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대입잣대] ‘창업1위’ 한양대..고대 건대 동대 성대 톱5
상태바
[2020대입잣대] ‘창업1위’ 한양대..고대 건대 동대 성대 톱5
  • 권수진 기자
  • 승인 2019.07.02 15:1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대 '3관왕'눈길..창업강좌/학생창업수/동아리

[베리타스알파=권수진 기자] 청년실업의 대안으로 대학 창업지원이 확대되는 가운데, 지난해 상위16개대(건국대 경희대 고려대 동국대 서강대 서울대 서울시립대 성균관대 숙명여대 연세대 이화여대 인하대 중앙대 한국외대 한양대 홍익대) 기준 창업강좌수가 가장 많았던 곳은 한양대였다. 한양대는 지난 한 해 창업동아리, 창업경진대회, 창업캠프 수도 가장 많았던 데다 학생 창업자 수도 최다를 기록해 창업분야 지표에서 두각을 드러냈다. 

정부가 2022년까지 5000개로 늘리기로 목표한 학생 창업기업은 한양대가 55개를 창업했고 창업자 수는 70명이었다. 고려대가 34개(40명), 건국대가 25개(30명)로 톱3를 차지했다. 상위16개대를 기준으로 할 경우 대학당 평균 19.5명의 학생들이 16.4개 기업을 창업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학알리미가 6월 공시한 ‘학생의 창업 및 창업지원 현황’에 따르면 학생창업기업은 재적 학생과 졸업생이 설립한 기업으로, 올해 공시는 2018년 4월1일 기준 재적학생 및 2018년 2월, 2017년 8월 졸업자가 지난 한 해 창업한 수가 기준이다. 

한양대의 창업강좌수는 262개로, 2위로 뒤따른 경희대(146개)의 2배에 육박했다. 상위16개대 기준 평균 창업강좌수는 79.9개였고 평균 이수자수가 3416.7명이었다. 전년 55.3개, 2993.2명과 비교하면 대폭 늘어난 수치다. 창업강좌는 대학알리미 ‘창업교육 지원 현황’에 따른 자료로, 대학의 기업가 정신과 창업역량 배양을 목적으로 개설된 학점이 부여되는 정규 교육과정을 의미한다. 교과목명에 창업과 관련된 키워드가 포함돼야 한다. 창업강좌수는 교양과목으로 개설된 강좌와 전공과목으로 구분 공시된 강좌수를 합했다. 강좌는 이론형 과목과 실습형 과목으로 세분화된다. 이론형은 수업내용의 절반이상이 창업이론 등 창업 일반에 관한 내용을 포함하도록 편성된 반면, 실습형은 수업내용의 절반이상이 구체적인 사업 아이템을 중심으로 사업계획서 작성, 조별 모의창업 실습, 시제품 개발 등의 실습을 하는 내용을 포함하도록 편성된 교과목이다. 자료 기준일은 2018년 3월1일부터 2019년 2월28일까지다.

대학알리미가 6월 공시한 '학생의 창업 및 창업지원 현황', '창업교육 지원 현황' 등을 분석한 결과 상위16개대 기준 한양대가 두드러졌다. 학생창업기업이 가장 많았던 데다 창업강좌수도 톱이었다. /사진=한양대 제공

<학생창업.. 한양대 70명 ‘1위’.. 고대 건대 순>
창업교육의 결과물이라 할 수 있는 학생 창업기업이 가장 많은 대학은 상위16개대 기준 한양대였다. 한양대는 지난해 학생 창업자 70명이 55개 기업을 창업했다. 약 2억원의 자본금으로 5억원의 매출을 달성했다. 

한양대는 최고경영자(CEO) 양성의 요람으로 명성이 높은 곳이다. 한국기업데이터 자료에 따르면 2018년 12월 기준, 한양대 출신 CEO가 운영하는 기업 수는 1만213개로 국내대학 중 가장 많았다. 스타트업(설립 7년 미만 기업) 분야에서도 강세다. 한양대 동문이 대표로 재직 중인 기업은 2153개로 역시 국내대학 1위였다. 서울대 연세대에 이어 올해 기준 코스닥상장법인 CEO를 가장 많이 배출한 대학 톱3에 들기도 했다. 

