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머리카락 진동수 이용한 정밀 습도계 개발
상태바
KAIST, 머리카락 진동수 이용한 정밀 습도계 개발
  • 김하연 기자
  • 승인 2019.05.02 1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리타스알파=김하연 기자] 사람의 머리카락 일부분을 이용한 습도 계측 기술이 훨씬 정밀하게 발전되었다. 이정철 교수(카이스트), 윤여원 연구원(한국과학기술연구원)이 머리카락 기반의 기계공진기를 통해 정밀하게 습도를 측정하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한국연구재단(이사장 노정혜)은 밝혔다.

머리카락은 습한 환경에서 팽창하는 성질이 있어, 머리카락의 길이 변화를 측정하면 습도의 변화를 파악할 수 있다. 그러나 머리카락 길이의 직접적 측정법은 반응 속도가 느리고, 지속적으로 수치를 보정해야 하기 때문에 정밀한 계측 수단으로는 활용될 수 없었다.

연구팀은 머리카락으로 기계공진기를 제작해, 머리카락 길이가 아닌 공진 주파수*를 측정했다. 이 기계는 머리카락이 기타 줄처럼 팽팽하게 고정되고, 광학적 측정을 위해 금이 증착된 형태이다. 레이저를 이용해 공진 주파수를 측정함으로써 습도계로서 활용 가능하다.

습도가 증가하면 머리카락이 길어지면서, 머리카락 공진기 내부의 인장력이 감소되고 공진 주파수가 감소되는 경향을 이용하였다. 또한 습도 증가는 공진기의 관성의 크기도 증가시켜 공진 주파수의 감소에 영향을 끼친다.

이정철 교수는 “일상에서 다량으로 배출되어 쓸모없는 생활쓰레기로 여겨지는 짧은 머리카락을 이용하여, 신속하고 정밀하게 습도를 측정할 수 있는 센서를 제작한 친환경적인 연구”라며, “습도 외에 머리카락의 물성에 영향을 미치는 다른 환경 인자를 측정하는 센서, 더 나아가서는 머리카락의 물성 측정을 통한 사람의 건강 상태 및 질병 분석에도 활용될 것이다”라고 연구의 의의를 설명했다. 

이 연구 성과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한국연구재단 기초연구사업(중견연구)의 지원으로 수행됐다. 센서 분야 대표적 국제학술지인 ‘센서스 앤 액추에이터스(Sensors and Actuators: B Chemical)’에  4월 23일 게재되었다.

머리카락 기계공진기의 개요와 제작방법 /사진=한국연구재단 제공
Tag
#KAIST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단독] 2021수능 만점자 6명 선택학과는.. 인문 재학생 만점자1명 '수시납치'
  • [단독] 2021 서울대 실적(정시최초포함) 톱50, 외대부고 정상.. 하나 대원외 세화 대일외/명덕외/민사 톱7
  • [단독] 2021 서울대 실적(정시최초포함) 톱100, 외대부고 정상.. 하나 대원외 세화 대일외/명덕외/민사 톱7
  • 2021 서울대 정시 삼수생 검정고시 두각.. 일반고 축소 영재 과고 자사고 확대
  • [2021정시] SKY 합격선 어땠을까..서울대 인문계열 농경제사회 의류 인문 최초합컷 톱3 ‘하향지원따른 이변’
  • 2021대입 추가모집 ‘2005년 이후 최대’ 162개교 2만6129명..의대 6명 치대8명 한의대3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