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산책] '와일드 시드' 옥타비아 버틀러의 파격과 저항의 SF
상태바
[신간산책] '와일드 시드' 옥타비아 버틀러의 파격과 저항의 SF
  • 김하연 기자
  • 승인 2019.09.10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리타스알파=김하연 기자] 신간 '와일드 시드'가 비채에서 출간됐다. 

1690년 나이지리아의 어느 마을. 변신과 치유 능력으로 300년을 살아오며 마을 사람들에게 경이의 대상이 된 여사제 ‘아냥우’에게 한 남자가 찾아와 기이한 제안을 한다. “네 손으로 묻지 않아도 될, 죽지 않는 아이를 갖게 해주지.” 타인의 육체를 옮겨 다니며 4000년을 살아온 남자 ‘도로’의 목적은 단순했다. 초능력자끼리 아이를 갖게 함으로써 자신과 같은 불사의 존재를 만들겠다는 것. 하지만 도로의 제안을 받아들인 아냥우가 마주한 현실은 참혹하기만 했는데...

인종과 젠더라는 묵직한 주제를 소설에 담으면서도 매혹적 스토리텔링으로 독자를 사로잡는 옥타비아 버틀러. 신간 '와일드 시드'는 왜 그가 ‘그랜드 데임’이라 추앙받는지, 왜 작품이 발표된 지 수십 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새롭게 팬이 탄생하는지 보여주는 작품이다. 

나이지리아 전통 설화에 등장하는 악령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인물인 도로. 인간과 동물의 세포 단위까지 완벽하게 파악해 자유자재로 변신하는 아냥우. 그리고 독심, 염력, 귀신 보는 능력 등 다양한 능력을 가진 초능력자들…… 다양한 개성의 인물들은 미스터리한 에피소드를 중심으로 얽히고설키며 이야기의 한복판으로 독자를 홀리듯 끌어들인다. 매혹적인 우화는 역사적 사건이 교차되며 생생한 현실로 되살아난다. '와일드 시드'는 아프리카와 아메리카, 전통과 판타지를 넘나들며 흑인 중심의 미래관을 드러내는 ‘아프로퓨처리즘’의 진수를 보여준다. (저자 옥타비아 버틀러(Octavia E. Butler), 역자 조호근, 정가 15,800원)

<책 속으로>
사람들이 나를 죽이려 들면 짐승으로 변신해서 겁을 주지. 표범으로 변신해서 으르렁거리는 거야. _39쪽

피부색이 그렇게 신경 쓰이는 걸까? 도로의 일족은 보통 피부색에 크게 신경 쓰지 않았다. 대부분은 여러 혈통이 섞여 있어 피부색을 보고 비웃지 않았다. _321쪽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21 전형변화 주목.. 고려대 수능최저 미적용 학종 신설
  • [2020정시경쟁률] 상위15개대 5.29대1 ‘2년연속 하락’.. 중앙대 9.88대1 ‘최고’
  • [2021대입잣대] 상위15개대 평균 취업률 68.5%.. 성대 77% ‘3년연속 최고’, 한대 인하대 톱3
  • [2020정시]'마지막 합격 찬스'..남은 입시 일정 체크
  • 대학기숙사 놓치면, 공공부문 기숙사.. 모집기간 확인해 결정 '서둘러야'
  • 에넬엑스코리아, 울산대에 발전기금 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