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석대 김경태 학생 제보로 실종 유아 가족 품으로
상태바
우석대 김경태 학생 제보로 실종 유아 가족 품으로
  • 김하연 기자
  • 승인 2019.08.06 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리타스알파=김하연 기자] 우석대학교에 재학 중인 김경태(기계자동자공학과 3년) 학생의 신속한 제보로 실종 유아가 가족 품으로 돌아와 화제다.

김경태 학생은 지난달 27일 보령시 동대동의 한 마트에서 아르바이트하던 중, 아이를 찾아 헤매는 보호자로부터 인상착의를 듣고 기억을 되살려 실종 유아를 찾는 데 결정적 역할을 했다.

보령경찰서의 초동수사도 빛났다. 신고를 받고 마트에 도착한 경찰은 김경태 학생과 보호자의 제보와 신속히 CCTV를 확인하고 마트 인근 아파트에서 실종 유아와 함께 있는 유괴 여성을 검거했다. 이 여성은 경찰 조사 결과 조현병 이력이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보령경찰서는 결정적 제보로 실종 유아를 찾는 데 수훈을 세훈 김경태 학생에게 표창을 수여 할 예정이다.

김경태 학생은 “유아가 한 여성과 자연스럽게 손잡고 마트를 나가면서 가족인 줄 알았다”라며 “보호자로부터 유아의 인상착의를 듣고 유괴 현장을 목격했음을 직감해 제보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이번 사건은 자칫 내 일이 아니라며 무관심으로 일관했다면 미궁으로 빠질 수 있었으며, 김경태 학생의 침착하고 적극적인 대응이 빛을 발했다.

김경태 학생은 평소에도 우석대학교 유스JC동아리 회장을 맡아 사회적 약자와 소외계층을 대상으로 선행을 베풀고 있다.

사진=우석대 제공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20 7월 모의고사] 수능과 다른 '출제범위'.. 수학 과탐Ⅱ
  • [2020 7월 모의고사] ‘만만치 않았다’.. 국86점 수(가)84점 수(나)76점
  • 2022의대정원 3400명 '역대최대'되나.. 2022부터 10년간 4000명 확대추진
  • [2020 7월 모의고사] 지난 2년간 등급컷 어떻게 나왔나
  • 2021 서울대 학종 안내 완결판.. 학종 가이드북 공개 “넓고 깊게 학습하라”
  • 2021수능 "난도 조절 못한다" 유은혜 .. 6월모평 재학생/재수생 격차 예년 비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