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메인박스-우(대입) 모평/학평
[2019 9월 모의고사] 국어 “전년 수능/6평보다 쉽게”(대성)
  • 권수진 기자
  • 승인 2019.09.04 10:43
  • 호수 0
  • 댓글 0

[베리타스알파=권수진 기자] 4일 시행중인 2019 9월 모의고사(2020학년 9월모평)의 국어영역은 “전년 수능보다 쉽게, 6월모평보다는 약간 쉽게 출제됐다”는 분석이 나왔다. 대성학력개발연구소(이하 대성)는 국어영역 시험이 끝난 오전10시 직후인 오전10시14분 이 같은 분석자료를 내놨다.

대성에 의하면 2019 9월 모의고사는 2019수능이나 6월모평에 계속 등장했던 화법과작문 복합세트, 문학 복합세트가 출제되지 않았고, 초고난도 지문이 출제되지 않아 전체적으로 평이한 수준이었다.

화법 작문은 6월모평과 달리 화법+작문 복합 세트로 출제되지 않고, 화법 2세트, 작문 2세트로 구성됐으며 문제 난이도도 6월모평보다 쉽게 출제됐다.

문법은 6월모평과 유사하게 11-12번에서 지문을 주고 2개 문항을 제시한 세트문제와 3개 단독문제로 구성됐으며 난이도는 6월모평과 비슷한 수준이었다.

문학은 6월모평까지 계속 출제됐던 극 복합 지문 또는 수필 복합 지문이 출제되지 않고 연대시, 현대소설, 고전시가, 고전소설 단독 지문만 출제됐으며 문제나 선지도 평이한 수준이어서 6월모평에 비해 학생 부담이 줄었다고 할 수 있다.

독서는 3지문으로 구성하고 6문항으로 이뤄진 인문+예술 융합 지문을 출제하는 등 6월모평까지 유지됐던 3세트 체제가 유지됐다. 지문이나 문제 난도는 6월모평에 비해 약간 쉬운편이었으나, 사회지문의 30번 문제와 기술 지문의 41번 문제는 고난도 문제라고 할 수 있다. 

이영덕 대성학력개발연구소장은 “화법, 작문, 문법의 경우 기출 문제를 통해 문제의 형식에 적응하고 문제 풀이에 걸리는 시간을 줄이는 것이 중요하다. 독서와 문학의 경우 EBS 교재에 제시되지 않은 새로운 부분이나 자료가 제시되는 경우가 많으므로 지문이나 문제에 제시된 정보를 꼼꼼히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여백

권수진 기자  ksj@veritas-a.com

<저작권자 © 베리타스알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수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