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수시특집] 위상급등 ‘삼성효과’ 넘어선 성균관대
상태바
[2020수시특집] 위상급등 ‘삼성효과’ 넘어선 성균관대
  • 김경 기자
  • 승인 2019.06.03 09:41
  • 호수 30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속적 투자로 세계톱100 진입

[베리타스알파=김경 기자] 미래 열어갈 ‘글로벌 초일류 대학’ 겨냥
연구비 수주, 연 4200억원.. 대학랭킹 ‘아시아톱10 달성’

성균관대를 거론할 때 삼성재단을 빼놓을 수 없다.1996년 삼성재단이 성대 운영에 참여한 이후 성대의 입결과 위상은 역동적으로 급성장했기 때문이다. 성균관대는 삼성재단의 든든한 지원을 바탕으로 교육과 연구 전반에 걸쳐 비약적인 성장을 이뤄냈다. 삼성서울병원은 성균관대의대가 최고 수준의 의대로 도약하는 배경이 됐고, 삼성디자인학교는 성균관대와 디자인융합교육을 함께하며 디자인분야 융합교육프로그램의 개발과 차세대 글로벌인력 양성을 돕는다. 인재육성에 중점을 둔 재단의 기동력을 발판으로 성균관대는 ‘삼성 취업’을 내건 특성화학과의 대대적 신설을 통해 우수인재를 끌어 모았다. 특성화학과의 신설은 성균관대 전체 인풋의 질적 향상을 견인, 우수인재가 입학하고 졸업하는 선순환 구조를 강화시켰다. 효율성을 극대화한 삼성재단의 연구지원은 연 4200억 연구비 수주의 성과로 이어졌고, 성균관대의 역량을 세계 TOP100(THE세계대학평가), 아시아 TOP10(THE아시아대학평가) 위로 격상시킨 결과를 냈다. 초일류 그룹을 지향하는 삼성의 가열찬 취업강화 지원은 성대의 취업률을 상위권대학 1위 자리를 고수하게 만들었다. ‘1등 삼성’을 등에 업고 최근 부상하고 있는 성균관대의 여러 경쟁력의 단초로, 이미 ‘진정한 글로벌 초일류 대학’을 실현하겠다는 포부가 가시화하고 있는 셈이다.

성균관대는 96년 삼성재단의 운영참여 이후 23년간 괄목성장을 일궈왔다. 2018년 기준, 세계TOP100 안, 아시아TOP10 안으로의 진입을 달성했다. 사진은 성균관대 인문사회과학캠퍼스. /사진=성균관대 제공

<국제적 위상 급등.. 대학평가 순위 급상승>
23년 간 이어온 삼성재단의 전폭지원 아래 학제 체질개선, 교수 연구력 향상, 시대를 앞서가는 선도적 교육프로그램 운영, 취업률 1위 유지에 입결의 상승까지 괄목성장한 성균관대. 성균관대를 바라보는 대내외적 시각은 이미 달라지고 있다. 세계대학 랭킹에서 한국을 넘어 세계 대학과 당당히 어깨를 겨루는 위치에 올라서며 격동의 위상 상승의 결과를 입증하고 있는 것이다.

세계대학평가의 양대산맥이라 일컫는 THE세계대학평가와 QS세계대학평가에서 성균관대는 국내 최상위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2018 THE세계대학평가에선 세계 82위를 기록, 서울대에 이은 국내 2위에 자리했다. 국내 종합사립대 가운데는 1위다. 2016 평가에서 137위를 기록한 걸 감안하면 최근 급격한 성장 면모를 엿볼 수 있다. 특히 2018 THE세계대학평가의 학문분야 성과가 괄목이다. Physical sciences와 Arts & humanities, Clinical, preclinical & health 분야는 성균관대가 국내1위다. Computer science 분야는 서울대 KAIST에 이어 성균관대가 국내3위(종합사립대 1위), Social sciences와 Business and Economics 분야는 서울대 고려대에 이어 성균관대가 각 국내3위에 랭크됐다. Engineering & technology 분야는 KAIST 서울대에 이어 성균관대가 3위(종합사립대 1위)인데, 특히 세계50위의 혁혁한 성과다. 무엇보다 THE아시아대학평가에서 성균관대가 드디어 TOP10에 진입한 쾌거다. 2014년 27위, 2015년 16위, 2016년 12위, 2017년 13위, 2018년 13위에 이은 해마다 성장일로다. 국내에선 서울대에 이은 2위(종합사립대 1위)에 올랐다.