500대 기업 CEO출신 대학에서도 한양대는 4위에 올랐다. 기업성과평가사이트인 CEO스코어가지난해 여름 분석한 자료에 의하면, 국내 500대 기업 341개사 중 서울대 출신이 104명으로 가장 많았고, 고려대 53명, 연세대 41명, 한양대 22명, 성균관대 18명 순이다. 100대 기업 CEO 출신대학 분석에서도 한양대 출신이 서울대 고려대 연세대 다음으로 많았다. 

한양대 대표적 창업지원 방법으로는 ‘코맥스 스타트업 타운’ ‘247 스타트업 돔’의 공간 마련과 ‘글로벌 창업 지원’ ‘창업 버스킹’의 행사 개최를 들 수 있다. 코맥스 스타트업 타운은 대학과 한양 동문 벤처기업가들이 혁신적인 창업인재 양성을 위해 조성한 개방형 창의 공간이다. 247 스타트업 돔은 학생 창업기업의 발굴과 지원을 위해 지난해 3월 문을 연 국내최초 창업전용 기숙사다. 하루 24시간 일주일 내내 창업을 꿈꾸는 이들을 지원한다는 의미를 지닌 ‘247 스타트업 돔’은 한양대만의 차별화된 창업 지원 플랫폼이다. 글로벌 창업지원도 활발하다. 한양대는 지난해 8월, 세계 첨단사업의 중심지인 미국 실리콘밸리에서 실리콘밸리 한인회와 업무협약을 체결해 실리콘밸리 한인 창업가와 한양대 학생/스타트업 간 비즈니스 및 기술 협력, 실리콘밸리와 한국 기술창업자 간 상호 교류 및 창업 지원, 창업 캠프, 창업 경진대회 등 프로그램 공동 개최를 실시하기로 했다.

한양대에 이어 고려대 창업자 수가 두 번째로 많았다. 40명의 학생이 34개 기업을 창업했다. 창업기업이 고용한 인원은 49명으로 상위16개대 중 가장 많았다. 고려대는 최근 창업 관련 정부 재정지원사업에 잇따라 선정되기도 했다. 중소벤처기업부가 주관하는 2019 초기창업패키지 사업으로 10개월간 총 20억1000만원, 과학기술일자리진흥원이 주관하는 대학기술경영촉진사업(TMC)으로 2021년까지 18억원을 지원받게 됐다. 그 외에도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발표한 2018년 국가연구개발 창업분야 최우수 기관, 2018 산학협력 EXPO에서 ‘창업교육 우수대학’으로 선정되는 등 창업 기업 육성 기반을 다져가고 있다. 

건국대는 30명의 학생이 25개 기업을 창업해 톱3였다. 건대는 중소벤처기업부가 주관하는 창업선도대학 육성사업에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5년연속 선정되기도 했다. 지난해 사업 선정으로 5년간 총 92억원을 지원받으면서 소속대학 구성원 뿐만 아니라 지역 내 기관과의 협업을 통해 창업지원에 관한 지역거점 대학으로서의 역할을 수행하게 됐다. 건국대는 2014년 처음 창업선도대학으로 선정된 이후 매년 청소년과 대학생을 대상으로 창업캠프를 열고 있다. 창업동아리 발굴/지원, 대학생 창업교과목 개설, 창업기업 인턴십 운영, 창업장학금 지급 등 대학생들의 창업마인드 제고와 창업활동 지원을 위한 교내 창업생태계 조성에도 앞장서고 있다.

톱3에 이어 동대 창업자수 23명(창업기업 20개), 성대 22명(21개), 경희대 19명(14개), 연대 18명(16개), 숙대 17명(14개), 홍대 16명(12개), 서울대 15명(13개), 중대 15명(13개), 시립대 12명(11개), 인하대 6명(6개), 서강대 4명(4개), 외대 3명(3개), 이대 2명(2개) 순이었다.

