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고입잣대] 영재학교 1인당 교육비 1906만원.. 학비 669만원
상태바
[2020고입잣대] 영재학교 1인당 교육비 1906만원.. 학비 669만원
  • 유수지 기자
  • 승인 2019.08.20 1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비 학비 차액, 인천영재 ‘최다’.. 한국영재 광주 경기 순

[베리타스알파=유수지 기자] 전국 8개영재학교 가운데 학생 1인당 학비 대비 교육비를 가장 많이 투자하는 학교는 인천과학예술영재학교(이하 인천영재)다. 2019학년 예산 기준 인천영재의 1인당 교육비는 2960만원, 학비는 799만원으로 교육비 학비 차액은 2161만원에 달한다. 학생 1명당 실질적으로 2000만원 넘게 투자하는 셈이다. 8개 영재학교 가운데 가장 마지막으로 개교한 막내 영재학교이지만 학생투자는 기존 영재학교들보다 앞서고 있다. 인천영재에 이어 한국영재 2005만원, 광주과고 1538만원 순으로 학비 대비 교육비 투자가 많다.

영재학교는 이공계 영재 양성의 취지에 따라 막대한 재정지원을 받는 만큼 높은 교육투자가 두드러진다. 올해는 지난해보다 교육비 학비 차액이 소폭 증가했다. 2019학년 영재학교 평균 1인당 교육비는 1906만원, 학비는 669만원으로 차액은 1237만원이다. 지난해보다 26만원가량 늘었다. 지난해의 경우 영재학교 평균 1인당 교육비가 1879만원, 학비가 668만원으로 차액은 1211만원이었다. 영재학교는 과고 외고 국제고 등 특목고 자사고를 압도하는 교육비다.

1인당 교육비와 학비는 교육부 정보공시 사이트 학교알리미에 공시된 2019학년 3월 기준 학교회계 예/결산서를 토대로 산출했다. 1인당 학비는 등록금과 수익자부담금을 합산한 학부모부담수입 총액을 전체 학생수로 나눠 계산했다. 1인당 교육비는 학교알리미에 공시된 학교별 학생 1인당 교육비 자료를 활용한 것이다. 한국영재는 나머지 7개 영재학교와 달리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부) 소속으로 학교알리미 공시대상이 아니다. 한국영재의 교육비 학비는 한국영재가 학교 홈페이지에 공시한 ‘2019년 학교회계 예산서’ 자료를 참고했다.

전국 8개영재학교 중 학생 1인당 학비 대비 교육비를 가장 많이 투자하는 학교는 인천영재(사진)다. 2019학년 예산 기준, 1인당 교육비는 2960만원, 학비는 799만원으로 교육비 학비 차액은 2161만원에 달한다. /사진=인천과학예술영재학교 제공

<영재학교 평균 교육비, 1인당 1906만원.. 인천영재 ‘최다’>
올해 영재학교 1인당 교육비 평균은 1906만원이다. 지난해 평균 1879만원보다 증가했다. 1인당 교육비가 가장 많은 학교는 올해도 인천영재다. 인천영재의 1인당 교육비는 2960만원으로 지난해 2813만원보다 늘었다. 2016학년, 8개영재학교 가운데 가장 마지막으로 개교한 인천영재는 그간 초기투자비용으로 교육비 투자가 많았지만 운영을 거듭하면서 재정도 안정된 것으로 분석된다. 일반적으로 신설 학교들은 초기비용으로 인해 교육비 투자가 많은 편이다.

인천영재에 이어 한국영재(2601만원) 광주과고(2263만원) 경기과고(1888만원) 대전과고(1593만원) 세종영재(1422만원) 대구과고(1315만원) 서울과고(1202만원) 순으로 1인당 교육비가 높다.

<영재학교 평균 학비, 1인당 669만원.. 대구과고 ‘최저’>
올해 영재학교 1인당 학비는 평균 669만원이다. 지난해 668만원보다 소폭 상승했다. 학비는 등록금은 물론 방과후학교활동비 현장체험학습비 기숙사비 등 수익자부담경비를 모두 합한 금액을 말한다. 학비가 가장 저렴한 학교는 대구과고다. 대구과고의 1인당 학비는 564만원으로 지난해 531만원보다는 증가했다. 등록금은 29만원으로 지난해와 동일하지만 수익자부담금이 지난해 502만원에서 올해 535만원으로 상승한 영향이다.

반면 학비가 가장 높은 영재학교는 인천영재다. 인천영재의 1인당 학비는 799만원이다. 지난해 학비 867만원보다는 줄었다. 등록금은 27만원으로 동일한 반면 수익자부담금이 839만원에서 772만원으로 줄면서 전체 학비가 줄었다. 이어 경기과고(736만원) 광주과고(725만원) 대전과고(700만원) 세종영재(632만원) 서울과고(597만원) 한국영재(596만원) 대구과고(564만원) 순으로 학비가 높다.

영재학교 등록금은 서울과고를 제외한 7개영재학교 모두 27만~29만원 수준으로 유사하다. 서울과고만 유일하게 97만원으로 등록금이 높은 편이다. 반면 수익자부담금은 학교별로 격차가 컸다. 수익자부담금이 가장 높은 인천영재는 772만원으로, 가장 낮은 서울과고 499만원과 비교하면 300만원 가까이 차이가 난다. 수익자부담금은 주로 급식비 방과학교활동비 기숙사비 등에 쓰인다.

<‘실질적 교육투자’ 교육비 학비 차액, 인천영재 1위>
인천영재는 학비가 가장 높지만 그만큼 교육비 투자도 상당해 실질적인 교육투자 비용이라 할 수 있는 교육비 학비 차액도 가장 많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1위다. 1인당 교육비는 2960만원, 학비는 799만원으로 교육비 학비 차액은 2161만원에 달한다. 학생교육을 위해 1인당 2000만원 이상을 투자하는 셈이다. 한국영재의 교육투자도 못지않다. 한국영재의 1인당 교육비는 2601만원, 학비는 596만원으로 차액은 2005만원이다. 과기부 소속으로 매년 대규모 교육지원을 받는 영향이다.

이어 광주과고 1538만원(교육비2263만원/학비725만원) 경기과고 1152만원(1888만원/736만원) 대전과고 893만원(1593만원/700만원) 세종영재 790만원(1422만원/632만원) 대구과고 751만원(1315만원/564만원) 서울과고 605만원(1202만원/597만원) 순으로 차액이 높다.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20수능] 수학 "1등급컷 가형 92점 나형 88점 예상"(비상)
  • [단독] 2020수능 만점자 7명 확인.. 외대부고 3명 하나고 1명 포함
  • [단독] 2020수능 만점자 9명 확인.. 늘푸른고 와부고 한영외고 각1명 추가
  • [단독] ‘수시체제’ 고입잣대, 2020서울대 수시1단계 실적...하나고 69명 ‘3년연속’ 정상
  • [단독] 2020서울대 수시 톱50.. 하나고 톱 55명
  • [단독] 2020 서울대 수시 톱100, 하나고 톱 55명.. 대원외 외대부 톱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