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메인박스-좌(대입) 2020수시 상위대
[2020수시경쟁률] 인하대(최종) 17.61대1 '소폭 하락'의예, 논술 381대1 '최고'
  • 손수람 기자
  • 승인 2019.09.09 19:54
  • 호수 0
  • 댓글 0

[베리타스알파=손수람 기자] 2020 인하대 수시 최종경쟁률은 17.61대1을 기록, 지난해 19.08대1보다 하락했다. 9일 오후6시 수시원서접수를 마감한 인하대는 정원내 기준 17.61대1(모집2679명/지원4만7167명)을 기록했다. 지난해 19.08대1(2751명/5만2482명)보다 소폭 하락한 수치다.

실기를 제외한 전형 가운데 논술경쟁률이 가장 높다. 562명 모집에 2만4353명이 지원, 43.33대1의 경쟁률이다. 지난해 46.59대1(564명/2만6276명)보다는 하락했다. 학종(인하미래인재)은 12.43대1(877명/1만904명)로 지난해 12.19대1(963명/1만1741명)보다 상승했다. 반면 교과는 9.36대1(700명/6553명)으로 지난해 11.02대1(700명/7716명)에 비해 하락했다.

수험생에 관심이 높은 의예는 논술381대1(10명/3810명) 학종(인하미래인재)31.6대1(15명/474명) 교과22.6대1(15명/339명)로 마감했다.

베리타스알파의 경쟁률 집계는 타 매체 집계와 다를 가능성이 있다. 우선 통합캠퍼스와 본분교체계를 구분했다. 통합캠을 운영하는 경희대 단국대 성균관대 중앙대 한국외대는 서울캠과 지방캠의 인원을 합산해야 한다. 타 매체들이 정원외 모집까지 포함하는 반면, 베리타스알파는 정원내 전형만 분류해 집계하고 있다.

9일 오후6시 수시원서접수를 마감한 인하대는 정원내 기준 17.61대1(모집2679명/지원4만7167명)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19.08대1(2751명/5만2482명)보다 소폭 하락한 수치다. /사진=인하대 제공

<최종 학종(인하미래인재) 12.43대1.. 간호 34.83대1 '최고'>
학종(인하미래인재)는 12.43대1(877명/1만904명)로 마감했다. 

최고경쟁률 모집단위는 간호학과다. 12명 모집에 418명이 지원해 34.83대1의 경쟁률이다. 스포츠과학과 32.54대1(13명/423명), 의예과 31.6대1(15명/474명), 생명과학과 25.67대1(6명/154명),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과 21.82대1(11명/240명) 등의 순이다.

최저경쟁률 모집단위는 수학과다. 13명 모집에 68명이 지원해 5.23대1의 경쟁률이다. 국어교육과 6.31대1(13명/82명), 영어교육과 6.62대1(13명/86명), 아동심리학과 6.82대1(17명/116명), 에너지자원공학과 6.88대1(8명/55명) 등의 순이다.

<최종 학종(학교장추천) 6.65대1.. 화학공학 16대1 '최고'>
학종(학교장추천)은 6.65대1(286명/1903명)로 마감했다. 

최고경쟁률 모집단위는 화학공학과다. 6명 모집에 96명이 지원해 16대1의 경쟁률이다. 생명공학과 13.86대1(7명/97명),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과 13.57대1(7명/95명), 간호학과 13.4대1(5명/67명), 산업경영공학과 8.25대1(8명/66명) 등의 순이다.

최저경쟁률 모집단위는 철학과다. 6명 모집에 20명이 지원해 3.33대1의 경쟁률이다. 프랑스언어문화학과 3.83대1(6명/23명), 환경공학과 4대1(6명/24명), 정보통신공학과 4.11대1(9명/37명), 고분자공학과 4.17대1(6명/25명) 등의 순이다.

<최종 교과 9.36대1.. 의류디자인(일반) 25.6대1 '최고'>
교과는 9.36대1(700명/6553명)로 마감했다.

최고경쟁률 모집단위는 의류디자인학과(일반)다. 5명 모집에 128명이 지원해 25.6대1의 경쟁률이다. 의예과 22.6대1(15명/339명), 해양과학과 19.69대1(13명/256명), 사학과 19.6대1(5명/98명), 건축학부(인문) 19대1(5명/95명) 등의 순이다.

최저경쟁률 모집단위는 통계학과다. 9명 모집에 47명이 지원해 5.22대1의 경쟁률이다. 기계공학과 5.7대1(33명/188명), 화학공학과 6.2대1(25명/155명), 물리학과 6.22대1(9명/56명), 신소재공학과 6.3대1(23명/145명) 등의 순이다.

<최종 논술 43.33대1.. 의예 381대1 '최고'>
논술은 43.33대1(562명/2만4353명)로 마감했다. 

최고경쟁률 모집단위는 의예과다. 10명 모집에 3810명이 지원해 381대1의 경쟁률이다. 컴퓨터공학과(자연) 58.39대1(18명/1051명), 간호학과(인문) 58.15대1(13명/756명), 생명공학과 56대1(9명/504명),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과 47.62대1(13명/619명) 등의 순이다.

최저경쟁률 모집단위는 수학과다. 9명 모집에 228명이 지원해 25.33대1의 경쟁률이다. 아태물류학부(자연) 25.78대1(9명/232명), 물리학과 25.89대1(9명/233명), 해양과학과 27.17대1(6명/163명), 영어교육과 27.33대1(3명/82명) 등의 순이다.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여백

손수람 기자  sooram@veritas-a.com

<저작권자 © 베리타스알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수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