<창업강좌 많은 대학도 한양대.. 경희대 홍대 톱3>
창업자수가 가장 많았던 한양대는 창업강좌수 면에서도 톱이었다. 지난해 262개의 창업강좌를 운영해 8490명이 이수했다. 이론형 강좌 236개, 실습형 강좌 26개로 각각 최다였다. 한양대는 2016년 67개, 2017년 55개에서 대폭 늘어난 특징이다. 이론형 강좌수의 확대폭이 특히 컸다. 

상위16개대 평균 강좌수는 79.9개로, 2016년 48.8개, 2017년 55.3개에 이어 꾸준한 증가세다. 이수자 규모 역시 확대됐다. 지난해 이수자는 평균 3416명으로 2016년 2571명, 2017년 2993명에서 늘었다. 

한양대 뒤를 이어 경희대 146개(5653명), 홍대 131개(3246명), 중대 110개(5856명), 외대 96개(5816명), 연대 90개(2956명), 성대 88개(3718명), 인하대 70개(5131명), 건대 57개(4483명), 고대 56개(1443명), 동대 54개(3853명), 숙대 40개(1050명), 시립대 30개(925명), 이대 22개(1143명), 서강대 17개(591명), 서울대 10개(313명) 순이었다. 

강좌수가 가장 많았던 한양대도 실습형 과목은 26개에 그친 가운데, 이론형 과목 대비 실습형 과목수가 많은 편인 곳은 연대(22개) 인하대(23개) 숙대(22개) 등이었다. 

<창업동아리 한양대 ‘175개’.. 건대 고대 순>
창업동아리, 창업경진대회, 창업캠프 등 비교과를 통한 창업활동 역시 한양대가 압도적이었다. 지난해 창업동아리는 175개를 운영하면서 2위의 건대(70개)보다도 2배를 넘겼다. 고대(66개) 숙대(61개) 경희대(52개) 연대(51개) 성대(43개) 동대(36개) 서울대(26개) 시립대(24개) 홍대(23개) 중대(22개) 외대(19개) 이대(7개) 인하대(5개) 서강대(1개) 순이었다.

창업캠프 규모도 한양대가 31회였고 나머지 대학은 10개 미만에 그쳤다. 동대 성대(각9회), 건대 서울대(각7회), 이대(6회) 경희대(4회) 중대(3회) 서강대 시립대 숙대 연대 외대 홍대(각2회), 인하대(1회) 순이었다.  

창업경진대회는 한양대(18개)에 이어 고대 인하대(각7개), 성대(6개), 건대 동대 이대(각5개), 경희대 서울대 중대 홍대(각4개), 연대(3개), 시립대 외대(각2개), 서강대 숙대(각1개) 순이었다.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leonard 2019-07-03 04:01:03
한국사와 세계사와의 연계는 가장 옳은 정답. 한나라이후 세계종교로 동아시아의 정신적 지주로 자리잡아온 유교전통.

해방후 유교국 조선.대한제국 최고 대학 지위는 성균관대로 계승, 제사(석전)는 성균관으로 분리. 최고 제사장 지위는 황사손(이 원)이 승계. 한국의 Royal대는 국사에 나오는 최고 교육기관 성균관의 정통을 승계한 성균관대. 그리고 세계사를 반영 관습법적으로 교황윤허 서강대. http://blog.daum.net/macmaca/2575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20수능] 수학 "1등급컷 가형 92점 나형 88점 예상"(비상)
  • [단독] 2020수능 만점자 7명 확인.. 외대부고 3명 하나고 1명 포함
  • [단독] 2020수능 만점자 9명 확인.. 늘푸른고 와부고 한영외고 각1명 추가
  • [단독] ‘수시체제’ 고입잣대, 2020서울대 수시1단계 실적...하나고 69명 ‘3년연속’ 정상
  • [단독] 2020서울대 수시 톱50.. 하나고 톱 55명
  • [단독] 2020 서울대 수시 톱100, 하나고 톱 55명.. 대원외 외대부 톱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