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입 대학뉴스
KAIST, '제6회 연구실 안전의 날' 열어
  • 나동욱 기자
  • 승인 2019.05.13 10:48
  • 호수 0
  • 댓글 0

[베리타스알파=나동욱 기자] KAIST는 안전팀이 대학원총학생회와 공동으로 13일 대전 본원 학술문화관(E9) 2층 양승택 오디토리움에서 '제6회 연구실 안전의 날' 행사를 열었다고 이날 밝혔다.

학생들의 안전 의식을 높이고 대학 내에 안전문화를 확산하기 위해 마련된 '연구실 안전의 날'은 2003년 학내 풍동실험실 폭발 사고로 희생된 학생을 추모하고 사고 없는 안전한 대학 연구실을 만들어가자는 취지로 2014년 처음 열렸다.

올해로 6회째를 맞는 이번 행사에는 신성철 총장, 대학원생, 각 학과 안전관리 책임자 등 1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안전관리 우수학과 표창, 공모전 수상자 표창, 교내 춤 동아리 공연, 안전연극 공연 등으로 진행됐다.

'KAIST 연구실 안전관리 평가 기준'에 따라 교육, 점검, 위험성 평가, 위원회 운영 및 사고 발생 결과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하는 안전관리 최우수학과에는 신소재공학과가, 우수학과에는 바이오및뇌공학과가 각각 선정됐다. 특히, 신소재공학과는 연구자의 안전교육 참여도가 높고 실험실 안전점검 결과에 대한 후속 조치 이행률(100%)이 매우 우수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또한, 연구실 안전문화 캠페인의 일환으로 지난달 1일부터 30일까지 58편의 응모작을 접수한 안전 관련 창작물 공모전에서는 총 9개의 수상 작품이 선정됐다. 표어 및 포스터 부문에서는 '안전한지 실험말고 안전하게 실험하자(신소재공학과 전성현)' '연구실 안전 황금룰(산업디자인학과 박근용)'이 각각 최우수상 수상작으로 결정됐으며, 그 외 4편이 우수상을 받는다.

'연구실 안전 토크'를 주제로 공모한 카드뉴스와 UCC 영상 부분에서는 최우수 수상작 없이 박지혜(원자력 및 양자공학과)/김창현(생명화학공학과) 학생팀과 박형준(정보전자 연구소) 학생, 카이누리(단체출품)가 각각 우수상을 받는다. 이와 함께 KAIST 연구실에서 발생한 실제 사고를 배경으로 연출된 안전연극 '얼렁뚱땅'과 KAIST 춤 동아리'루나틱'의 공연도 열린다.

신성철 KAIST 총장은 이날 축사를 통해 "연구의 시작은 안전의식을 먼저 갖추는 것"이라며 "이번 행사가 연구실 안전문화를 확산시키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KAIST는 지난달 1일부터 '제12회 연구실 안전문화 캠페인'을 통해 SNS 공유 이벤트, 실험 가운과 보안경을 무상으로 지급하는 개인 보호구 무상지급 이벤트, 개인 보호구 전시 및 착용 체험활동, '내가 겪은 연구실 사고 이야기' 강연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했다.

KAIST는 쾌적하고 안전한 연구실 구축을 위해 연구실 정밀안전진단/실험실 위험성 평가/분야별 안전교육 등 다양한 예방 안전프로그램을 매년 운영 중이다. 지난해 6월에는 10년 이상 경력의 현장 전문가들이 3년여에 걸쳐 집필한 연구실 안전 백과사전인 '안전 바인더'를 제작해 900여 개 교내 연구실을 대상으로 배포하기도 했다.

KAIST 연구실 안전 표어 공모전 전체 수상작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여백

나동욱 기자  moai@veritas-a.com

<저작권자 © 베리타스알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동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