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입 대학뉴스
영진전문대, 4차 산업혁명 대비 '드론항공전자과' 신설2020학년도 80명 정원 신입생 선발.. 학내 대구경북무인항공교육원(DGUAV)과 연계 교육 실시
  • 나동욱 기자
  • 승인 2019.08.09 09:47
  • 호수 0
  • 댓글 0

[베리타스알파=나동욱 기자] 영진전문대는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한 인력양성을 위해 2020학년도에 '드론항공전자과'를 신설한다고 9일 밝혔다.

80명 정원으로 신설되는 영진전문대 드론항공전자과는 전자공학을 기반으로 항공기의 운항과 관련된 전자장치 설계 및 제작 기술, 항공전자 설비운용기술, 무인항공기 조종 및 응용 등 드론항공전자 분야 전문기술인 양성을 목표로 한다. 기존 전자공학 기초 교육과정을 기반으로 무인기 운용, 제작 및 정비, 무인기 원격탐사, 항공역학, 영상처리기법, 드론을 활용한 다양한 응용 기술들을 융합한 교육과정으로 운영된다.

또한, 지난해 개원한 국토교통부 지정 '영진전문대 산학협력단 부설 대구경북무인항공전문교육원'(이하 DGUAV)과 연계한 특성화 교육도 실시된다. DGUAV의 무인항공 실기 교육장, 모의항공 교육장, 무인멀티콥터 교육 기체, 모의비행 교육장비 등 우수한 실습 시설을 활용,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비한 드론항공전자 분야의 전문기술인을 배출하게 된다.

DGUAV는 무인멀티콥터 지도조종자, 무인멀티콥터 실기평가 조종자 등의 자격을 보유한 무인항공분야의 우수한 교수진을 확보하고 있으며, 무인항공분야 인력양성 기반을 구축한 상태다. 또한, 경북대 스마트드론센터와 안전/편의 서비스용 드론 활성화 국고 사업도 수행하고 있으며, 경북소방본부, 한국교통안전공단과 드론조종자 교육 및 평가교관 양성 교육을 실시하는 등 관련 기관들과 활발한 교류 활동도 펼치고 있다.

최근 정부는 '드론산업발전 기본계획' 발표를 통해 드론산업 규모를 2026년까지 60배로 키운다는 전략을 수립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영진전문대 관계자는 "이러한 정부 정책과 산업 환경을 기반으로 영진전문대 드론항공전자과 전공 학생들은 드론 제작과 어플리케이션 관련 업체, 한국항공우주산업과 한화테크윈 등 항공기 제작 관련 업체,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등 민간항공사 설비운용직, 삼성전자와 LG전자 등 전자정보기기 설계 및 제조관련 업체, 정부 기관(경찰청 경찰항공대, 소방방재청 소방항공구조대 등), 아시아나에어포트, 한국공항 등 항공지상조업 관련 업체, IT관련 벤처기업 창업, 경비행기업체, 헬기운용업체, 조종사교육원, 방송국 등 다양한 진로의 길이 열려 있다"고 말했다.

드론항공전자과에서 취득할 수 있는 자격증은 무인멀티콥터 조종자 자격증, 무인멀티콥터 지도조종자 자격증, 항공정비사, 항공산업기사, 전자산업기사, 무선설비산업기사 등 다양하다.

영진전문대 학생들이 드론 실습 교육을 받고 있다. /사진=영진전문대 제공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여백

나동욱 기자  moai@veritas-a.com

<저작권자 © 베리타스알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동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