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학협력 초기모델’.. ‘학교기업 지원사업’ 워크숍 개최
상태바
‘산학협력 초기모델’.. ‘학교기업 지원사업’ 워크숍 개최
  • 권수진 기자
  • 승인 2019.07.10 0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말 3단계 사업 개편안 발표 예정

[베리타스알파=권수진 기자] 산학협력 초기 모델로 연구 성과의 산업 이전을 촉진해온 ‘학교기업 지원사업’이 최종연도를 맞이한다. 교육부는 2단계 ‘학교기업 지원사업’의 최종연도를 맞아 ‘2019 학교기업 워크숍’을 연다고 10일 밝혔다. 워크숍에서는 제도 안착 과정과 학교기업의 직업교육 혁신 및 산학협력 활동 등 현장 사례가 소개된다.

학교기업은 학교의 기술과 연구 성과를 직접 사업화하거나 용역형태로 산업현장과 유사한 실무에 적용하는 교육모형으로, 학생에게는 다양한 직무경험과 현장성 높은 실습 교육을 제공하고 영세 지역산업체에는 제품개발 및 애로 기술 지도를 지원하며 학교기업 운영수익은 교육활동에 재투자함으로써 교육투자의 선순환을 도모하는 제도다. 

교육부 관계자는 “20004년 최초 60개 학교기업이 설립해 현장실습생 1673명, 매출액 27억원을 기록했던 것에서, 현재 220여개 학교기업이 설치/운영중이며 참여 학생 수와 매출액도 각 15배, 20배 이상 성장했다”고 밝혔다. 교육부는 현재 3단계 학교기업 지원사업 개편안을 마련중이며, 현장 의견수렴 과정을 거쳐 올해 말 개편방향을 발표할 예정이다.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20수능] 수학 "1등급컷 가형 92점 나형 88점 예상"(비상)
  • [2020수능] 국어 답지
  • 2021 의대선발 ‘역대 최대’ 2977명..강원대 의대전환 확정
  • 2020 US뉴스 세계대학순위.. 서울대 성균관대 KAIST 고대 연대 톱5
  • 가장 많이 챙기는 데이는 빼빼로데이, 과연 당신의 생각은?
  • 2019 전국자사고 의대진학률 11.9%.. ‘의대 입시통로 아니라 학교별 특성 뚜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