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입 대학뉴스
경동대 고성 산불 피해지 봉사활동
  • 김하연 기자
  • 승인 2019.05.22 14:05
  • 호수 0
  • 댓글 0

[베리타스알파=김하연 기자] 경동대학교(총장 전성용) 교직원과 학생 30여 명이 23일 강원도 고성 천진초등학교에서 고성 산불피해 주민들을 대상으로 봉사활동을 펼친다. 이에 앞서 경동대는 속초·고성 산불발생 직후인 4월 8일부터 현재까지 두 달 가까이 고성 글로벌캠퍼스를 이재민 구호물품 집배 장소로 무상 제공해 왔다.

이번에는 교직원 봉사단체 “V3봉사단”의 글로벌캠퍼스 근무자 17명이 고성군 자원봉사센터와 협의하여 봉사에 나서는 한편, 안경광학과 학생 12명도 천진초등학교를 방문해 이재민 100여 명에게 안경 무료 제공 등 “안경 情 나눔” 행사를 실시한다.

경동대 안경광학과 김대종 학과장은 천진초등학교 체육관에서 생활 중인 이재민이 산불로 인한 급박한 상황에 미처 안경을 챙기지 못해 불편을 호소하고 있다며, 이들의 눈건강 증진 차원에서 봉사활동을 준비하였다고 말했다.

사랑의 안경나눔 봉사활동은 안과 예비검사, 자동굴절검사 등으로 눈건강 상태를 파악한 후 상담·처방한다. 또 검사 결과를 바탕으로 안경광학과 최신 설비의 안경조제 실습실에서 제작한 안경도 무료로 제공한다.

경동대 V3 교직원봉사단 김석하 단장은 “고성산불 피해로 인해 피난처에서 생활 중인 이재민들에게 작은 도움이라도 되고자 봉사에 나섰다”며, 어르신들이 좋아하는 모습에 보람을 느꼈다고 소감을 밝혔다.

고성군 자원봉사센터 최근성 센터장은 "산불피해로 피난처에서 어렵게 생활하고 계신 분들을 위한 안경나눔 봉사에 감사한다“며, 산불피해 이재민 구호품의 정리·분배 장소 제공 등 어려움을 함께한 경동대에 감사를 표했다.

김대종 교수는 “안경나눔 봉사에 도움을 준 대한안경사협회 강원지부와 봉사활동 참여를 주선한 고성군 관계자들에게 감사를 표한다”며, 앞으로도 여러 복지 사각지대 소외계층 대상의 안경나눔 활동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경동대 V3교직원봉사단은 지난해 원주시 밥상공동체와 연계한 쌀 기증 및 배식, 경기도 동두천시 연탄 기증 및 배달 등 지역사회의 어려운 이웃들을 위한 다양한 봉사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전개하고 있다.

사진=경동대 제공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여백

김하연 기자  hayeon@veritas-a.com

<저작권자 © 베리타스알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