만 분류해 집계하고 있다.

10일 오후6시 2020수시모집을 마감한 포스텍은 6.97대1(정원내 모집320명/지원2229명)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지난해 7.3대1(320명/2336명)보다 하락한 수치다. /사진=포스텍 제공

<최종 일반 7.17대1>
일반전형은 최종 7.17대1(300명/2150명)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지난해 일반전형 최종경쟁률이 7.52대1(300명/2255명)인데 비하면 다소 하락한 수치다. 마감직전(오후3시)엔 2129명이 지원한 데서 21명의 지원자가 더 늘었다. 

포스텍은 여타 과기원과 마찬가지로 무학과 단일학부 모집을 실시하면서 전형별 경쟁률만 파악할 수 있다. 

<최종 창의IT인재 3.95대1>
창의IT인재전형은 20명 모집에 79명이 지원, 3.95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지난해 창의IT인재전형 최종경쟁률이 4.05대1(20명/81명)인데 비하면 소폭 하락했다. 창의IT인재전형은 창의력평가면접에서 개인면접과 그룹면접을 실시하는 등 심층적인 면접을 치르는 탓에 일반전형보다 지원에 부담을 느낀 것으로 분석된다.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단독] 2020 서울대 실적(정시최초포함) 톱50, 외대부고 정상.. 하나고 대원외고 상산고 한영외고 톱5
  • [단독] 2020 서울대 실적(정시최초포함) 톱100, 외대부고 정상.. 하나고 대원외고 상산고 한영외고 톱5
  • '수시 정시 모두 잡는' 2021고입 선택법.. '여전히 특목자사 최우선'
  • 컴공, 서울대 자유전공 최다선택 ‘급부상’.. ‘경영제치고 출범 이래 첫 1위’
  • '봉바타' 샤론 최, 외대부고 국제반 출신 미국 USC 영화 전공
  • [2020정시] ‘깜깜이' 추합 예비번호 개선요구 봇물.. ‘대학입장 감안해도 수요자 우선돼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