QS세계대학평가에선 2016년 세계 106위에 이어 2018년 세계 100위에 오른 쾌거다. QS아시아대학평가에선 2018년 아시아15위, 국내4위(1위 KAIST, 2위 서울대, 3위 고려대)에 올랐다.

2018 US News & World Report에서도 국내 종합사립대 1위에 빛난다. 2016년의 236위에서 껑충 뛰면서 종합사립대 1위를 유지했다. 소위 회자되는 대학서열의 파괴가 세계대학평가에서 드러나고 있는 셈이다.

<연구비 수주 4200억 규모.. ‘객관적 성과 지표’ 가시화>
삼성재단의 성균관대 지원은 특성화학과 신설을 통한 대대적 학과 체질개선을 일으키는 데 더해 연구환경 최적화로 한 해 기준 4200억원가량의 연구비 수주 결과로 이어졌다.

성균관대가 선보인 특성화학과는 세계적 기업 삼성의 미래전략분야 핵심키워드로 이해할 수 있는 대목이다. 삼성의 혜안에서 비롯한 특성화학과들은 미래경쟁력에 방점이 찍혀있다. 성균관대가 선보인 특성화학과는 반도체시스템공학과를 필두로 글로벌경영학과 글로벌경제학과 글로벌리더학과 의예과 소프트웨어학과 글로벌바이오메디컬공학과가 꼽힌다. 특성화학과를 통해 우수한 인재를 끌어 모은 이후, 이렇게 쌓은 경험과 경쟁력을 다른 학과에 이식시켜 선순환 구조를 만든다는 ‘특성화 성장전략’은 삼성재단의 참여 이후 23년이 지난 지금, 성균관대 입결과 위상의 대폭상승으로 귀결됐다.

교수들의 연구여건도 크게 향상됐다. 성균관대는 교수 1인당 학생수가 1996년 43명에서 2017년 기준 17.8명으로 크게 줄었다. 특성화 분야의 전략적 채용을 지속적으로 확대해오며 교원 수를 2010년 1220여 명에서 2015년 1426명으로 증가시켰다. 교원들에게 특별지원사업으로 Start-up Fund와 특별연구비를 지원하고, 2004년 교육/연구 중심의 성과급을 도입, 우수교원 책임학점 특례 감축과 연구조교장학금 지원 등의 제도를 운영하는 등 교원인사제도의 질적인 개선을 이뤄낸 것은 당연하다.

교원들의 연구 활동 집중을 겨냥한 지원확대는 연구력의 질적 성장도 가져왔다. 성균관대는 국외학술지 SCI의 게재 논문 수가 상위권 대학 중 최고로 꼽힌다. 1996년 0.2편에 불과하던 1인당 SCI 논문수가 2015년 1.03편으로 높아져 상위권 대학 1위에 올랐고 세계 100위권에 진입하는 비약적인 성장을 이루기도 했다. 올해 기준 교수 1인당 연구비는 2억1700만원, 교수 1인당 자체연구비 투자는 3억2800만원이다. 세계 톱10%에 드는 우수논문 비율이 7%나 되고, SCI 논문은 5184편이나 된다. 국제논문 편당 피인용 횟수는 6.11회다.

한층 향상된 성균관대 연구역량은 국가사업의 대량수주의 결과로도 이어지고 있다. 삼성재단의 성균관대 운영 참여 이전인 1996년만 해도 한 해 82억원가량에 불과했던 재단지원의 연구비 수주액은 현재 4200억원가량으로 약 50배 뛰었다. 주요 국가사업만 해도 BK21+(두뇌한국21플러스사업)를 통해 2013년부터 7년간 연 190억원 총 1330억원, CK(대학특성화사업)를 통해 2014년부터 5년간 연 40억원 총 200억원, ACE(학부교육선도대학사업)를 통해 2014년부터 4년간 연 16억원 총 64억원, CORE(대학인문역량강화사업)를 통해 2016년부터 3년간 연 34억원 총 102억원, LINC+(산학협력선도대학사업)를 통해 2017년부터 5년간 연 50억원 총 250억원 등, 이 사업들만 해도 총 1946억원 규모다.

성균관대 연구역량의 혁혁한 발전상은 세계 1위 화학기업 독일 BASF ASIA R&D 센터를 유치했고, 한국연구재단 기본연구에 285억원 195개 과제로 전국1위에 올라있는 데서도 찾을 수 있다. 연구비관리체계 평가에서 2회 연속 S등급에 선정되며 연구간접비 2%(2년간 40억원)를 수주했고 국가 R&D 연구비 정밀정산면제 기관으로 선정됐다. 국내 최고 수준의 기술이전 성과도 돋보인다. 무려 53억5000만원에 이른다.

