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6월 모의고사] 한국사 사탐 "작년 수능 비해 평이"(대성)
상태바
[2019 6월 모의고사] 한국사 사탐 "작년 수능 비해 평이"(대성)
  • 김경 기자
  • 승인 2019.06.04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리타스알파=김경] 4일 시행중인 2019 6월 모의고사(2020학년 수능대비 6월 모의고사,이하 6월모평)의 한국사영역과 사회탐구영역이 작년 수능 대비 비교적 평이한 수준으로 출제됐다는 분석이 나왔다. 대성학원 대성마이맥(이하 대성)은 오후4시39분 이같은 분석자료를 내놨다.

이영덕 대성학력개발연구소장은 이번 6월모평 한국사/사탐에 대해 "2019 수능의 틀을 유지하면서 교육과정의 중요한 요소들을 반영하여 출제되었다. 문제의 내용은 2019 수능에 비해 비교적 평이한 수준이었다. 이번에 실시된 모의평가부터는 사탐 과목의 표지와 문제지에 과목별로 색인 표시를 한 점이 특이하였다"고 분석했다.

이 소장에 의하면, 한국사는 선지들을 여러 시대로 분포해놓아 사건의 시기만 대략적으로 파악해도 풀 수 있었고, 자료 역시 원사료보다는 삽화, 설명글 형식으로 구성되어 평이한 수준이었다. 단, 정치사뿐 아니라 학생들이 생소하게 느낄 사회 경제사 부분도 출제되어 타당도와 난이도를 높였다. 특히 3.1 운동 문제의 경우, 시사성 있고 역사적으로 중요한 의미를 가지는 주제이면서 수능에 반드시 출제되는 근현대사 인물 문제 유형으로 출제되어 주목되었다.

생활과 윤리는 새로운 유형과 형태의 문제가 시도되었다. 니부어의 입장에서 세 사람의 행위를 평가하는 입장을 물어보는 문제는 새로운 유형이었고, 환경윤리 단원에서는 각 사상가들의 비판 내용을 서로 확인해보도록 구성한 새로운 형태의 그림 문제가 출제되었다. 윤리와 사상은 지난 수능의 출제 경향과 유형에 충실하였으며, 사회사상의 비중이 조금 높은 편이었다. 사단 칠정론에서는 ‘도덕 감정’과 ‘일반 감정’이 제시되었고, 정치적 자유주의를 언급한 문항도 출제되었다.

한국 지리는 기존 수능 및 평가원 모의고사에서 출제한 문항과 비슷한 유형으로 출제되었다. 인문지리와 자연지리 모두 평소 빈출주제가 다수 출제 되었으며, 난이도는 지난 수능과 비슷하거나 다소 쉬웠다. 세계 지리 역시 빈출 주제로 구성되었으며, 기존 수능 및 평가원 문제 유형과 유사한 형태가 많아 난이도가 높지 않았다. 다양한 지도 표현 및 그래프를 분석하는 문항들은 기존에도 어려움이 있으므로 익숙해지는 것이 중요하다. 

동아시아사는 관계사적 특성을 살린 문제들의 비중이 기존보다 줄어들었고, 공통된 주제의 동아시아 각국의 역사를 파악하는 주제사적 특성의 문제들이 주로 나와 크게 까다롭지 않았다. 다만 일부 문항에서는 사건들의 시기를 정확히 알아야 풀 수 있는 문제나 자료 파악이 어려운 문항들이 보였다. 세계사는 기존과 동일하게 각 국가, 인물, 시대를 묻는 문제들로 나왔고, 평이한 주제들로 출제되어 까다롭지 않았다. 자료 역시 풀 수 있는 단서들이 충분히 제시되었다. 그러나 학생들이 생소하게 느낄 지역의 역사와 현대 경제 문제가 출제되고 동시대 각국의 사건들 시기 순서 파악 문제가 나와 난이도를 높였다.

법과 정치는 전체적으로 평이한 문제들이 대부분이었으나 변별력을 위한 까다로운 문항이 포함되었고, <보기>로 제시되는 합지형 문제 비중이 줄어들었다. 20번은 두 가지 서로 다른 방식의 계산을 통해 시기별 정당 제도의 변화를 파악하고 분석하는 문제로 새로웠다. 경제는 기본에 충실한 문제들이 많았으나 까다롭고 독특한 문제들이 포함되었다. 20번 합리적 선택에 대한 문제는 유형의 변화를 시도하여 새로웠다. 짜장면과 짬뽕 선택의 편익과 기회비용, 해외 호텔 숙박비 결제를 위한 환율 분석 등 실생활과 밀접한 사례를 통한 문제들이 출제되었다. 사회․문화는 까다롭게 출제되던 자료 분석형 문제의 난이도는 다소 낮아지는 경향을 보였으나 꼼꼼한 분석이 필요하였으며, 선지의 길이가 3~4줄로 길어지는 유형의 문제가 등장하였다. 문화 요소에 대한 문제에서는 생체 정보 등을 이용한 간편 결제 서비스 및 1인 방송의 확대 등의 소재들이 제시되었다.

2020수능까지 향후 한국사/사탐 학습대책에 대해 이영덕 소장은 "한국사 영역은 학생들의 학습 부담을 줄이기 위해 주제별로 시기마다의 핵심 내용들로만 출제되었다. 따라서 한국사 핵심 주제들을 뽑아보고, 그 주제와 관련한 각 시기별 역사적 내용들을 그 흐름 및 변천 과정과 함께 이해하고 정리해두는 것이 필요하다. 사회탐구 영역의 과목들은 전체적으로 수능과의 연계를 반영한 참고서나 교재, 모의고사 문제 등을 풀어보면서 실전 적응력과 대처 능력을 기르는 학습 전략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19 10월 모의고사] 10월학평 등급컷 2년간 어떻게 나왔나
  • [2019 10월 모의고사] ‘충격의 수(나)’ 예상1등급컷 75점, 최근 3년간 ‘최저’.. 국94점 수(가)92점
  • 2021 의대선발 ‘역대 최대’ 2977명..강원대 의대전환 확정
  • 2020 US뉴스 세계대학순위.. 서울대 성균관대 KAIST 고대 연대 톱5
  • [2019 10월 모의고사] 등급컷 이투스 발표.. 국94점 수(가)93점 수(나)75점
  • 가장 많이 챙기는 데이는 빼빼로데이, 과연 당신의 생각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