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도서 성인신간
[신간산책] '춘풍천리' 경성 최초, 최고의 수필집
  • 김하연 기자
  • 승인 2019.05.16 15:05
  • 호수 0
  • 댓글 0

[베리타스알파=김하연 기자] 지식을만드는지식 수필 '춘풍천리'가 출간됐다. 이 책은 1938년에 당대 최고의 수필을 모아 국내 최초로 수필 선집 형태로 간행한 '현대 조선 문학 전집-수필 기행집'(조선일보사 출판부)에 수록된 글 중 27편을 엄선해 번역, 주해한 것이다. 

1930년대 후반 출간 당시 울림이 컸던 작품 중 여전히 현대 독자들의 취향에 부합하고 공감과 관심을 끌 만하다고 판단되고, 아직 널리 소개되지 않은 작품을 위주로 선정했다. 원본에는 총 열여섯 명의 작가에 총 41편의 작품이 수록되어 있는데, 여기서는 열네 명의 작가가 쓴 총 27편의 작품을 선별, 수록했다[제외된 작가는 김동인(金東仁)과 노자영(盧子泳)이다. 김동인의 경우, 소설 <광화사(狂畵師)>가 실려 있어 수필 선집이란 성격에 부합하지 않는 관계로 배제했다.

노자영의 경우, 총 세 편의 수필이 실려 있는데, <반월성 순례기(半月城巡禮記)>처럼 주로 기행 수필이면서 문학적 감동과 여운 전달보다 기행지에 대한 단순한 사실 소개에 그치고 있는 것들이라 수록하지 않았다]. 물론 1985년에 국학자료원에서 '현대 조선 문학 전집'(전 7책)을 영인·간행하면서 이 책에서 소개하는 글들도 모두 영인본 형태로 묶여 나왔다. 또한 일부 글들은 수필집 형태의 단행본에 일부 포함되어 소개되기도 했다.

그러나 이 책의 차별성이라면, 첫째, 원문 표기를 최대한 살리고 원문이 주는 글의 묘미를 해치지 않으면서 가능한 한 현대어로 쉽고 친근하고 이해하기 쉽게 다시 쓰기를 시도했다는 점, 둘째, 난해하거나 생경한 어휘와 표현에 대한 주석을 성실히 제시하고 있다는 점에 있다. 

특히 후자의 경우, 그동안 여러 편의 수필들이 원문 표기 그대로 소개된 바 있지만 독자들이 구체적으로 그 의미를 파악할 수 없었다는 문제를 해결하려는 데 초점을 맞춘 결과다. 사실 1920∼1930년대에 쓰인 작품이라지만, 이미 80∼90년이란 시간적 상거(相距)가 있을 뿐더러 오늘날 거의 사용하지 않는 어휘와 고사(故事), 그리고 어색한 표현들이 적지 않아 오늘날 독자들이 쉽게 독서하기 어렵다는 점이 크나큰 아쉬움이었다. 

그래서 이 책에서는 비록 고전 텍스트는 아니지만, 시대적 차이에 따른 미적, 문학적, 수사적 풍미(風味)를 가급적 살리면서 가독성을 높이는 데 신경을 썼다. 고전문학을 전공한 역주자가 1920∼1930년대 수필을 소개하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

<책 속으로>
나는 꽃을 사랑하지만 꺾는 것을 즐기지는 않는다. 꽃은 봄의 중추(中樞)요 생명의 표지(標識)라, ‘탐화봉접(探花蜂蝶)’이란 말이 있거니와 꽃을 탐내는 것은 벌과 나비뿐이 아닐 것이니 무릇 생명을 가지고 생명을 예찬하는 자라면 누구든지 꽃을 좋아할 것이다. 그러나 모처럼 때를 만나 핀 꽃을 한 손으로 꺾어 버리는 것은 너무 잔혹(殘酷)한 짓이다. 꽃을 사랑한다면 마땅히 그 정원이나 촌락(村落)에 옮겨 심어 둘 것이요, 그 힘이 없으면 차라리 두고 볼 것이다. 꽃을 꺾으니 그 선연(嬋娟)한 방혼(芳魂)을 상함이요, 하물며 시든 뒤 먼지와 티끌과 함께 버리기는 더욱 할 수 없는 일이다. 봄의 꽃과 가을 단풍을 무수한 구경꾼들이 한 다발씩 꺾어 들고 다니는 것을 보면 애석하기 짝이 없다.(지은이 안재홍(安在鴻) 외, 옮긴이 이민희, 12000원)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여백

김하연 기자  hayeon@veritas-a.com

<저작권자 © 베리타스알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