특히 ‘노벨상 수상자 배출 가능성이 높은 대학’으로 성균관대 위상을 드높인 기초과학연구단(IBS) 2개 분야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뇌과학이미징연구단과 나노구조물리연구단은 기초학문분야에 대한 집중투자를 통해 노벨상급 인력을 양성하고 핵심기초과학에 대한 원천기술 확보를 통해 세계적 연구업적 달성을 목표로 하는 국가전략 연구과제로 꼽혔다. 성균관대는 2개의 사업단만으로도 연간 200억원의 연구비를 10년간 총 2000억원 지원받고 있다.

학제간 융합교육과 연구의 활성화를 목적으로 신설한 성균나노과학기술원과 성균융합원 등을 통해 미래 나노기반 융복합 인재양성 사업단과 ICT 융합 시설물 통합관리 창의인재양성사업팀 등이 선정돼 78억원에 달하는 지원금도 받고 있다. 박사연구원에게 연간 5000만원을 지원, 미래의 신진연구자를 육성하는 리서치펠로우(RF) 사업에도 107명이 선정, 전국 대학 중 1위에 해당하는 성과를 냈고, 연간 5000만원씩 3년을 지원하는 2016 하반기 개인기초연구지원 사업(외국인 연구자 부문)에도 17명이 선정돼 전국 1위를 차지했다. 2016 Global Ph.D. Fellowship 사업 사립대 1위(30명 선정), 학부생 창의융합형 연구사업 선정 전국 1위(14명 선정) 등 성과도 눈부시다. 미래산업과 신성장동력을 선도하는 연구중심대학으로의 성균관대 위상이 크게 솟아오른 셈이다.

<대학교육혁신 선도.. ‘글로벌융합학부’ 신설, 2021 모집>
성균관대의 급성장한 연구력에서 출발한 각종 사업의 수주는 결국 탁월한 성과를 바탕으로 교육시스템을 구축해 가는 데 기반으로 작용한다. 성균관대는 특성화학과 신설을 통한 학사구조 개편과 함께 대학가에 파격적인 교육 인프라를 구축, 4차 산업혁명을 향한 새로운 교육체제를 선도하는 느낌이다.

가장 돋보이는 건 성균관대가 ‘글로벌융합학부’를 2019년 신설한 사실이다. 성균관대의 글로벌융합학부는 2021학년부터 학부선발을 모집, 현 고2 상위권 학생들의 이목을 끌고 있는 교육계 이슈이기도 하다. 글로벌융합학부는 무학과제로, 학문간 경계를 넘나드는 융합형 인재를 양성한다. 학문간 연계를 통한 시너지 효과를 창출하고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할 창의융복합 인재양성을 위해 신설됐다. 글로벌융합학부에는 데이터사이언스융합전공, 인포매틱스융합전공, 컬처앤테크놀로지융합전공, 자기설계융합전공이 설치되어 있다. 데이터사이언스융합전공은 정보과학을 기반으로 경영학과 관련분야를 전공하는 융합전공이다. 인포매틱스융합전공은 정보과학을 기반으로 경영학과 관련분야를 전공하는 융합전공이다. 컬처앤테크놀로지융합전공은 문화, 예술, 미디어 및 한류(韓流)와 관련된 인재를 양성하는 융합전공이다. 자기설계융합전공은 소속 구분 없이 전공과 교과목을 학생 스스로 설계(Self Design)하는 융합전공이다. 신설 글로벌융합학부는 입학 당시 모집단위 계열 및 학과에 상관없이 융합전공으로의 진입을 허용하고 있다. 관계자는 “글로벌융합학부는 학생이 자신의 꿈과 진로에 맞는 융합전공을 선택해, 융합과 글로벌 창업 실습을 경험하고, Maker교육 기업가정신 등을 함양, 전공교수와 학생성공센터 대학혁신과공유센터에서 전문적 코칭과 팀 활동을 경험하는 신개념 학부”라 소개한다.

