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육 교육뉴스
대학교수들 "교육위기 주범 교육부 폐지해야"..한국대학교수협의회 출범'국가가 가중시킨 교육현장 혼란 불안 해결 최선'
  • 유수지 기자
  • 승인 2019.06.21 17:59
  • 호수 310
  • 댓글 1

[베리타스알파=유수지 기자] 교육현장의 회복과 대학의 자율을 기치로 내건 전국 대학교수들의 협의체가 출범했다. 21일 한국대학교수협의회(한교협)는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창립대회(출범식)를 열고 기념 세미나를 실시했다. 특히 현장에서 한교협은 최근 교육현장의 위기는 고등교육을 지나치게 규제, 통제, 간섭하는 교육부의 책임이라고 지적하며 교육부가 폐지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 한교협 소속 교수는 “교육부는 정권마다 ‘전 정권 지우기’ 차원에서 교육정책의 방향을 손바닥 뒤집듯 변경해온 것은 물론, 대학에 전형 비율을 강제하는 등 대학의 자율성을 심각하게 침해해왔다”라며 “특히 최근에는 사상 첫 사립대 대규모 종합감사를 예고하며 사학 길들이기에 나섰다. 더 이상 대학과 학문의 자유를 훼손하는 교육부의 관치행정을 두고 볼 수 없어 책임과 소명의식을 가지고 협의회를 설립했다. 그동안 국가주도 교육이 가중시킨 교육현장의 혼란과 불안을 해결하기 위해, 정책적 대안 마련/제시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설명했다. 

한교협의 공동대표에는 고려대 홍후조 교수와 KAIST 성풍현 교수, 중부대 최태호 교수 등 8명이 선임됐다. 현재 회원은 3000명 수준이며 연말까지 1만명을 목표로 하고 있다. 한교협은 앞으로 대학입시 자율화 방안과 대학 자율화 트렌드 지수 결과 등을 자체 연구해 발표할 계획이다. 민간주도 '한국미래교육위원회'를 함께 설립해 미래교육 비전도 제시하겠다고 밝혔다. 

대학의 자율과 교육현장의 회복을 기치로 내건 전국 대학교수들의 협의체가 출범했다. /사진=한국대학교수협의회 제공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여백

유수지 기자  sj@veritas-a.com

<저작권자 © 베리타스알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수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