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입 대학뉴스
사이먼 스미스 주한 영국대사, 경상대서 강연해외지역연구센터/인문학연구소 공동 주최 심포지엄
  • 나동욱 기자
  • 승인 2019.05.17 13:24
  • 호수 0
  • 댓글 0

[베리타스알파=나동욱 기자] 경상대는 해외지역연구센터와 인문학연구소가 16일부터 18일까지 사흘간 박물관 1층 강당에서 '우리 탈북자'라는 주제로 심포지엄을 연다고 17일 밝혔다. 

첫날인 16일에는 경상대 독어독문학과 토비아스 레만 교수의 강연이 실시됐고, 17일에는 사이먼 스미스 주한 영국대사 대사가 강연을 했다. 마지막날인 20일에는 재미 작가이자 연세대 교수인 크리스 리씨가 강연할 예정이다. 레만 교수는 탈북인 관련 연구로 학위를 취득했으며, 크리스 리 교수는 탈북인들의 실상을 소설화하는 작품을 집필하는 작가다.

둘째날인 17일 강연을 한 사이먼 스미스 대사는 1980년 옥스퍼드 대학을 졸업한 후 1981년부터 공직생활을 시작했다. 1986년 이후 외교관으로 런던, 도쿄, 모스크바 등에서 활동했으며 그 후 오스트리아 대사, 우크라이나 대사 등을 역임한 후 2018년 주한 영국대사로 부임했다. 동아시아국 책임자로 근무하던 당시 2002년부터 2004년까지 남한과 북한을 오가며 2004년 영국과 북한 간 대사급 외교관계를 맺는 일을 담당했다.

이번 행사를 기획한 경상대 영어영문학과 이석광 교수는 "스미스 대사는 그후 지속적으로 남북문제에 관심을 갖고 있었으며, 영국과 북한 간 대사급 외교관계 수립 시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위하고 여타 국가들과 가교역할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인식과 북한 주민들에 대한 지원을 염두에 두고 일을 진행했다"고 말했다.

이번 강연에서 스미스 대사는 주한 영국대사관에서 탈북자 지원 사업, 영국과 북한 당국간 관계, 2002년부터 2004년까지 북한 주민들을 염두에 둔 영국대사관 북한 업무 개시와 관련한 당시 대사의 경험, 런던 북한대사관 개설을 통한 외부 세계와 소통 지원(비핵화 촉진 위한), 북한 인권문제 등에 관한 부분을 발표했다.

사진=경상대 제공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여백

나동욱 기자  moai@veritas-a.com

<저작권자 © 베리타스알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동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