창의인재 양성을 위한 소프트웨어 교육의 강화는 이미 다져져 있다. 성균관대는 소프트웨어 교육 열풍에 발맞춰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소프트웨어 전문인력과 융합인력 양성을 위한 대학 소프트웨어 교육 혁신에 앞장서 왔다. 착실히 다져온 소프트웨어 교육역량은 2016년 성균관대를 소프트웨어 중심대학 선정으로 이끌었고, 성균관대는 모든 신입생에게 소프트웨어 기초소양 교육을 의무화하기에 이르렀다. SCSC(성균융합소프트웨어 연계전공)로 명명한 이 프로그램은 소프트웨어 전공자 이외의 모든 학과 학생들이 소프트웨어 기초과목을 수강함으로써 소프트웨어 분야 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삼성전자에서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최종 이수 시 융합소프트웨어전공 학위 취득, 삼성전자 공채 지원 시 직군에 관계없이 면접 우대 등의 혜택이 있다. 사실상 성균관대생 전원에 삼성취업 혜택을 준 셈이다. 무엇보다 SCSC는 성균관대가 2016년 CORE에 선정되며 기초학문으로서의 인문학의 위상을 강화하고 학생들의 인문학적 소양을 강화하기 위한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성균관대가 소프트웨어 필수이수 정책을 통해 학생들에게 전공 분야에 소프트웨어 기반 역량을 접목해 응용 활용할 수 있는 능력을 함양시키고 인문학적 통찰과 과학기술에 대한 깊은 이해를 가진 융합형 인재를 양성한다는 데 의미가 있다. 기존 소프트웨어학과나 컴퓨터공학과와는 별도로 비전공자를 대상으로 소프트웨어를 가르치는 성균소프트웨어교육원(SSEN)을 설립, 그 동안 프로그램 개발자 양성에 맞춰져 있던 대학 소프트웨어 교육을 보편 교육으로 전환하고 있는 점도 눈에 띈다.

기존 대학교육의 틀에서 벗어나는 다학제간 융합교육 역시 미래를 이끌어갈 성균관대 교육체제의 특징이다. 글로벌융합학부의 신설 외에도 특성화사업의 대형사업단인 ‘융합기반 Creative 인재양성 사업단(C-School)’은 학생들에게 전공 몰입형 평면적 학습에서 탈피해 융합 주제를 중심으로 경험과 지식을 공유할 수 있는 학습의 장을 제공한다. 특성화학과 학생뿐 아니라 전교생을 대상으로 프로그램을 공개, 관심 있는 학생들에 융합 체험활동을 경험하게 한다. 골자는 학문간 장벽을 허물고 학년제도 뛰어넘은 다학제-다학년의 융합팀을 결성, ‘다학제 분야를 횡단하는 창의융합’ 현장을 경험하게 한다는 것이다. 융합기초 프로젝트를 통해선 글로벌 이슈와 지역사회 문제를 탐색하고 융합적 사고를 기반으로 창의적으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역량을 키운다. 글로벌 신성장 동력 및 유망 산업의 주요 산업체를 방문하고, 소프트웨어 및 인포매틱스 기술 선도 대학과의 교류 및 협력을 통해 글로벌 마인드 형성 기회를 제공하는 글로벌 캠프에 참여하면서 전공분야에 대한 전문성뿐 아니라 창의역량 융합역량 혁신역량을 기를 수 있다. 융합을 화두로 한 4차 산업혁명의 격동기 앞에, 성균관대는 이미 미래를 향한 역량을 다지는 데 파격의 발걸음을 내디딘 셈이다.

학생 중심의 유연한 교과과정 운영 역시 성균관대 교육체제의 특징이다. 정규 학사과정에 얽매이지 않는 학생들의 주도적인 자기계발을 장려하기 위한 시도들이 엿보인다. 대표적으로 ‘하계 집중학기제’ ‘심화형 복수전공’을 들 수 있다.

하계 집중학기제의 경우, 1학기와 여름방학을 이용해 1년 과정 수업을 마칠 수 있게 한다. 1학기가 끝난 여름방학 8주간 2학기 전공수업을 앞당겨 최대 9학점까지 이수 가능하도록 하는 것이다. 갈수록 중요해지고 있는 연구프로젝트 수행과 인턴, 해외연수 등 교외 활동과 자기주도적인 활동을 위한 시간을 확보해 학생들의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제도로, 학생들은 6개월까지 주어지는 자유시간을 활용해 해외 어학연수, 취업 및 대학원 진학 준비, 자격증 공부 등에 투자할 수 있을 전망이다.

