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입 대학뉴스
창원대, 정부정책 부합 ‘산학협력 자문단’ 운영한다
  • 김하연 기자
  • 승인 2019.08.13 16:15
  • 호수 0
  • 댓글 0

[베리타스알파=김하연 기자] 창원대학교(총장 직무대리 박희창)는 지난 6일 교육부가 발표한 ‘대학혁신 지원 방안’에 부합하기 위해 사회맞춤형산학협력선도대학(LINC+)사업단을 중심으로 한 ‘산학협력 자문단’의 구성·운영에 나선다고 13일 밝혔다.

또한 창원대는 최근 일본정부의 ‘백색국가 한국 배제’ 결정에 따른 지역 기업체의 애로사항 해소를 지원하기 위해 학내 ‘산학협력 자문단’의 운영은 물론 창원대 해외대학 파견교수 등 국외 인적 네트워크도 적극 활용해 경남지역 산업계를 지원키로 하는 한편 교수회와의 협력을 통한 공동대응도 병행한다.

교육부는 지난 6일 인구구조의 변화와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하는 ‘대학혁신 지원 방안’을 발표하면서 대학이 미래사회·산업수요에 대응하기 위한 ‘대학혁신 4대 정책방향 및 7대 추진과제’를 내놓았다.

창원대는 교육부의 대학혁신 정책방향·추진과제의 하나인 ‘지역인재 양성 혁신체제 구축(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에 발맞추어 LINC+사업단이 ‘2019년 산학협력 자문단’을 구성해 운영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LINC+사업단의 ‘산학협력 자문단’과 함께 창원대 전체 교수회의 풍부한 전문 인력풀로 운용되는 ‘기업지원 교수 자문단’ 구성에 대한 교수회의 제안에 따라 충분히 검토·협의해 추진하고, 이 자문기구들의 연계에 따른 시너지 효과를 통해 산-관-학 협력체제 및 대학의 지역혁신 역할 강화를 모색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창원대 제21대 교수회(의장 류병관) 의장단은 이달 초 경제위기 극복을 위해 모든 교원이 참여하는 ‘기업지원 교수 자문단’ 설립을 제안, 실질적 추진에 필요한 다각적 논의가 진행되고 있다.

창원대 박희창 총장 직무대리는 “교육부의 ‘대학혁신 지원 방안’을 적극 이행하고, 일본의 경제보복에 따른 우리지역 경제와 지역기업체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산학협력 자문단’ 등의 운영에 만전을 기함으로써 창원대가 지역혁신에 앞장서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사진=창원대 제공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여백

김하연 기자  hayeon@veritas-a.com

<저작권자 © 베리타스알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