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하대, 키르기스스탄 국립대학에 한국 관련 도서 기증
상태바
인하대, 키르기스스탄 국립대학에 한국 관련 도서 기증
  • 나동욱 기자
  • 승인 2019.04.25 12: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부 오쉬국립대에 인하대 정석학술정보관 수집 도서 353권 기증

[베리타스알파=나동욱 기자] 인하대는 7일 키르기스스탄 남부 오쉬국립대를 방문해 인하대 정석학술정보관이 교내/외에서 수집해 보관해 온 한국 관련 도서 중 선별된 353권을 전달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날 도서기증식에는 인하대를 대표해 김정호 국제처장과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 인하대(Mamadiyev Gayrat IUT) 인하글로벌교육센터장이 참석했고, 오쉬국립대에서는 제1부총장, 중앙도서관장, 국제관계대학장, 한국어학과 교수 및 다수의 학생들이 참석했다.

이번 도서기증은 약 두 달에 걸쳐 진행된 인하대와 오쉬국립대, 그리고 주 키르기스스탄 한국대사관의 유기적 협력으로 성사됐다. 1월 말 키르기스스탄 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인하대 및 IUT 입학설명회를 위해 오쉬지역을 방문한 인하대 대표단에게 오쉬국립대에서 한국 관련 도서기증을 처음 요청한 것이 계기가 됐다. 이후 인하대 정석학술정보관에서는 교내외에서 수집해 보관중인 도서의 선별과 발송 작업을 진행했고, 그 도서들이 주키르기스스탄 한국대사관의 협조를 받아 오쉬국립대에 전달됐다.

도서기증을 주관한 인하대 이병찬 정석학술정보관장은 "대학에서 한국어를 배우려는 키르기스스탄 학생들은 급속히 늘어가는 데 정작 그들이 읽을 한국 관련 자료가 매우 부족하다는 소식을 듣고, 교내외에서 수집해 보관하고 있던 도서들을 선별해 기증하게 됐다"며 "학생들이 기증된 도서들을 통해 보다 폭 넓게 한국과 한국인을 이해하게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원활한 도서기증을 위해 인하대와 지속적인 협의를 진행하고 기증도서의 현지 보관 및 전달까지 지원한 주키르기스스탄 한국대사관의 하태역 대사 또한 "이번 인하대의 도서기증이 한국과 키르기스스탄 간 교육협력의 초석이 되기를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대사관은 공공외교 활성화의 차원에서 교육협력활동을 적극 지원해 드릴 것"이라고 말했다.

인하대는 이번 도서기증을 계기로 키르기스스탄 내 교육기관들과의 협력을 더욱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이미 교류협정을 맺은 주요대학들은 물론 시교육청 및 우수 고등학교와의 협력을 통해 인하대의 위상을 높이고, 인하대와 IUT에 우수한 키르기스스탄 학생들이 지속적으로 유학할 수 있게 하는 시스템을 갖춰나갈 계획이다.

인하대 김정호 국제처장은 "인하대에서 학부는 물론이고 대학원 과정에 입학한 중앙아시아 지역 학생들이 매년 크게 늘어나고 있다"라며 "이들은 앞으로 한국과 중앙아시아 지역을 연결해 주는 중요한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러한 내외국인 학생들의 교류와 상호이해, 선의의 경쟁을 통한 공동발전이 인하대 국제화의 방향이며 앞으로도 이를 위한 노력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키르기스스탄 오쉬국립대학에서 열린 도서기증식에 참석한 인하대 김정호 국제처장(오른쪽에서 세 번째)과 오쉬국립대 관계자, IUT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인하대 제공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단독] 2020 서울대 실적(정시최초포함) 톱50, 외대부고 정상.. 하나고 대원외고 상산고 한영외고 톱5
  • [단독] 2020 서울대 실적(정시최초포함) 톱100, 외대부고 정상.. 하나고 대원외고 상산고 한영외고 톱5
  • '수시 정시 모두 잡는' 2021고입 선택법.. '여전히 특목자사 최우선'
  • 대학 신입생 미달 본격화하나..4년제대학 80% ‘정시경쟁률 하락’
  • 컴공, 서울대 자유전공 최다선택 ‘급부상’.. ‘경영제치고 출범 이래 첫 1위’
  • [2020정시] ‘깜깜이' 추합 예비번호 개선요구 봇물.. ‘대학입장 감안해도 수요자 우선돼야’