심화형 복수전공은 복수전공 이수 학생 중 전공학점을 학과에서 정한 기준만큼 수강해 전공분야의 전문성을 향상하고자 하는 학생들을 위한 제도다. 제1전공 일반형, 제2전공 심화형, 제3전공 일반형 식으로 이수 가능하다. 심화형 복수전공은 일반형 복수전공을 이수하고 있는 학생에 한해 심화형 복수전공 신청이 가능하며, 자기설계융합전공을 제외한 전 전공에서 원하는 전공을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는 특징이다.

<학생성공 위한 대학혁신, 학생성공센터>
성균관대는 올해 ‘학생성공을 위한 대학혁신’을 슬로건으로 내걸었다. 신동렬 성균관대 총장의 강력한 의지가 발현된 것으로, 대표적인 사례는 ‘학생성공센터(Student Success Center)’의 신설이다. 학생성공센터는 기존의 인재개발원, 건강센터, 학생지원팀, 교육개발센터 등 대학 내 기관들을 연계해 학생들을 밀착관리하고 지도해준다. 성균관대 관계자는 “학생성공을 위한 Gateway로서 교내 다른 기관들과 연계해 체계적으로 학생지원 프로그램을 운영, 입학부터 졸업까지 전 주기에 걸쳐 학생을 밀착지원한다”며 “학생 개인 맞춤형 멘토링, 특강, 맞춤형 로드맵 제시 등을 통해 학생이 학교생활을 성공적으로 마치고 사회에 진출할 수 있도록 돕는다”고 강조했다. 성균관대는 올해 이 학생성공센터를 중점 추진 사업으로 삼아 성균관대 학생들의 성공적인 사회 진출을 위해 총력을 기울인다는 포부다.

<상위대학 취업률 1위.. 입학부터 졸업까지 보듬는다>
학내외의 평가가 좋아지면서 교육 연구 역량 중 하나인 취업률에서도 뛰어난 성과를 달성했다. 한국교육개발원이 건강보험 데이터베이스 연계 통계를 토대로 전국 대학의 올해 2월 및 지난해 8월 졸업자들의 취업률을 조사한 결과 성균관대의 2018년 취업률은 75.1%로 4년제 종합대학 가운데 가장 높게 나타났다. 성균관대의 취업률 1위 실적은 2010년부터 꾸준히 유지되어 왔다는 데 의미 깊다.

취업프로그램을 지원하고 있는 성균관대 학생인재개발원은 입학에서 재학, 졸업에 이르기까지 진로 탐색과 경력 개발, 핵심취업전략(3~4학년) 특강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등 취업률 향상을 견인했다는 평가다. 학생들이 학생인재개발원을 통해 입학에서 재학기간을 거쳐 졸업에 이르기까지 경력을 개발할 수 있는 교육 및 직무경험 기회 등을 폭넓게 제공해온 것이 긍정적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다양한 경력개발 프로그램 중 특히 ‘1:1 맞춤형 커리어 코칭’과 ‘3S’ 프로그램이 눈에 띈다. 1:1 맞춤형 커리어 코칭은 전공별 전문상담인력을 대폭 확대, 학생밀착형 상담체계를 고도화한 것이다. 수료생과 미취업 졸업생을 집중 관리한다. 3S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부상하는 창업지원을 위한 프로그램이다. 창업교육을 통한 학생 창업 후 성공사례 창출까지 전 과정에 대한 교육과 지원을 총괄한다. Start(아이디어 발굴) Support(인력양성 및 성장지원)

Success(성공사례 창출)의 프로세스로 구성된다. Start 단계에서는 창업 정규 교과목 개설, 창업캠프 및 창업스쿨 운영, 국제발명 전시회 참가 등의 프로그램으로 진행한다. Support 단계에서는 창업동아리 발굴 및 육성을 목표로 개별 창업동아리 활동 지원, 창업동아리 연합회 운영, 킥스타트 성균관 프로그램 운영, 글로벌 창업교육 프로그램 운영 등을 진행한다. Success 단계에서는 창업동아리 시제품 제작 지원, 성균 스타트업 CEO 멘토링 지원 등이 이뤄진다.

<국제화 교육환경 ‘글로벌 인재 양성’>
성균관대는 국제화 시대에 맞는 전문 지식을 갖춘 글로벌 창의리더 양성에도 중점을 두고 있다. 특히 양방향 국제화에 주력하고 있다.

