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가톨릭대 응용과학대, 양산고서 4차 산업혁명 체험 프로그램 진행
상태바
부산가톨릭대 응용과학대, 양산고서 4차 산업혁명 체험 프로그램 진행
  • 김하연 기자
  • 승인 2019.07.19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리타스알파=김하연 기자] 부산가톨릭대(총장 신호철) 응용과학대학 소속 소프트웨어학과와 컴퓨터공학과는 지난 7월 17일 양산고서 열린 ‘2019 하계 SW공학 융합 체험캠프’에 참가해 ‘4차 산업혁명시대 요소기술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해 큰 호응을 얻었다.

경상남도교육청 지정 SW공학 융합교과중점학교인 양산고에서 부산가톨릭대 재학생들은 직접 개발한 소프트웨어를 체험하는 프로그램을 운영했다. 소프트웨어학과는 AI(인공지능) 분야에 해당되는 ‘VR과 AI 기술을 결합한 시각장애 훈련 및 체험’ 등 4개 코너, 컴퓨터공학과는 SH(스마트 헬스케어) 분야인 ‘UWB 레이더를 이용한 비접촉 생체신호 측정’ 등 3개 코너를 운영했다.

프로그램을 총괄한 원성현 응용과학대학장은 “소프트웨어 개발 인력이 절대적으로 부족한 상황에서 경상남도교육청이 양산고를 SW공학 융합교과중점학교로 지정한 것은 매우 잘한 일이다”고 하며 “4차 산업혁명시대에 우리나라의 미래를 보장할 수 있는 가장 중요한 기술은 융합 소프트웨어 기술이다”며 강조했다. 소프트웨어학과 체험을 지도한 이영우 교수는 “콘텐츠는 미래 산업 중 가장 중요한 아이템이며, 우수한 학생들이 소프트웨어학과로 많이 진학해 IT 강국의 진면목을 보여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체험에 참가한 한 학생은 “오늘 체험한 헬스케어와 접목된 소프트웨어 기술은 매우 흥미로웠으며, 대학에 진학할 때 소프트웨어 개발 관련 기술을 배울 수 있는 학과를 고려하고 있는 입장에서 이번 체험은 매우 유익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소프트웨어학과는 올해 2월까지 지방대학특성화사업(CK-I)으로 3년간 20억 원을 지원받아 소프트웨어와 헬스케어를 접목하는 융합 인재 양성을 위해 교육 여건을 대폭 개선한데 이어 지난 18일, 사회맞춤형 산학협력 선도대학(LINC+) 육성사업의 일환으로 바이오헬스 데이터 사이언스 융합전공이 선정돼 3년간 15억 원을 지원받는다. 또한 컴퓨터공학과도 사회맞춤형 산학협력 선도대학(LINC+) 육성사업으로 데이터유통 안전관리 융합전공을 운영, 3년간 6억원을 지원받는다.

사진=부산가톨릭대 제공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21 전형변화 주목.. 고려대 수능최저 미적용 학종 신설
  • [2020정시경쟁률] 서울대(마감전날) 0.58대1.. 43개 미달
  • [2020정시경쟁률] 상위15개대 5.29대1 ‘2년연속 하락’.. 중앙대 9.88대1 ‘최고’
  • [2021대입잣대] 상위15개대 평균 취업률 68.5%.. 성대 77% ‘3년연속 최고’, 한대 인하대 톱3
  • 대학기숙사 놓치면, 공공부문 기숙사.. 모집기간 확인해 결정 '서둘러야'
  • [2020정시]'마지막 합격 찬스'..남은 입시 일정 체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