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육 교육뉴스
교육공무원 꿈꾸는 학생들, 충북교육청에서 직업 체험해요
  • 김하연 기자
  • 승인 2019.07.16 16:25
  • 호수 0
  • 댓글 0

[베리타스알파=김하연 기자] 충청북도교육청이 교육공무원을 꿈꾸는 고등학생 14명을 대상으로 7월 16일 도교육청 내에서 ‘2019년 상반기 충청북도교육청 진로·직업체험의 날’ 행사를 진행했다고 이날 밝혔다. 

도교육청은 학생들이 희망하는 진로와 직업을 탐색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자 연 2회 ‘진로·직업 체험의 날’을 운영하고 있다. 올해 상반기에는 부교육감과의 만남시간과 더불어 7개 부서(공보관, 정책기획과, 예산과, 학교혁신과, 미래인재과, 총무과, 행정과) 멘토 7명이 참여했다.

이 프로그램은 멘토 1명에 2명의 멘티가 같이 활동하는 진로체험으로, 일터의 조직, 인력구성, 부서 기능 설명, 현장 여건에 따라 보조 업무를 진행해 보는 등 단순 견학이 아닌 실질적인 업무 체험이 되도록 구성됐다. 멘티들은 멘토에게 직종에 대한 로드맵이나 직업 여건 등 궁금한 점에 대해 미리 준비한 내용으로 궁금증을 해소했다.

특히 이 날 행사에는 홍민식 충청북도부교육감이 직접 멘토로 참여해 학생들의 진로에 대한 궁금증과 부교육감의 직무와 정책에 대한 견해 등을 함께 이야기하는 시간도 마련됐다.

멘티로 참가한 학생은 “교육공무원의 역할이 많은 분야로 세분화되어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고, 현재 나에게 가장 필요하고 현실적인 조언을 해주시고 격려해 주셔서 꿈에 대한 확신을 갖게 되었다”고 말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학생들의 진로탐색을 지원하기 위한 체험이 더욱 확대되어, 공공기관, 기업체, 개인사업장 등의 일터로 확산되기를 희망하며, 진로체험을 할 수 있는 곳이 사회 전반에 조성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사진=충북교육청 제공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여백

김하연 기자  hayeon@veritas-a.com

<저작권자 © 베리타스알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