우선 교류대학과 학생이 꾸준히 늘고 있다. 성균관대는 세계 유수의 대학들과 학생교류 협정체결, CONAHEC (Consortium for North American Higher Education Collaboration) 회원 가입, Campus Asia(한중일 3자간 학생교류 프로그램) 등을 통해 외국인 학생을 적극 유치하고 있다. 현재 75개국 735개 대학과 교류협정을 체결해 연간 1500여 명의 교환학생들이 상호 교류하고 있다. 성균관대에서 수학하는 외국인 유학생은 3800여 명에 이른다. 매년 100여 명의 학생들이 MIT 인디애나대 복단대 북경대 버밍엄대 등 12개국 39개 해외명문대학과 운영 중인 복수학위 과정을 통해 성균관대와 해외명문대학의 학위를 동시에 받고 있다.

국내 최고 수준의 아웃바운드(Out-Bound) 프로그램도 돋보인다. 해외대학에서 한 학기 또는 두 학기 동안 학점 취득을 목적으로 파견되어 학업을 계속하면서 상대국의 언어 문화 등을 배우고 돌아와 성균관대에서 학점인정을 받고 졸업하는 제도이다. 교환학생은 매 학기 선발된다. 수업은 파견 기간 동안 모두 해외 대학에서 수강하게 된다. 7+1현지학습학기 및 글로벌챌린지 프로그램을 통해선 영미 중남미 동유럽 대학으로 학생을 파견한다.

국내외 인턴 및 Co-op 실습을 진행하는 점도 실질 운영으로 꼽힌다. 성균관대생들은 방학기간을 통해 다양한 졸업 이후 진로 탐색을 할 수 있다. 특히 국내외우수기업 현장실습 기회가 제공되는데 매년 1000명가량의 학생들이 삼성 LG 현대 등의 해외 현지 법인과 외교부 등 300여 개 기관에서 인턴활동을 수행하고 있다. 인도네시아에 개소한 ‘SKKU 산학협력 글로벌센터’를 거점으로 베트남 라오스 말레이시아 등 신흥국의 현장실습 프로그램을 확대, 학생들의 글로벌 취업역량 강화에 힘쓸 예정이다.

특히 성균관대는 교육/연구의 국제화와 교수-학생의 국제교류 활성화를 위해 2008년부터 매년 여름 다양한 주제의 국제하계학기(International Summer Semester, ISS)를 개최해 국내외 대학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글로벌 이슈를 주제로 해당분야의 세계적 명성과 강의 및 연구능력을 갖춘 교수팀을 초빙하여 국제화 교육프로그램을 제공한다. 2018년에는 세계 43개국 84개 대학 1400여 명의 학생이 프로그램에 참가, 국내는 물론 동아시아 지역의 대표적인 Summer Program으로 자리잡았다.

성균관대의 국제동계학기(Winter International Student Experience, WISE)도 국제하계학기 못지 않은 세계적 관심을 얻고 있다. 한국어 수업을 중심으로 한국문화 체험, Field Trip, 캠퍼스 문화활동 등 다양한 Activity를 통해 다양한 국적의 학생들과 재학생이 서로 교류하면서 이해의 폭을 넓히는 기회를 가질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세계 각국의 젊은이들과 함께 글로벌 이슈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 공유하면서 국제적 감각을 함양할 수 있는 특별한 경험이 주어지고 있다.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leonard 2019-08-26 23:17:14
경성제대 후신 서울대는 한국에 주권이나 학벌같은게 없음.해방후 미군정때 성균관을 복구시키는 법에 따라 이승만.김구선생을 고문으로,독립투사 김창숙선생을 위원장으로 하여 성균관대를 설립키로 결의,향교에 관한 법률등으로 성균관대와 성균관의 재정에 기여토록 했었음.성균관의 정통승계 성균관대는 대통령령에 의한 한국 민족문화 대백과 발간으로,행정법에 의해 다시 실정법으로 작동중.한국에서는 성균관대가 가장 학벌이 높고 좋음.교황 윤허 서강대도 관습법적으로 Royal학벌.http://blog.daum.net/macmaca/2672

주요기사
이슈포토
  • 고려대 2020 파격 입결공개.. 충원율 교과등급 등 총망라
  • [2020 4월 모의고사] 지난 2년간 등급컷 어떻게 나왔나
  • 2020 네이처인덱스 서울대 국내1위.. KAIST 연대 성대 UNIST 톱5
  • 2021수능 물수능되나.. '재학생/재수생 격차' vs '변별력 확보' 딜레마
  • [2020 4월 모의고사] ‘사실상 첫 모의고사’ 수(가) 어려웠다.. 국95점 수(가)84점 수(나)88점
  • 현장흔드는 수능연계 EBS교재 ‘제시문’ 파장 ..'안일한 대응 오히려 현장반발 키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