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취업 취업뉴스
직장인 선정 여름철 꼴불견 근무복장?
  • 신승희 기자
  • 승인 2019.07.12 07:44
  • 호수 0
  • 댓글 0

[베리타스알파=신승희 기자] 여성 직장인의 노출 심한 복장, 남성 직장인의 땀 냄새 등 악취 나는 옷이 여름철 꼴불견 근무복장으로 꼽혔다. 여름철 직장인의 반바지 착용에 대해서는 찬성한다는 의견이 많았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직장인 1350명을 대상으로 '여름철 근무복장' 설문조사를 실시하고 결과를 12일 밝혔다.

먼저 '꼴불견이라고 생각하는 여름철 근무복장이 있냐'는 질문에 전체 응답자의 81.1%가 '그렇다'고 답했다. 이들 응답자들은 여름철 남성 직장인의 꼴불견 근무복장으로 '땀 냄새 등 악취 나는 옷(41.9%)'을 꼽았다. 다음으로 '맨발에 구두(40.7%)'와 '민소매 복장(24.1%)' '반바지 착용(관리하지 않아 덥수룩한 다리털 노출)(22.4%)' '다듬지 않아 지저분한 수염(16.5%)' 등도 여름철 남성 직장인의 꼴불견 근무복장으로 꼽혔다(*복수응답).

여성 직장인의 여름철 꼴불견 근무복장 1, 2위는 '노출이 심한 복장(60.3%)'과 '너무 꽉 끼는 옷(35.1%)'이 차지해 남성 직장인과 차이를 보였다. 이외에 '땀 냄새 등 악취 나는 옷(35.0%)'과 '드레스 등 너무 화려한 복장(14.3%)' '레깅스 착용(10.1%)' 등이 상위권에 올랐다(*복수응답).

여름철 근무복장으로 반바지를 착용하는 것에 대해서는 찬성한다는 입장이 많았다. 잡코리아 조사 결과, 남성 직장인의 반바지 착용을 찬성한다는 응답은 61.0%, 여성 직장인의 반바지 착용을 찬성한다는 답변은 68.5%로 모두 과반수 이상을 기록했다. 그러나 재직 중인 회사에서 '반바지 착용이 가능하다'는 답변은 50.2%였고, 35.9%는 '반바지 착용이 불가능'한 것으로 조사됐다. 업종별로 살펴보면 ▲문화/예술/디자인(59.0%) ▲판매/유통(58.8%) ▲IT/정보통신(57.0%)업이 '반바지 착용이 가능하다'는 답변이 높았다. 반면 ▲의료/제약(50.0%)과 ▲제조/생산/화학(46.0%)업의 경우 '반바지 착용이 불가능'하다는 답변이 높은 업종들이었다.

반바지 착용이 불가능하다고 답한 응답자들은 '회사 분위기 상 반바지 착용이 불가능하다(39.7%)' '회사에서 지급하는 근무 유니폼을 입어야 한다(22.5%)' '해당 직무 특성 상 불가능하다(근무 시 안전수칙 등 때문)(21.9%)' '지금까지 입은 사람이 소수 혹은 아무도 없다(21.1%)' 등을 그 이유로 꼽았다(*복수응답).

설문에 참여한 직장인들의 여름철 근무복장 규정을 조사한 결과, 자율(완전 자율)복장으로 근무한다는 답변이 30.8%로 가장 많았다. 반바지나 슬리퍼 등 특정 복장을 금하는 부분 자율복장으로 근무한다는 답변이 30.4%의 근소한 차이로 2위였고, '유니폼 등 근무복을 착용(19.0%)'한다는 답변과 '비즈니스 캐쥬얼(14.4%)'을 착용한다는 답변이 뒤를 이었다.

*자료=잡코리아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여백

신승희 기자  pablo@veritas-a.com

<저작권자 © 베리타스알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승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